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면전서 해임 청원서 받자 붉어진 최남수 YTN 사장

[현장] 갑자기 장소 바뀐 YTN 이사회 시작… 조합원 150여명 집회 통해 최남수 사장 해임 촉구

2018년 03월 13일(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가 부산으로 갑니다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최남수 YTN 사장 사퇴를 촉구하며 41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전국언론노조 YTN지부(지부장 박진수)가 13일 오전 YTN 이사회에 최 사장 해임 청원서를 전달했다.

이날 YTN 이사회는 당초 서울시청 맞은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사측은 전날 밤 이사회 개최 장소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로 변경했다. 시민사회와 언론노조 YTN지부 기자회견을 피해보려는 의도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언론노조 YTN지부와 언론개혁시민연대·민주언론시민연합·언론소비자주권행동 등 언론·시민단체들은 이날 오전 10시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 앞에서 최 사장 해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 최남수 YTN 사장 사퇴를 촉구하며 41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전국언론노조 YTN지부가 13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열린 YTN 이사회에 최 사장 해임 청원서를 제출했다. 김호성 YTN 상무(왼쪽)와 최 사장의 모습. 사진=이치열 기자
▲ 최남수 YTN 사장 사퇴를 촉구하며 41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전국언론노조 YTN지부가 13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열린 YTN 이사회에 최 사장 해임 청원서를 제출했다. 김호성 YTN 상무(왼쪽)와 최 사장의 모습. 사진=이치열 기자
▲ 최남수 YTN 사장 사퇴를 촉구하며 41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전국언론노조 YTN지부가 13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열린 YTN 이사회에 최 사장 해임 청원서를 제출했다. 박진수 언론노조 YTN지부장이 YTN 이사들에게 최남수 해임 청원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 최남수 YTN 사장 사퇴를 촉구하며 41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전국언론노조 YTN지부가 13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열린 YTN 이사회에 최 사장 해임 청원서를 제출했다. 박진수 언론노조 YTN지부장이 YTN 이사들에게 최남수 해임 청원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최성주 언론연대 공동대표는 “촛불 정신을 역행한 YTN 이사회는 YTN 사태를 지금까지 방치한 데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어떤 결정이 YTN을 공영 언론으로 바로 세울 수 있는 것인지 진지하게 고민해주기 바란다”면서 이사회의 최 사장 해임안 상정과 의결을 촉구했다.

언론노조 YTN지부 조합원 150여 명이 호텔 앞에서 집회를 여는 동안 최 사장과 김호성 상무 등 이사회 구성원들은 취재진과 조합원들을 피해 호텔 뒷문으로 입장했다.

YTN 이사회는 대주주 공기업 3인(한전KDN, 한국인삼공사, 한국마사회)을 포함해 최 사장, 김호성 상무, 사외이사, 소액주주 대표 1인 등 총 7명으로 구성된다.

박진수 지부장과 권준기 노조 사무국장은 이사회 개회 직전인 오전 11시30분경 이사회가 열리는 호텔 내 한 식당 안으로 들어가 이사들을 대면했다.

박 지부장은 이사들과 마주한 자리에서 “더 이상 YTN 사태를 방치하면 안 된다. 엄중히 책임을 물어달라”면서 자신들이 준비한 최 사장 해임 청원서를 전달했다.

권 국장은 “최 사장은 이번 사태가 매우 엄중하다는 것을 인식하기 바란다”며 “이사들도 반드시 최 사장에 책임을 물어달라”고 호소했다.

▲ 최남수 YTN 사장 사퇴를 촉구하며 41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전국언론노조 YTN지부가 13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열린 YTN 이사회에 최 사장 해임 청원서를 제출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 최남수 YTN 사장 사퇴를 촉구하며 41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전국언론노조 YTN지부가 13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열린 YTN 이사회에 최 사장 해임 청원서를 제출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김 상무는 노조의 이사회 방문에 대해 특별히 언급하지 않은 채 노조 집행부를 응시했고, 얼굴이 다소 붉어진 최 사장은 “이제 이사회를 진행해야 하니까 나가달라”고 말했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점심 식사를 한 뒤 오후 1시부터 다시 호텔 앞에 집결할 예정이다. 노조는 △노종면 보도국장 재지명 등을 논의했던 지난해 12월 노사 합의 파기 △최 사장의 이명박·박근혜 칭송·두둔 논란 △성희롱 트위터 논란 △한일 역사관 논란 등의 이유로 최 사장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최 사장은 지난 2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노조도 감지했을 텐데 사장 퇴진은 불가능한 일”이라며 “내가 이사회 의장이다. 법적인 쟁점을 다 따져도 사장 퇴진은 불가능하다. 노조가 궤도를 수정해야 한다. 그래야 접점이 생길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