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올림픽 이전과 180도 변신 아베 총리 “文대통령 경의”

북미정상회담까지 이뤄내자 대북제재 일변도에서 입장 변화…납치문제 요구 꺼내며 북일관계 개선 여지 밝혀

2018년 03월 13일(화)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3일 대북특사단 방북 및 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방문한 서훈 국정원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최근 이룩한 남북관계 진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변화의 의지와 관련된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했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훈 국정원장은 이날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만난 아베 총리가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는 “앞으로의 남북정상회담과 이어져 있을 미북 정상회담이 성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협력, 협조를 하겠다”고 말했다고 서훈 국정원장은 전했다.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하고, 한국 정부가 주도적으로 북미대화까지 조율해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목전에 둔 상황에 놓이자 일본 역시 북일관계 개선 여지가 있다며 환영하는 분위기로 돌아섰다.

아베 총리가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앞두고 내놓은 발언과 비교해서도 급반전된 분위기를 읽을 수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 1월 23일 산케이신문과 인터뷰에서 “올림픽은 올림픽에서 분리해 생각해야 한다. 북한에 압력을 극대화해 나갈 방침은 조금도 흔들리지 말아야 한다. 이런 생각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명확히 전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아베 총리는 또한 “잘못된 메시지를 주게 된다”며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재개에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올림픽 기간 동안 도발이 억제되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북한은 그간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해 왔다. 따라서 제재를 계속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대화 국면을 조성하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의제로 올려 평화적 해결을 모색한 문재인 대통령의 구상을 반대하며 제재일변도 대북정책을 주장했던 게 아베 총리였다.

▲ 지난해 11월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사이타마(埼玉) 현 가스미가세키(霞が關)CC에서 오찬을 하기에 앞서 함께 서명한 모자를 들어 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 지난해 11월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사이타마(埼玉) 현 가스미가세키(霞が關)CC에서 오찬을 하기에 앞서 함께 서명한 모자를 들어 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하지만 아베 총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연결고리로 해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까지 이뤄낸 한국 정부의 역량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게 된 셈이다.   

아베 총리는 서훈 국정원장과 면담 자리에서 핵 문제뿐 아니라 납치문제까지 포함해 북과 협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모두 발언에서 “핵미사일, 납치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일본의 기본적인 방침”이라며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한과의) 대화에 일본도 평가한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행동을 해 말을 실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한국과 긴밀히 연계하고 한미일 공조를 바탕으로 핵미사일, 납치 문제를 해결하도록 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서훈 원장은 “김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며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가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기 위해선 한일간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전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된 비공개 면담에서 서훈 원장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난 내용을 상세히 설명했고, 이에 아베 총리가 문재인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고 서훈 원장은 전했다.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동북아 지역질서는 어떤식으로든 변화가 있을 수밖에 없는데 한미일 동맹을 강조해왔던 일본도 이에 대한 준비를 위해 태세전환을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날 아베 총리의 발언은 북과의 관계 개선에 있어 당사자로 참여하고 싶은 바람을 전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벙커벌러덩~ 2018-03-14 01:56:01    
국정원장도 아베와 같은 의자에 앉았던데, 똥쥼펴는 역시 꼬붕으로 인식하고 있는거지?
요새 분위기 안 좋던데, 위안부 사과하고 독도는 넘보지 않겠다고 선언하면 내가 지지해줄께~~
111.***.***.153
profile photo
아리안 2018-03-13 21:09:12    
지금 이순간에도 최갈ㅇ이라는 넘은 북폭에, 중국구끼를 불태워야한다고 지ㅇ하고 있다.
도대체 그 머리 속에는, 무엇이 들어있을까.
이거 내란선동죄 아니여?
223.***.***.95
profile photo
아리안 2018-03-13 21:03:38    
아베는 쪼옴 빠져줬으믄 하는디.
숫가락 얹으려면 최소한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한 사과부터 해야지잉
223.***.***.95
profile photo
아베는 총리직 사퇴할 거야 2018-03-13 17:23:59    
촛불혁명으로 부정부패한 박근혜를 몰아내고 정의로운 문재인 대통령을 뽑았지. 대통령은 평화를 호소하며 북한과 미국의 대화를 이끌었어. 이로인해 한반도의 갈등을 조장하며 트럼프의 개처럼 굴었던 아베는 졸지에 일본의 국제적 위상을 잃게 했고 일본에서 아베의 외교정첵에 대한 비판이 있고 사학 스캔들이 큰 사건으로 커져서 아베를 사퇴하도록 압력 넣고 있지.
한국의 혁명이 극우 자유당 정권을 몰아내었을 뿐만 아니라 일본의 극우들도 몰아내는 계기가 되었어.
58.***.***.34
profile photo
복뚠이 2018-03-13 16:43:57    
섬나라 원숭이들이
원래 간사하잖아~
121.***.***.236
profile photo
미동 2018-03-13 15:02:34    
정말 평화로운 나라가 될 수 있을까?
아베까지 저러고 나오는 걸 보면 조금이나마 다시 기대를 하고 싶어진다.
통일이 아니더라도 말이다.
하지만 북한이 뭐 언제는 말이 통했나···.
자기들 마음에 안 들면 또 무슨 미친짓을 해서 모든 노력들을 물거품으로 만들지 모를 놈들이다.
그럼에도 어쨌든 지금의 노력은 헛된 것이 아니다.
한반도에 평화가 오길···.
59.***.***.53
profile photo
일본군국주의를 규탄한다 2018-03-13 14:52:01    
전쟁은 국민의 삶을 황폐화 시키고 불행에 빠지게 한다. 1%의 평화적 해결 가능성이 있다면 그 1%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리더이다. 아베와 홍준표도 이를 따라야 한다. 북한과의 상호 파괴적인 전쟁을 일으킬 셈인가? 전쟁나면 가장 먼저 뒤로 빠질 리더들이 할 소리는 아니다. 언제까지 국민들의 피를 흘리게 할 셈인가? 동참하라! 북한을 정쟁에 이용하지 말고, 평화로운 한반섬, 그리고 동북아 평화 체제에 적극 협조 동참하라. 더 이상의 전쟁은 안 된다.
118.***.***.15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