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레시안, 정봉주 전 의원 고소에 “진실과 거짓의 싸움”

정봉주 “프레시안 기사는 낙선 목적, 모두 허위…프레시안, 법적 대응 검토하겠다 밝혀

2018년 03월 13일(화)
강성원·이재진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프레시안 기자를 비롯해 한겨레와 중앙일보 기자 등 총 6명을 13일 검찰에 고소했다. 이에 대해 프레시안도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진실과 거짓의 싸움”이라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과 법률 대리인 김필성(법무법인 양재)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허위사실 유포죄 고소 기자회견을 열고 “기본적으로 정봉주 전 의원의 낙선을 목적으로 한 언론의 허위사실 보도를 고소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특히 프레시안 기사 내용에 대해 “전체적으로 다 허위”라며 “그 부분은 수사·사법 기관에서 충실하게 해명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전 의원도 “나는 검찰에서 정확히 조사를 해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 측은 프레시안에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A씨를 고소 대상에서 제외한 이유에 대해 “A씨를 누구인지 특정하기 어렵고 우리가 추정할 수 없는 사람을 고소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했다”며 “우리가 문제라고 생각하는 것은 충실하게 사실 확인을 하지 않은 언론 보도 행태”라고 강조했다.

▲ 정봉주 전 의원과 변호인단이 13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 등 언론사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사진=노컷뉴스
▲ 정봉주 전 의원과 변호인단이 13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 등 언론사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사진=노컷뉴스
앞서 정 전 의원은 지난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프레시안 기사를 반박하는 기자회견 후에도 기자들을 만나 “평소부터 나는 미투운동을 지지한다고 수차례 강조해서 말했기 때문에 A씨 주장과 프레시안의 관계를 모른다”며 “그러나 프레시안에서 나온 이야기는 상당 부분, 거의 모두가 허위이기 때문에 나는 A씨를 문제 삼는 게 아니라 프레시안 보도를 문제 삼겠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프레시안은 기사의 문제점이 지적되면 마치 ‘새로운 증인’이 나타난 것처럼 기사를 추가하고 있지만, 결국 서어리 기자가 처음부터 알고 있었던 자신과 A씨 친구들의 진술, 신빙성이 의심되는 ‘민국파’라는 인물의 진술뿐”이라며 “하지만 이들의 진술은 객관적 증거와 명백히 배치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프레시안 “호텔 갔다” 보도에 정봉주 “시간상 맞지 않다”]

아울러 “서 기자가 작성한 프레시안 기사와 이를 그대로 받아쓴 언론 보도 때문에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이 찍히게 됐다”면서 “프레시안과 이를 따르는 언론기관의 정 전 의원에 대한 부당한 탄압과 허위 보도로 추가적인 피해를 막기 위해 부득이하게 해당 기자들을 검찰에 고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 지난 12일 발간된 한겨레21 제1203호 수정 전 표지.
▲ 지난 12일 발간된 한겨레21 제1203호 수정 전 표지.
이날 기자회견과 지난 12일 정 전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프레시안과 함께 고소 대상이 된 언론사는 한겨레와 중앙일보다. 한겨레는 지난 12일 발간된 주간지 한겨레21 1203호 표지에 정 전 의원 사진을 안희정·안태근·고은·이윤택·김기덕·조재현 등과 함께 지명수배 전단에 넣었다가 최근 인터넷 홈페이지상에는 삭제한 상태다. 정 전 의원은 이에 대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이라고 지적했다.

중앙일보는 지난 7일 프레시안 보도([단독] “나는 정봉주 전 의원에게 성추행 당했다”)를 인용하며 “호텔 직원은 1층 카페에서 기다리던 나(A씨)를 한 객실로 안내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프레시안 기사에서 A씨가 정 전 의원과 만났다고 밝힌 장소는 ‘호텔 객실’이 아닌 ‘카페 룸’이었다.

정 전 의원은 또 중앙일보가 “당시 A씨를 만났다”고 단정적으로 기사를 작성했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그에 따르면 중앙일보 기자는 정정보도 요청에 “‘당시’ 2011년 11월부터 12월경까지 통칭한 것으로 이해하고 기사를 쓴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프레시안 측은 지금까지 썼던 기사들이 사실에 부합한다는 자신감과 함께 정 전 의원 고소에 대해서도 맞대응하기로 했다. 

박세열 프레시안 편집국장은 이날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정봉주 전 의원의 고소 고발에 대해 저희도 모든 법적 대응을 포함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정봉주 전 의원이 프레시안이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훼손을 했다는 부분과 관련해 프레시안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하는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국장은 또한 “피해자와 주변인들의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가장 적합한 방법을 찾아서 피해자와 취재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해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국장은 “피해자가 실명을 드러내놓고 폭로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지만 미투운동을 훼손하는 취지의 내용이다. 정부를 포함해서 2차 피해를 막아야 한다고 하는데 이에 역행하는 것으로 저희는 이런 방식을 고려치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저희를 포함해 6개 언론사를 정봉주 전 의원측이 고소한 것은 언론 대 정봉주라는 프레임을 씌우려는 의도로 해석될 수 있을 여지가 보이는데 이 같은 프레임 전략에도 말려들지 않겠다. 이번 사안은 진실과 거짓의 싸움이다”라고 말했다.

프레시안은 12일 과거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 카페지기였던 ‘민국파’(닉네임)씨의 “정 전 의원이 12월23일 렉싱턴 호텔에 갔다”는 후속 인터뷰 기사를 통해 “민국파씨의 증언은 정 전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사실을 감추려 감당할 수 없는 거짓말을 부풀려가고 있다는 점을 입증한다”고 자신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강성원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ㅋㅋㅋ 2018-03-17 01:37:58    
누가 언론이냐? 증거는 없고 증인만 있는게 언론이냐? 그리고 눈감고 귀막고 있어도 그렇지 현재까지 드러난 팩트만 봤으면 좋겠다.. 또 정봉주는 증거도 조작이고, 7년전 증인들은 신빙성만 드러나드냐? 적당히 해라... 정봉주는 또 당해야 하냐? 객관적 증거를 자꾸 내미는데 자꾸 말로 아니라는 쪽이 꼭 이겨야 되나
124.***.***.160
profile photo
쪽팔려 2018-03-14 09:29:09    
이렇게 기사 써놓고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딴 걸 달아놓고 싶나...
미디오 오늘도 이런 식이면 오늘 내일 한다... 쯧...
203.***.***.135
profile photo
그렇다 2018-03-14 06:51:32    
스킨십도 없는 미투운동 처음 봅니다. 해명좀 해주세요.
58.***.***.163
profile photo
aaa 2018-03-14 10:33:19    
그러게요!! 마치 안희정을 문대통령이 뽀뽀하려고 했다고 고발하면...미투에 해당 한다는 소리인가? 증거를 들이밀면서...이세상 모든 사람을 잠정 범죄자로 만드는 이 교묘한 능력...우리집애가 아빠가 5살때 내가 싫어하는데 뽀보하려 했다고 그런 사람이 국회의원을 한다고 하니 분노가 치민다해도 해당 되겠다!! 그런데 봉주르는 왜 그 폭로자를 고발 안했는지...그것도 좀...허기야 내가 신경쓸 필요는 없다마는
122.***.***.175
profile photo
국민 2018-03-16 09:16:00    
aaa~ 미쳐도 크게 미친 놈!!!!
36.***.***.71
profile photo
비평지라며 2018-03-14 06:44:00    
미디어 비평지면 비평지 답게, 친구가 주절거린 내용을 특수관계인 서어리가 직접 나서서 기사를 쓴 부분 부터 기자윤리에 대해 지적을 하십시오. 그리고 프레시안이라는 언론사가 직접 선수로 발벗고 나서서 한 정치인에 대해 검증안된 무차별적 테러를 가한 언론사의 윤리에 대해서도 조명해주시기 바랍니다. 언론사는 팩트를 전달하고 그에 대한 판단은 독자의 몫입니다. 하지만 프레시안은 관련 기사에서 정봉주 전 의원을 파렴치 범으로 몰고, 반박하면 미투 훼손, 2차 가해 등의 악질적인 프레임을 씌워 고사 시키려했습니다. 이런 보도 행태가 적절한 것인지도 함께 조명해주시기 바랍니다.
121.***.***.88
profile photo
parkervector 2018-03-14 04:06:03    
미디어 오늘은 뭐 아직도 프레시안 기사들 리뷰 안하나? 프레시안 기사가 기사의 기본인 육하원칙도 안된 쓰레기 기사이고 대상을 완장질로 폭압하고 윽박지르고 있으며 상대방에게 반론기회 마져 주지 않으려는 수단으로 무려 떼를 쓰고 있으며 알리바이를 따지면 알리바이를 따지는게 의미가 없다고 하지를 않나 칼럼까지 동원해서 두고 보자는 둥 악다구니를 쓰고 직접 지면에 감정을 실어내며 지면을 빌어 깡패짓을 하고 있는데 미디어 비평지면서 왜 리뷰를 안하나?
초록은 동색이라고 왜 프레시안 기사는 리뷰하면 안되는 이유라도 있나?기사 작성자 이하 편집자까지 선거법위반으로 감옥가고 프레시안이 폐간된 후에나 리뷰할래?뭐가 이모양이지? 기자들 담합질은 조중동이나 너네나 진실보다 위에 있다는건 알았다만 그래도 밥값은 해야하는거...
210.***.***.14
profile photo
논리와 증거 2018-03-14 02:13:09    
아마도 이번 사건은 기레기의 완장질이 픽사리 난 대표적인 사례가 되지 않을까?
저널리즘의 원칙이 뭔지도 모르는 저질 기레기들이 완장을 차고 설치게 되면 어떻게 되는가를 생생히 보여주는 듯.....
175.***.***.112
profile photo
Hope 2018-03-14 01:59:46    
요즘 전개되는 미투운동중에 진보진영을 교묘히 공격하는적폐세력이 있는것같다! 개인일탈이 사실이라하더라도 교묘하게 마치 진보전체가 썩은것처럼 정치적해석을 하고 매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들이여, 정신차리고 국민을 위한 개혁을 막는 적폐세력들을 투표로 응징하자!
219.***.***.153
profile photo
강물처럼 2018-03-14 01:37:59    
프레시안이 바라는 건 정봉주의 낙선이 아니라 다른 누군가의 당성!

판단은 독자의 몫~
49.***.***.110
처음 1 2 3 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