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당 기자,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쓴소리 왜?

국정원 전문 김당 전 오마이 기자, “DJ·노무현 때 당선 축하금 한 푼 없었다” 박지원 의원 주장 반박

2018년 03월 19일(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가 부산으로 갑니다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오마이뉴스 기자 출신 김당 전 기자가 “DJ·노무현 때 (당선 축하금은) 한 푼도 없었다”고 발언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1995년부터 20년 동안 국가정보원을 취재해온 김 전 기자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의원이 15일 출연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방송분을 도마 위에 올리며 “요즘 종편도 출연자의 일방 주장에 대해 오류를 자막으로 걸러주는데 명색이 지상파에서 팩트 검증도, 게이트 키핑도 전무했다”고 비판했다.

이날 방송에서 진행자인 김어준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2008년 당선 축하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에 대해 “일반인들은 당선 축하금이 관행인가 이런 생각을 할 수 있다. 정치권에 오래 계신 분으로서 이것이 관행인가”라고 박 의원에게 물었다. 박 의원은 “YS(김영삼 전 대통령) 때까지 관행이었다”며 “DJ·노무현은 한 푼도 없었다”고 답했다. 

▲ 오마이뉴스 기자 출신 김당 전 기자가 “DJ·노무현 때 (당선 축하금은) 한 푼도 없었다”고 발언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사진=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 오마이뉴스 기자 출신 김당 전 기자가 “DJ·노무현 때 (당선 축하금은) 한 푼도 없었다”고 발언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사진=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이에 대해 김 전 기자는 페이스북에 “집권 초기 노무현 대통령의 집사였던 최도술 총무비서관이 SK로부터 당선 축하금 명목으로 11억원을 받은 것이 드러나 불법 대선 자금 수사로 이어졌다”며 “노 대통령 스스로 최도술 혐의를 보고 받고 ‘눈앞이 캄캄했다’고 했다”고 밝혔다.

실제 노 전 대통령은 대통령이 된 뒤인 2003년 10월 최도술 당시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SK그룹에서 11억 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을 때 “내가 모른다고 할 수 없다”며 재신임을 묻겠다고 했고 2004년 대선 자금 수사 때도 “불법자금이 한나라당의 10분의 1을 넘으면 대통령직을 사퇴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2004년 3월 불법 대선 자금 검찰 수사 결과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후보의 민주당이 113억여 원의 불법 대선 자금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회창 후보의 한나라당 불법 자금 823억여 원의 7분의 1 수준이었다.

당시 김기춘 탄핵심판소추위원을 포함해 한나라당은 측근 비리를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 사유로 적시했다. 그러나 헌법재판소는 2004년 5월 “피청구인(노무현 대통령)이 최도술 등의 불법 자금 수수 등의 행위를 지시·방조했다거나 기타 불법적으로 관여했다는 사실이 인정되지 않으므로 이를 전제로 한 이 부분 소추 사유는 이유 없다”고 기각했다.

김 전 기자는 “노무현 대통령 때도 가족과 형님이 받아선 안 되는 돈을 받았다”며 “퇴임 후에는 박연차(당시 태광실업 회장)의 검은 돈을 받거나 전달한 통로로 부인과 형님, 그리고 사위가 등장했다”며 “검찰은 피의 사실을 흘렸고 언론은 뉴스를 받아썼다”고 지적했다.

김 전 기자는 이어 “그때나 또 다른 전직 대통령(MB)의 사법 처리를 앞둔 지금이나 달라진 것은 별로 없다”며 “피의 사실을 흘리며 여론 재판을 유도하는 검찰의 수사 행태도 같다. 그러나 받은 돈의 액수를 떠나서 그때나 지금이나 권력에 빌붙은 자들이 뇌물을 주는 속성과 그 본질은 같다”고 말했다.

▲ 김당 전 오마이뉴스 기자. 사진=김도연 기자
▲ 김당 전 오마이뉴스 기자. 사진=김도연 기자
김 전 기자는 “MB는 노 대통령이 당선 축하금을 받은 혐의로 임기 초 대선 자금 검찰 수사와 임기 말 ‘삼성 특검’까지 받은 사실을 알면서도 당선 축하금을 챙긴 그 파렴치함과 염치를 모르기에 (지금까지) 죽지 않고 살아있다”고 비판한 뒤 “그러나 아무리 MB가 죽일 X이어도 명색이 지상파에서 진행자와 국회의원이 진영 논리에 기대어 ‘아무말 대잔치’나 하면 안 된다. 당선축하금은 노 대통령 때도 측근이 받았다”고 강조했다.

김 전 기자는 “진영 논리와 ‘도덕적 이중성’에 사로잡혀 ‘우리는 안 그랬다’고 과거를 윤색하면 우리는 과오를 되풀이할 뿐”이라며 “우리는 또 다른 대통령을 감옥에 보내는 것으로 만족과 쾌감을 느끼며 사돈네 남 말하듯 해선 안 된다.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 역대 대선에서 2위와의 격차가 가장 크게 (MB에) 몰표를 준 국민도 자신의 잘못된 선택을 성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은 김 전 기자 페이스북 댓글에 “제가 지적한 것은 대통령에게 당선 축하금이 들어가지 않았다는 의미”라며 “측근이 받아서 대통령 당선자 혹은 대통령께 전달되지 않았다면 당선 사례금이라고 단정적 정의하는 것도 문제 아닌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김 전 기자는 이 댓글에 대해 “당시 제가 청와대 출입할 때인데 노 대통령이 ‘당선 축하금’이 아니다라고 명시적으로 부인하진 않았다”며 “반면에 나중에 노 대통령이 임기 말 ‘삼성 특검’을 할 때는 추가로 밝혀진 삼성에서 받은 돈이 당선 축하금은 아니라고 부인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4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