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매경 김성태 공항 패스 단독 기사 삭제 “피드백 반영 위해”

신분증 미지참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의 비행기 탑승 특혜 단독했지만… “상대방 확인 필수 과정” 삭제 해명

2018년 04월 11일(수)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가 부산으로 갑니다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신분증 없이 제주행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보도한 매일경제 기사가 삭제돼 의문을 낳고 있다. 이 보도는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외유성 출장 로비 의혹에 휩싸인 상태에서 야당 원내대표가 누린 ‘특급 대우’를 지적하는 내용이라 파장이 매우 컸다.

매일경제는 지난 10일 오후 4시경 “[단독]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신분증 없이 제주행 비행기 탑승 ‘논란’”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보도했다.

매경은 “김 원대대표가 신분증 없이 김포~제주 항공 노선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대한항공 직원과 김포공항 의전실 직원이 김포공항에서 신분증이 없는 김 의원의 제주도 출발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매경은 또 “10일 매일경제신문 취재 결과 김 의원은 지난 7일 오후 3시25분께 가족과 대한항공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로 떠났다”며 “당시 김 의원은 신분증을 소지 하지 않아 탑승이 불가능한 상황이었지만 아무 제지 없이 대한항공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로 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신분증 없이 제주행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보도한 매일경제 10일자 온라인 기사가 삭제됐다.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신분증 없이 제주행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보도한 매일경제 10일자 온라인 기사가 삭제됐다.
매경은 김포공항 등 14개 지방공항을 운영하고 있는 한국공항공사가 지난해 7월부터 신분증 미소지자에 대해 국내선 항공기 탑승를 불허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특급 대우’라고 꼬집었다. 매경은 “매일경제는 답변을 듣기 위해 김 의원실로 수차례 전화 연결을 시도했지만 통화가 되지 않았다”고도 전했다.

보도 이후 김 원내대표가 “규정상 잘못된 일이다. 불찰을 사과드린다”며 사실 관계를 인정했지만 정작 매경 단독 보도는 온라인상에서 삭제됐다. 이 때문에 SNS 상에서는 “매경 단독 뽑아놓고 기사 삭제”, “인터넷판과 네이버·다음에서 삭제” 등 기사 삭제 연유를 묻는 메시지들이 적지 않았다.

서양원 매경 편집국장은 11일 미디어오늘에 “단독 기사가 2시간 반여 노출되다가 정치부 측 요청으로 김 원내대표 사과를 반영·종합해 1시간여 만에 다시 올라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 국장은 “상대방 확인은 기사에 있어 필수 과정”이라며 “피드백도 그때그때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설명한 대로 10일자 ‘단독’ 기사엔 김 원내대표 입장이 담기진 않았다.

매경 홈페이지를 보면 실제 매경은 10일 오후 6시26분경 “한국당 김성태 의원, 신분증 없이 항공기 탑승 논란”이라는 제하의 연합뉴스 기사를 전재했고 같은 날 오후 10시경 “김성태 ‘신분증 미제시 비행기 탑승 사과드린다’”라는 제목으로 김 원내대표 사과와 해명을 담은 보도를 게재했다. 매경은 10일 단독 보도한 자사 기사를 11일자 지면에 싣지 않았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