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남수 YTN 사장의 중재안 ‘판깨기’ 의혹

물밑 중재논의 일부러 공개? 방통위 주도 중재안 ‘파토’ 노림수…71일째 파업 맞은 YTN사태

2018년 04월 12일(목)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최남수 YTN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언론노조 YTN지부의 파업이 12일로 71일째를 맞은 가운데 최남수 사장이 방송통신위원회의 중재마저 거부하는 모양새다. 중재안이 도출되기 전까지 관련논의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깨고 사내에 방통위에 제출한 회사 측 요구안을 흘리며 방통위 주도의 중재 판을 깨려 한다는 의혹 때문이다. 앞서 방통위는 대주주가 한전KDN등 공기업 소유로써 준공영적 보도전문채널이란 특수성과 파업 장기화에 따라 중재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YTN사내에 퍼진 사측의 중재요구안 골자는 △8월 말 중간평가 △정규직원 665명 대상 투표참가자의 60%이상이 반대할 경우 사퇴로 알려졌다. 애초 방통위는 사측과 노조 측 입장을 번갈아 청취하며 조만간 중재안을 도출할 계획이었지만 YTN 사측이 중재과정에서 관련내용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룰’을 어기면서 논의가 좌초될 위기에 빠졌다는 지적이다. 당장 YTN사내에선 방통위가 주도하는 판을 엎어버리려는 최 사장의 노림수란 의혹제기가 나오고 있다. 미디어오늘은 YTN사측에 이 같은 의혹제기에 대한 입장을 물었으나 답을 듣지 못했다.

▲ 최남수 YTN사장. ⓒ김도연 기자
▲ 최남수 YTN사장. ⓒ김도연 기자
노종면 YTN기자는 사측의 중재요구안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중간평가) 시점도 노조의 즉시 퇴진 요구에 한참 못 미치지만 60%대목에선 실소를 참을 수 없다. 스스로 자신이 과반의 지지를 얻을 자신이 없음을 인정한 꼴이기도 하지만 자신의 드러난 흠결에 비추어 지나친 대우를 요구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노종면 기자는 “MB칭송, 박근혜 두둔, 노무현 조롱이 드러나고 역사관논란, 불륜까지 불거진 부적격자가 사장을 하고 싶으면 특별하고 절대적인 지지를 입증해 보이라”고 주장했다.

언론노조 YTN지부 조합원은 약 380여명이다. YTN은 정규직원 665명 가운데 보도국 기자가 200여명 규모이며 이 중 75%는 대부분 언론노조 YTN지부에 가입돼있다. 보직간부를 제외한 기자들 대부분은 최 사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셈이다. 이 때문에 설령 최 사장 요구대로 중간평가가 이뤄지고 최 사장이 살아남더라고 보도국 절대다수 기자들 반대에 지속적으로 부딪히며 리더십 공백은 계속 될 가능성이 높다. YTN의 핵심 콘텐츠가 ‘보도’이기 때문이다.

언론계에선 최 사장이 사퇴하는 게 소모적 싸움을 끝내고 YTN의 경쟁력을 회복시킬 수 있는 방안이란 의견이 다수다. 대형사건 생중계보도에 있어서만큼은 강자였던 YTN은 지난 박근혜 1심 선고 방송 시청자수(닐슨코리아 기준) 집계에서 KBS, JTBC, SBS, MBN, MBC에 이어 전체 9개 방송사 중 6위에 그쳤다. 정권교체 이후 적폐청산작업 중인 지상파3사와 달리 YTN은 이전 정부의 주요보직간부들이 사내권력을 유지하고자 최 사장을 잡고 있는 형국이다. 

네이버에서 정철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