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월호 선조위 “외력설, 조사할 것” 잠수함 언급 주목

선조위 관계자 “외력이 가해졌다면 잠수함일 가능성도”…“배 내부 문제, 외부 문제 모두 열어놓고 조사”

2018년 04월 13일(금)
정상근 기자 dal@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이하 선조위)가 13일 서울사무소에서 제1소위원회를 열고 최근 제기된 세월호 ‘외력설’에 대해 공식적으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외력설’이란 세월호 침몰의 원인이 외부물체와의 충돌로 인한 것이란 주장이다.

최근 시사저널이 선조위의 조사 결과 “선체에 변형을 줄 정도의 충격이 선수 좌현 쪽에 가해진 것이 발견됐다”는 단독 보도를 내보낸 바 있다. 그리고 최근 개봉한 다큐멘터리 영화 ‘그날 바다’는 세월호의 침몰 원인으로 왼쪽 앵커로 인한 외력의 작용을 제기했다. 아울러 네티즌 자로는 ‘세월X’라는 다큐멘터리를 통해 잠수함과의 충돌설을 제기한 바 있다.

하지만 외력설은 그동안 ‘음모론’으로 취급을 받았다. 박근혜 정부 당시 검찰은 세월호 침몰의 원인으로 과적과 복원성 불량, 차량 등 화물의 고박 불량, 조타 실수 등 4가지를 제시한 바 있다. 그리고 당시 조은석 대검찰청 형사부장은 “다른 선박이나 암초와의 충돌설, 좌초설, 폭침설, 잠수함 충돌설, 국정원 개입설 등은 모두 사실무근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다.

▲ 13일 열린 세월호 선조위 제1소위원회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세월호 참사로 인해 사망한 피해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사진=정상근 기자
▲ 13일 열린 세월호 선조위 제1소위원회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세월호 참사로 인해 사망한 피해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사진=정상근 기자
하지만 선조위는 최근 연구 용역 결과 ‘외력설’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선조위는 세월호 좌현의 핀 안정기(스태빌라이저)가 최대 25도까지 회전하는데 이를 넘어 50.9도까지 비틀린 상태였으며 핀 축 표면과 핀 축 접촉면인 내부 보스(boss)에 육안으로 긁힌 자국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세월호 화물칸 내부 블랙박스에 찍힌 차량의 움직임도 일반적인 배의 선회 과정에서 발생하는 가속도의 50배에 해당하는 충격으로 인한 움직임으로 파악되고 있다.

선조위는 이에 외력설을 배제하지 않고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권영빈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1소위원장은 “왜 지금 와서 ‘외력설’이냐는 의문을 제기할 수 있는데, 연구 용역 보고가 최근에 들어온 것이 많았다”며 “특별히 선조위가 가족분들과 언론에 숨겨왔다가 갑자기 얘기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권영빈 소위원장은 “지금까지는 세월호 침몰 원인으로 복원성을 놓고 접근을 했다”며 “복원성은 배 자체의 문제로부터 출발하는 것이라면 외력설은 배 외부의 문제에서 출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조위는 두 가지 모두 열어놓은 상태에서 조사를 해왔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소위원회에서 선조위는 세월호 선체 왼쪽 수중에서 외력이 가해졌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선조위 관계자는 “외력이 가해졌다면 수중에 있는 핀 안정기를 충격해야 하기 때문에 수중 물체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며 “그렇지 않더라도 저 방향대로 움직이는 물체라면 세월호 속력보다 빠른 물체, 잠수함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정상근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니기미 2018-04-14 19:31:20    
엥간하면 고만해라,마이 울겨 먹었다 아이가,세월혼지 네월호지 그것때문에 경제적으로 얼마나 힘들었는지나 알기는 하는가? 그래서 자식 팔아 술처먹고 쌈박질이나 했던가? 네미랄 국가를 위해 목숨 잃은 군인들은 팽개쳐 두고 나들이길에 죽은 목숨까지 국가유공자 대우해줘야 하나?
얼마나 더 정치적으로 해먹어야 되겠냐? 제주도에 뭐가 있다고 수학여행 가냐? 관광이지.
그러면 그 여행을 주관한 학교부터 조져라,없는 부모들 등쳐 먹어가면서 강행한 이유가 뭔지.
그리고 그지역 공무원 몇놈 잡아 넣었냐? 그런 과정까지 가는중에 얼마나 뇌물을 처 먹었겠냐?
그놈들이 주적이지 않냐?허가떄 제대로 했다면 그 배가 과연 뜰수나 있었겠냐?
미디어 기자들아 그리도 기삿거리가 없냐? 이것도 기사랍시고 끌적거리게...
한...
58.***.***.38
profile photo
문죄인 2018-04-14 12:39:20    
돌고래가 쳐박앗엉요
이새끼들 월급쳐받아 먹을려고 별쇼를 다하시네
세월호 조사비용 월급지급내역 ㄱ국민에게 공개해야
날로 월급받으시네 이분들
210.***.***.12
profile photo
유비무환 2018-04-14 08:04:19    
지난번 경주마우나 리조트 사고 이후 울산경주지역의 지붕하중중량이 많이 늘어났습니다. 이것도 마찬가지입니다. 정말로 잠수함이라면 그 잠수함 국적에 책임을 물어야하는데 사실 우리 보수는 미국이라면 미국의 잘못도 묵인해주고 중국이 잘못했다면 우리의 실수도 전부 중국의 책임인양 몰고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잠수함이 나왔다고 이렇게 비난하는데 이 기사 자세히 보지도 못하는지 잠수함도 한 원인인지 알아본다고 하는 기사인데 마치 잠수함이 잘못했다고 보도를 한다고 항의하는듯한 댓글이 늘어나는것보니 정말 잠수함 문제가 존재했는가 보군요, 이제 그 진실을 밝히면 되겠네요 ㅋㅋㅋ
58.***.***.36
profile photo
월곡사람 2018-04-14 08:03:05    
세월호가 지겹다는 사람들...스스로 개, 돼지가 되지 맙시다.
기레기 언론이 주도한 분위기에 맞짱구 치는 당신은 참...생각없이 세상을 사는 사람입니다.
설령 지겨워도 함부로 입에 담지 마세요.
겪어봐야만 유족들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나요?
이 사회는 언제고 당신도 당신의 자식도 세월호 승객이 될 수 있는 처지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
175.***.***.56
profile photo
세월호 수사 2018-04-14 07:56:05    
보수가 왜 욕을 먹는지 아신다면 이런말좀 하지마시오.
사실 그때 철저하게 조사한후 책임소재를 분명하게 가렸다면 그걸 이용해서 지금까지 들먹이는 분들에게 진짜 나라를 망칠세력이라고 욕을 해도 될만한 상황이지만 그저 단순하게 대충조사한후 덮어버린다고 해결되는지 아시는가보네요 만약 그 이후에 이런 사고가 또 다시 난다면 그땐 어떻게 대처하실것인지 아님 또 안일하게 대처했다가 또 다시 사고날것인지에 대한 평가는 없고 해경없애는것으로 해결할려고 한 어떤분 때문에 이렇게 된것인데도 말입니다. 사고는 언제든지 일어납니다. 하지만 우리가 지적하고 싶은건 그 사건에 진실뿐만 아니라 그 사건에 대한 대응메뉴얼입니다.
58.***.***.36
profile photo
ㅏㅏㅏ 2018-04-15 01:02:04    
니네가 뽑아놓은 놈들은 그럼 지금까지 대응매뉴얼 안만들고 뭐하고 있냐. 그뒤 또 얼마나 죽었냐...지금 세월호 같은 똑같은 사고 나면 다살릴 자신있냐고 묻고 싶다. 아마 또 다죽을걸....
내가 정부면 일본이나 미국같이 지진,화재대피훈련하고 생존수영하는걸 무조건 의무교육시킨다 과거만 빨지말고..한심한것들 그돈이면 하고도 남겠네..
222.***.***.151
profile photo
중년 2018-04-14 06:46:24    
세월호가 나라를망친다
나라가 파탄나겠다 정말지겹다ywmepc
110.***.***.56
profile photo
루터 2018-04-14 03:28:17    
잠수함으로 몰고 싶겠지만 엥커설은 생존자 증언부터 AIS검증까지 논리적 근거가 완벽함. 잠수함은 수심부터가 말도 안되고. 더군다나 침몰전 세월호 후미에 스크래치 그건 하나의 면이 지나가면서 낸 자국이 아니고, 엥커 사슬과 대조해보면 스크래치까지 일치함.
218.***.***.51
profile photo
별이된아이 2018-04-14 01:09:20    
아픈 마음으로 함께합니다.
“세월호 특검”을 즉각 시작해 주십시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198189
111.***.***.202
profile photo
평화 2018-04-14 00:23:59    
진실을 응원합니다.
60.***.***.23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