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준표, 대화가 아니라 대여공세가 목적이었나”

[아침신문 솎아보기] 경향신문 “홍준표 왜 만났나”, 동아일보 “바람직해”…조국 책임론·여비서 프레임 제기하는 언론

2018년 04월 14일(토)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도덕성이 평균 이하로 판단되만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겨레는 김기식 원장이 물러나야 한다고 밝히면서도 금융개혁 저지를 위한 보수진영의 공세에는 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자 중앙일보와 동아일보는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경향신문은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김기식 도덕성 평균 이하 땐 사임”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거취에 대해 입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13일 “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 되고 있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면서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이 당시 국회의원들의 관행에 비춰 도덕성에서 평균 이하라고 판단되면 위법이 아니더라도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피감기관의 지원으로 외유성 해외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 14일 조선일보 보도.
▲ 14일 조선일보 보도.

문 대통령은 “이 기회에 인사 때마다 하게 되는 고민을 말씀드리고 싶다”면서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한 분야는 과감한 외부발탁으로 충격을 주어야 한다는 욕심이 생긴다. 하지만 과감한 선택일수록 비판과 저항이 두렵다. 늘 고민”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 발언의 의미는 무엇일까. 경향신문은 “김 원장 임명이 금융개혁 필요성에 따른 것임을 밝히면서 현재 논란이 보수언론, 금융계 등 기득권층의 저항과 무관치 않다는 인식을 밝힌 것”이라며 “정면돌파하겠다는 데에 무게를 실은 발언”이라고 해석했다. 한겨레 역시 “김 원장의 행위가 당시 관행에서 크게 어긋나지 않았다면 야당과 언론의 사퇴 요구는 무리라는 점을 분명히 하려는 뜻”이라며 ‘조건부 신임’이라고 봤다.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 한국일보는 주말 여론이 변수라고 전망했다. 이 신문은 “주말을 넘긴 뒤에도 야당의 공세가 이어지면 개헌과 추경예산을 다뤄야 하는 4월 국회가 계속 공전하게 돼 여권의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면서 “지방선거에도 악재가 될 게 분명한 만큼 여당 쪽에서 김 원장 사퇴 요구가 제기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조국 책임론, 여비서 프레임 부각하는 보수신문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는 사설을 통해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하고 나섰다. 조선일보는 “과거 제왕적 대통령들도 이런 상황에서는 물러섰다”고 주장하며 대통령과 김기식 원장 본인이 거취를 결정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선일보는 “피감기관 돈으로 간 해외 출장에 여성 인턴을 동반한 데 이어 의원 임기 만료 열흘 전에 후원금으로 그 인턴을 데리고 둘만 해외여행을 한 것도 혀를 차게 한다”며 본질을 벗어난 ‘여비서 프레임’을 꾸준히 내세웠다.

동아일보는 청와대 참모들에 인사 책임을 물으며 ‘조국 책임론’을 제기했다. “청와대 참모진의 책임이 무겁다”면서 “재검증까지 하고도 김 원장의 행위를 적법하다고 두둔한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은 문책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겨레의 입장은 다소 복잡했다. 한겨레는 사설을 통해 대통령의 발언에는 “고충을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라며 공감하면서도 법적 기준을 잣대로 김기식 원장 사임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데 대해선 “고위공직자 인사기준은 궁극적으로 국민 눈높이가 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겨레는 “김 원장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거취를 결단함으로써 마지막으로 순수성과 헌신성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겨레는 김기식 원장의 행동이 부적절했다고 보면서도 보수정치권과 보수언론이 무리한 의혹을 제기하는 배경에는 ‘금융 개혁 무력화’를 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우려했다. 곽정수 선임기자는 “김상조 죽이기에 이어 김기식 죽이기”로 사안을 규정하며 “한국당이 노리는 궁극의 목적은 개혁을 전면에 내건 문재인 정부의 좌초라고 보는 시각이 많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대표 만난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독대했다. 취임 후 처음으로 단독 회동을 한 것이다. 문 대통령과 홍 대표는 13일 오후 1시간 20분 동안 청와대에서 단독 회동을 가졌다.

대화는 절충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경향신문은 “서로 할 말만 하고 헤어졌다”면서 “두 사람은 사사건건 부딪쳤다”고 전했다. 다른 언론사들 역시 “번개회동 85분, 자기주장만 하다 끝났다”(조선일보) “주요 현안마다 평행선 달린 80분”(한겨레) 등 양측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 14일 한국일보 보도.
▲ 14일 한국일보 보도.

문 대통령은 남북, 북미 정상화담에 대해 “정상회담을 부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고 홍 대표는 “과거 잘못이 되풀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부정적으로 답했다. 이어 홍준표 대표는 리비아식 북핵 폐지, 한미동맹 강화, 개헌발의 철회, 김기식 원장 임명철회, 정치보복 중단 등 일방적인 요구사항을 전달했고 문 대통령은 주로 듣기만 했다고 한다.

경향 “왜 만났나” 동아 “바람직해”

언론은 이번 대화를 어떻게 평가했을까. 진보신문과 보수신문의 판단은 엇갈렸다. 경향신문은 “문 대통령, 홍준표 왜 만났나” 사설을 통해 “합의사항 하나 없이 일방적으로 자기 말만 하고 헤어졌다”며 “(홍 대표가) 대화하러 간 것이 아니라 대여공세가 진정한 목적이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이 공개적으로 정치공세를 하는 빌미를 마련했다는 지적이다.

반면 보수신문은 한국당과 소통에 나선 이번 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보수정당의 발언력이 강화되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동아일보는 “대통령과 야당 대표 회담의 첫발을 뗀 것은 다행”이라며 “좀 더 자주 만나 소통할 것”을 주문했다. 중앙일보는 “민주정치의 복원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평가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금준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박혜연 2018-04-24 10:31:49    
홍발정제 제발 사퇴해라~!!!! 김성태와 김진태 전희경 김태호 장제원등 막말쟁이들과 함께~!!!!
116.***.***.49
profile photo
더불어발정민주발정 2018-04-19 09:10:22    
발정제 에피소드 전했다고 욕하면서,

이것 없이도 하는게 공짜발정, 자가발정, 더불어발정,
문화예술공연시민단체정계의 자주 발정하는 사람들 모아서 민주발정..

발정 에피소드에는 자지러지면서,
진짜 발정에는 아무 반응이 없으니 ... 성적 취향이 퍽 특이한듯
58.***.***.166
profile photo
수지 2018-04-18 07:30:00    
대화할 가치조차 없다!!
멍멍이하고 말하는 게 오히려 더 소통이 잘 된다>
123.***.***.175
profile photo
dlrjrwjd 2018-04-15 09:00:48    
한국당 왈 "우리가 하면 관행이요 느그들이 하면 위법이다" 대통령 독대가 나라 생각하는 독대가 아니라 김기식을 사퇴시키는 것이 목적인 '우리만이 애국하는 당' 대표님의 속앓머리가 부럽다.
121.***.***.131
profile photo
똑바로 2018-04-15 08:02:52    
여비서 델꾸간거 척보면 답나오는거지.....
둘이 그냥 왔겠냐? 나도 촛불집회참석 많이했고....
진보라는 생각을가진사람이고 노무현,정동영,문재인을 지지했던 사람이지만 김기식은 아닌것같다.
여비서를 꼭 데리고 다녀야했니?
외유성 출장도 한두번 다닌것도 아니고.....
초등생포스터 그림에 북한 인공기 그려져있다고
개진상떨던 혼수성태의 말을 전부 개소리로 듣는 편인데 이번에는 안그렇더라..
성태같은 병진놈에게 왜 구실을 주냐고....
더민주 인기가 올라간다고 정신 못차리냐?
112.***.***.8
profile photo
옳거니 2018-04-15 07:53:39    
홍가 ㅆㄲ 는 언제나 상대 정당을 헐뜯고 민생은 주둥이로 ~~ 그 만 하고 집에가서 애새끼나
돌봐야 될만 한 수준 밖에 안보인다. 여당의 주요 안건에 는 어떠한 대안도 제시 못하면서.
성태나 홍가는 헐 뜯는데는 구역질 난다. 너희 당 세비 쳐 받아 먹으면서 한게 뭐 있냥?


?
홍가만 보면 후안 무치란 말이 생각나네~~~ 에라이 ~~
14.***.***.188
profile photo
솜씨꾼 2018-04-14 21:38:33    
문대통령이 내민 손이 홍준표에겐 동아줄이 되기를 바라는며,
홍준표 자신이 그 줄울 썩은 줄로 만들어 버리지 않기를 바란다.
문대통령의 입장은 한마디로 상생을 하자고 불러 들였는대
그 뜻을 모르고 나 갈대로 간다는대 뭐라하겠나. 그 사람 팔자지.
그러나 저러나 홍준표, 이제 발을 더 디딜곳이 없을텐대 큰일이다.
이번 만난것이 마지막 기회였을것 같은대 워낙 오뚝이 인지라~
124.***.***.245
profile photo
dongkim2000 2018-04-14 17:50:12    
홍준표는 보수의 얼굴이자 아이콘 중진들은 잠잠하라 홍준표가 선거를 이끌어야하고 선서후에도 선거결과에 상관없이 계속 한국당과 보수를 이끌어야 마땅하다
14.***.***.130
profile photo
석양 2018-04-14 15:37:14    
개보다 못한 자를 사람취급 해줬더니 자기가 주인인줄 착각하네.
제왕권력이라 비난하더니 상왕노릇 참 가관이네.
너같은 이도 당대표하는데 금감원장인을 못하랴!
220.***.***.41
profile photo
18놈준표 2018-04-14 15:12:11    
문통의 실수.
쓰레기는 쓰레기일뿐인데.
시간 낭비했음.
64.***.***.6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