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참여연대 정정보도 청구 “조선일보 의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조선일보·조선비즈·TV조선 사설 및 보도에 정정보도 요청 결정

2018년 04월 16일(월)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참여연대가 조선일보·조선비즈·TV조선 기사에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참여연대가 정정보도를 요청한 기사는 조선일보 4월11일자 사설 <권력의 단물은 다 받아먹는 참여연대>, 조선비즈 4월12일자 기사 <참여연대·文캠프… 동반성장委도 코드인사>, TV조선 4월11일자 리포트 <퇴직금·외유 비용…김기식, 임기 말 후원금 물쓰듯 했다> 등 3건이다.

참여연대는 조선일보가 11일자 사설에서 “(참여연대가) 자신들이 편법 상속을 조사하던 대기업을 포함해 850개 기업에 ‘계좌당 500만 원 이상씩 신축 후원금을 달라’는 사실상의 청구서를 보냈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 “후원금 상한액을 500만원으로 한 초청장을 보낸 것으로 조선일보의 보도는 사실과 다르며 마치 기업에 후원금을 요구해서 건물을 지은 것처럼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 조선일보 4월11일자 사설.
▲ 조선일보 4월11일자 사설.
참여연대는 “지금 보니 권력의 단물은 다 빨아먹는 권력 해바라기다”란 주장과 “참여연대의 내로남불과 도덕성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는 조선일보의 주장과 관련, “기업은 물론 정부 등 특정 세력으로부터 독립적으로 우리사회의 권력을 감시해온 참여연대의 명예를 훼손한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엉터리 광우병 소동’, ‘천안함 괴담’이라는 사설 부분은 참여연대의 합리적이고 상식적인 수준의 문제제기를 폄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출범한 4기 동반성장위원회 공익위원 9명 가운데 참여연대 출신이 4명이라고 적시한 조선비즈 기사에 대해선 “해당 기사에서 언급한 공익위원 중 참여연대에서 활동한 경력이 있는 인물은 1명”이라고 반박한 뒤 “사실 관계 확인도 없이 기사를 통해 마치 참여연대가 동반성장위원회 공익위원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것처럼 왜곡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TV조선 리포트의 경우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두 번에 걸쳐 자신이 몸담았던 참여연대의 경제개혁연구소에 2천 만 원을 후원했다”는 보도내용과 관련, 참여연대는 “경제개혁연구소라는 명칭의 부서나 기관이 존재했던 바 없고 현재 존재하지 않음은 물론, 참여연대는 김기식 국회의원에게 2천 만 원의 후원금을 받은 바 없다”고 반박했다.

▲ TV조선 4월11일자 보도화면 갈무리.
▲ TV조선 4월11일자 보도화면 갈무리.
참여연대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련의 보도를 두고 “시민단체와 참여연대에 대한 신뢰를 훼손하기 위한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최근 사실을 왜곡하고 자극적인 표현을 통해 참여연대의 명예를 훼손하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는 일부 언론의 행태에 대해 정정보도 청구,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손해배상 소송 제기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내일(17일) 중 각 언론사에 등기로 공문을 보낸 뒤 이후 법적 절차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정철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김경모 2018-04-17 12:30:53    
허위와 왜곡질은 하는 언론은 폐간이 되여야 한다
119.***.***.6
profile photo
d이민주 2018-04-17 08:25:30    
참여연대가 진정 공정한 시민단체라면 지금의 사태에 대해 참여연대가 해야 할 일은 조선일보 등을 공격하기 보다는 자신을 돌아보고 참회하는 시간을 가져야 하는 것 아닐까. 참, 내로남불도 이만하면 예술...
14.***.***.237
profile photo
점운 2018-04-17 16:15:23    
당하고만 있으면 호구됩니다.
221.***.***.1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