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치권도 “MBC 전참시, 금수만도 못한 악마적 행태”

정의당 “단순한 실수 아니라 고의성 의심”… 박주민 의원 “무한한 분노 느낀다”

2018년 05월 10일(목)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지난 5일 방송된 MBC의 예능 프로그램인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서 세월호 참사 장면을 희화화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최승호 MBC 사장이 거듭 사과와 함께 진상조사를 약속했지만, 의혹의 눈초리는 정치권에도 계속 불거지고 있다.

‘전참시’ 방송에선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을 합성한 뉴스 장면 세 컷이 방영됐다. 뉴스 앵커가 나오는 화면 배경은 모자이크 처리됐지만, 이 가운데 두 컷은 지난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침몰 소식을 전한 뉴스 화면이었다.

게다가 ‘어묵’은 극우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등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조롱하는 소재로 활용되고 있어 이번 MBC ‘전참시’의 세월호 희화화 방송사고는 단순한 실수가 아니라 다분히 의도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 지난 5일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방송된 화면. 세월호 참사 당일 뉴스 화면에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하는 ‘어묵’ 자막이 합성됐다.
▲ 지난 5일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방송된 화면. 세월호 참사 당일 뉴스 화면에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하는 ‘어묵’ 자막이 합성됐다.
특히 ‘전참시’ 자료 영상 담당 직원이 활용한 뉴스 화면에 등장하는 최대현 아나운서는 MBC 내에서도 대표적인 극우 성향의 인물로 꼽혀 “제작진이 편집 후반 작업에서도 인지하지 못했다”는 해명을 납득하기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최 아나운서는 2012년 MBC 공정방송 파업 이후 대체인력으로 입사한 시용 기자와 경력기자 등으로 구성된 제3노조 공동위원장으로, 지난해 2월 김세의 기자와 함께 박근혜씨 탄핵에 반대하는 친박 집회에 참석하고 ‘빨갱이는 죽여도 돼’라고 적힌 팻말을 든 ‘일베 종정’ 정한영 씨와 기념사진을 찍는 등 물의를 빚기도 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10일 MBC ‘전참시’ 세월호 희생자 모독 사태 관련 논평을 내고 “악성 극우 사이트인 일베 등에서 어묵과 세월호를 어떤 방식으로 연결지어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조롱했는지는 온 국민이 너무나 잘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그렇기에 이번 사태는 편집 과정상의 단순한 실수가 아니라, 세월호 희생자들을 조롱하기 위한 악의를 가지고 고의적으로 벌인 것이라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 부대변인은 “유가족들은 4년을 훌쩍 넘은 지금까지 고통 속에 몸부림치며 먼저 떠난 가족들에 대한 그리움과 슬픔으로 밤잠을 설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공중파의 예능프로그램에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조롱하는 장면을 내보낸 것은 그야말로 금수만도 못한 악마적 행태라 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 지난해 2월22일 MBC 제3노조 공동위원장인 김세의 기자(오른쪽)와 최대현 아나운서(왼쪽)가 ‘빨갱이는 죽여도 돼’라고 적힌 팻말을 든 ‘일베 종정’ 정한영씨와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정한영씨 페이스북.
▲ 지난해 2월22일 MBC 제3노조 공동위원장인 김세의 기자(오른쪽)와 최대현 아나운서(왼쪽)가 ‘빨갱이는 죽여도 돼’라고 적힌 팻말을 든 ‘일베 종정’ 정한영씨와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정한영씨 페이스북.
김 부대변인은 최승호 사장이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선 “이해할 수 없는 것은 해당 CG를 누가 편집 과정에서 삽입했는지, 단독 소행인지 상급자의 지시인지는 방송 프로그램 제작 시스템상 금방 파악이 되는 일”이라며 “실행자와 책임자에 대한 신속한 파악과 처분이 병행되지 않은 채 불투명한 후속 조치만 이야기하는 것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최 사장은 “내부 구성원만으로 조사해서는 세월호 희생자 유족과 시청자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이런 형태의 조사위는 MBC 역사상 처음인 만큼 이 사안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의 법률 대리인으로 활동했던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참시’의 세월호 희화화 사실이 드러난 후 방송 출연자인 이영자씨가 녹화 불참 의사까지 밝히자 “4년 전 비극적인 장면을 굳이 골라서 쓴 제작진(혹은 제작진 중 한 명)의 의도가 무엇인지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무한한 분노를 느낀다”고 자신의 SNS에 남겼다.

네이버에서 강성원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ㅇㅇ 2018-05-11 18:43:43    
안 바뀐다니까. 전국언론노조 가봐라. 이번 일에 대해서 한마디라도 하고 있나. 절대 부역자 처벌도 없고 잘릴 일도 없다. 걍 감봉, 근신 정도일거야.
175.***.***.72
profile photo
노무노무 2018-05-11 14:35:30    
국민에게 기분 좋은 웃음을 주는 참신한 아이템이었다. 정치 언론에서 5년동안 세월호 우려먹었으면 이제 곰삭았겠다. 이제 웃음으로 승화시키자!~~~~♡♡
122.***.***.25
profile photo
일베충박멸 2018-05-11 14:43:47    
니놈의 죽음을 누가 웃음으로 승화하면 좋겠냐? 덜떨어진 인간아
124.***.***.62
profile photo
토할것같아 2018-05-12 16:44:11    
웩웩..
182.***.***.254
profile photo
나주니 2018-05-11 11:33:38    
봐...아직도 찌꺼기들이 많이 남아 있다구...사장만 바뀌었지 지난 정권에서 부역하던 중간관리들이나 그때 코드 맞춰서 새로 뽑은 인력들은 아직 그대로다. 항시라도 그걸 잊어서는 않될 것....그들이 어떤 짓을 어떤 식으로 할지 알 수 없는 일이라고 본다.
203.***.***.40
profile photo
;ㅁ;8ㅁ;;ㅓㅣ49 2018-05-11 10:46:22    
촛불로 대통령 바꿨지만 자유당 국회파행 7번째 특검 탄핵을 원하고, MBC 최승호 사장 취임했지만 이명박근혜 비리잔당이 최승호를 노리고
124.***.***.235
profile photo
악귀박별 2018-05-11 10:06:41    
아직도 MBC에 이런 악령 년놈들이 남아 있다는 것은 적폐청산을 지속적으로 꾸준하게 끈기를 거지고 색출하고 처단해야 한다는 징표!
세상을 썩게 만드는 더러운 악령들은 바퀴벌레 약을 뿌려 죽여야 하는데~~~
222.***.***.139
profile photo
소시랑 2018-05-11 10:02:06    
일베가 엠비시 접수 한겨 와10탱이들
118.***.***.7
profile photo
자유당 2018-05-11 09:21:37    
자유당,바미당은 아가리 닥치거라~
세월호 조롱하고 진상규명 방해하고
세월호 단식조롱 폭식투쟁 하고
일베 후원한배후 놈들이 어따대고
211.***.***.15
profile photo
친일적페 단죄!! 2018-05-11 04:49:10    
대표 ! 악질 !! 친일파 와 앞잡이"조력자"부역자 들이, 가장 ! 큰 문제는 !!! MBC 뿐만, 정부(공직"공무원)각 부처"정치"정당"사법(판검사)부"경찰"군인"언론"방송"신문"학교육계"종교,,, 곳곳에 두루두루 포진하고 있다는 것이구여, 이것들을 샅샅이 찾아, 국민참여 반민족행위자 수사를 철저히 하여, 민족과 나라를 팔아서 취부한 재산을 , 현 시세로 책정하여, 환수처리 하고, 죄의 엄중을 가려, 무섭고 매섭게 엄벌에 처하고, 죄가 무거운자 , 광화문 광장서 공개 처형하여 , 일벌백계 로 보여야 합니다 !!!!!!!!!!!!!!!!!!!!!!!!!!!!
58.***.***.14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