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타까웠던 11일자 한겨레 1면

5판까지 “북미 정상회담 장소 평양 유력” 보도했다가 8판에 '싱가포르'로 바로잡아

2018년 05월 11일(금)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한겨레가 11일자 1면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 정상회담 장소로 평양이 상당히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중앙일보·경향신문 등 대다수 조간이 이날 1면에서 정상회담 장소가 싱가포르라고 실은 것과 대조적이었다. 

한겨레 종이신문 독자 대부분은 11일 아침 북미 정상회담 장소가 ‘평양’이라고 새겨진 한겨레신문 1면 머리기사 제목을 접해 당황해 했다. 해당 온라인 기사는 현재 삭제됐고 지면 PDF에선 기사가 교체됐다. 한겨레 종이신문 인쇄는 10일 오후 11시20분 경 끝났던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의 트윗은 한국시간으로 11시37분 경 올라왔다.

한겨레는 해당 기사에서 복수의 워싱턴 소식통 발언이라며 “싱가포르는 확실히 (정상회담 장소가)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한겨레에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앞으로 평양으로 가는 미국의 물류가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겨레는 “북한은 최근까지 물밑 협상 과정에서 평양 개최를 강하게 요구했고, 미국은 판문점을 주장하며 팽팽히 맞섰다. 접점이 마련되지 않자 미국은 싱가포르 카드를 잠시 꺼내들긴 했지만 판문점 대 평양이라는 기본 구도는 근본적으로 바뀐 적이 없다고 복수의 소식통은 전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한겨레 소식통의 예측은 아쉽게도 빗나갔다. 

▲ 11일자 주요 조간 모음. 1면 머리기사로 ‘싱가포르’가 눈에 띄는 가운데 한겨레만 ‘평양’이 눈에 띈다.
▲ 11일자 주요 조간 모음. 1면 머리기사로 ‘싱가포르’가 눈에 띄는 가운데 한겨레만 ‘평양’이 눈에 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서 석방된 3명을 만날 무렵 ‘평양’ 개최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해 몇몇 언론은 전날 저녁까지 조심스레 평양 개최쪽에 무게를 싣기도 했다. 한겨레는 12일자 1면에서 “회담장소와 날짜를 두고 북-미 간에 진행된 협상 과정의 막판 기류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했다”며 “사실과 다른 내용을 보도해 독자 여러분께 혼란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5월12일 오전 10시 한겨레 입장 추가)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정철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신민철 2018-05-12 12:40:35    
싱가포르 or 평양 으로 압축된 상황에서 9일날 CNN이 싱가포르가 유력하다고 보도했죠.
아뭏튼 사실관계에 앞서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야할 것 같네요.
이번일을 반면 교사로 삼아 한겨레는 사실관계확인에 더 노력하게 될 듯합니다.
121.***.***.44
profile photo
언처리 2018-05-11 18:37:36    
내가 미디어오늘을 보지 않는 유일한 이유가 기사의 글씨가 무쟈게 크다는것 . 이런저런 여백없이 뭔가 꽉 막힌듯 한게 너무 답답해요 . 디자인 하시는분들 다른 신문사와 비교해 봐요 .... 제발좀 고집좀 부리지 말아요.
222.***.***.212
profile photo
에이드 2018-05-11 21:02:08    
폰트크기 기사 위쪽의 +, - 누르시면 조정 가능합니다. 참고하시길
118.***.***.140
profile photo
zzzz 2018-05-11 17:21:40    
자신들이 믿고싶은것만 믿고 보고싶은것만 보려는 맘이 지나쳤던거지.. 그 성향의 완벽한 증거다.
121.***.***.232
profile photo
박근예 2018-05-11 16:10:45    
트럼프야! 걍 판문점에서 해라. 정은이 싱가포르 가다가 비행기 떨어져서 죽으면 어쩌려고 그러니?
119.***.***.243
profile photo
ㅇㅇ 2018-05-11 16:06:56    
한걸레 수준이야 뭐 원래 저런데
115.***.***.124
profile photo
정말안타까워 2018-05-11 15:46:07    
한겨레 오보가 그리 안타깝소?...조선일보가 그리 썼다면 고소하다고 비아냥거렸을 미디어오늘이여...당신들이 문슬림 기관지를 자처하면 그러려니 하겠지만 언론을 자처한다면 얼마나 이중적인지를 스스로 깨달아야 할 것 같소...물론 태생이 그러해 깨닫지는 못하겠지만...난 미디어오늘이 정말 안타깝소..
203.***.***.76
profile photo
ㅇㅇ 2018-05-11 15:58:52    
응 니 인생이 안타깝소
211.***.***.8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