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향신문 사장 후보 2명 놓고 투표

이동현·정동식 후보 맞대결… 14일부터 이틀 동안 투표

2018년 05월 14일(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경향신문 차기 사장 선임을 위한 투표가 14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된다.

지난 3일까지 진행된 공모 이후 경향신문 선거관리위원(사원주주이사 당연직)들은 응모자를 대상으로 서류 심사를 벌였다. 그 결과 이동현 현 사장과 정동식 전 부사장(가나다 순)이 최종 2인으로 확정됐다.

이들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국·실별 간담회와 토론회를 갖는 등 선거 운동을 했다. 투표 기간 14일부터 15일까지다. 경향신문 유권자 438명이 사원주주회원으로 투표에 참여하고 16일 회원 총회에서 최종 후보가 가려진다.

지난 1993년 경향신문에 입사한 이 후보는 광고국장, 특집기획부장 등을 지냈다. 지난 2015년부터 경향신문 사장을 맡았다. 

정 후보는 1982년 경향신문에 입사했다. 사회2부장, 논설위원, 워싱턴 특파원 등을 맡고 지난 2012년 부사장에 임명된 바 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기사배치 2018-05-16 03:38:01    
뉴스스탠드 기사 배치를 보니, 경향신문 사장의 무게가 서울신문 편집국장보다 낮은가 보네! ㅋㅋㅋ
211.***.***.174
profile photo
ㅇㅇ 2018-05-14 15:37:50    
어느 쪽이든 당선되면 장충기에게 “덕분에 당선됐습니다 감사합니다” 문자 보내겠네여
220.***.***.5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