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YTN 김경수·김기식 오보 이어 ‘전참시’도 왜곡 논란

YTN, 카톡으로 MBC 제작진 대화 구성했지만… MBC “제작진, 카톡에서 세월호 언급한 적 없어”

2018년 05월 15일(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이 세월호 참사 보도 화면을 사용해 세월호 희화화 논란을 부른 가운데, 보도 전문 채널 YTN이 발생 경위를 과장·왜곡했다는 비판에 휩싸였다.

지난 5일 전참시는 방송인 이영자씨가 어묵을 먹은 뒤 매니저에게 단골식당 요리사를 소개해달라고 말한 내용에 이어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과 함께 세월호 참사 당일 MBC 특보 화면을 내보냈다. ‘어묵’이 반사회적 사이트 ‘일간베스트’에서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할 때 쓰는 표현이라는 점에서 파문이 일파만파로 커졌다. 

YTN ‘이브닝뉴스’는 지난 10일 오후 ‘뉴스첵첵’ 코너에서 “세월호 희화화 논란, 제작진은 알고 있었다?”라는 제목으로 “단순 실수가 아니라는 정황이 MBC 자체 조사 결과 포착됐다”, “제작진 가운데 조연출과 FD가 이미 이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YTN은 이때 조연출과 FD(floor director·연출자를 돕는 역할)가 대화하는 장면을 메신저 대화 형식의 자료 화면으로 만들어 보도했다. 이 화면을 보면 MBC 제작진이 “뉴스에서 앵커멘트로 ‘속보입니다’ 멘트에 바스트 영상 부탁해요, 뉴스클립”, “화면 클립 파일 11개 전송, 이 중 3개 세월호 화면”, “세월호 자료인데, 넣어도 되나요”라는 대화를 나눈 것으로 나온다.

▲ YTN은 지난 10일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조연출과 FD의 대화를 임의 구성해 내보낸 뒤 11일 “대화는 실제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고 다른 언론 보도를 인용해 저희 제작진이 임의로 재구성한 내용이었다”고 바로잡았다.  사진=YTN 화면 갈무리
▲ YTN은 지난 10일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조연출과 FD의 대화를 임의 구성해 내보낸 뒤 11일 “대화는 실제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고 다른 언론 보도를 인용해 저희 제작진이 임의로 재구성한 내용이었다”고 바로잡았다. 사진=YTN 화면 갈무리
이는 사실과 달랐다. MBC는 11일 “일부 언론에서는 제작진이 단체 카톡방에서 세월호 뉴스 자료를 직접 언급한 대화를 주고받은 것처럼 영상을 만들어 보도하고 있다. 마치 실제 카톡방 내용인 것처럼 오인케 하고 있다”, “현재까지의 조사 과정에서 밝혀진 바로는 단체 카톡방에서 세월호를 언급한 대화는 존재하지 않음을 알려 드린다”고 밝혔다.

MBC 자체 조사결과를 보면 조연출 주문에 따라 FD가 관련 자료를 찾는 과정에서 내부에서도 세월호 자료에 대한 논란이 있었지만, YTN 보도처럼 카톡 대화를 주고받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YTN은 11일 ‘이브닝뉴스’에서 “대화는 실제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고 다른 언론 보도를 인용해 저희 제작진이 임의로 재구성한 내용이었다”고 사과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14일 “근본적으로 MBC에 책임이 있지만 YTN이 검증도 없이 타 매체 보도를 과장‧왜곡해 여론을 곡해했다는 점은 분명하다”며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고 매우 민감한 사안인 만큼 사실관계 검증은 필수”라고 지적했다.

민언련은 “YTN이 굳이 ‘자체 조사결과’를 다루고자 했다면 별도의 추가 취재를 행한 뒤 보도했어야 했다”며 “아무런 근거도 없이 타 매체 보도를 훑어보고 화면까지 만들어낸 것은 분명한 ‘오보 참사’”라고 비판했다.

한편 YTN은 지난 14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출국금지’, ‘김경수 민주당 의원 압수수색’ 오보 등에 대한 징계 심의 결과, 두 보도에 모두 관여한 최아무개 사회부 선임기자에는 ‘경고’, ‘김경수 압수수색’ 보도를 작성한 오아무개 YTN 제작팀장에는 ‘주의’ 조치를 내렸다. ‘경고’는 ‘주의’보다 강한 징계다.

오 팀장은 국회 취재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제보를 받은 YTN 관계자의 연락을 받고 사회부에 압수수색 사실 관계를 요청했다. 최 기자는 국회 출입 카메라 기자에게 확인한 뒤 오 팀장에게 출고해도 좋다고 했지만 카메라 기자는 “압수수색하는 것 같다”고 말했을 뿐 단정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오 팀장은 이번 징계에 재심을 요청했다. 오 팀장은 YTN 파업 중 본업이 아닌 업무를 맡은 상황이었다.

YTN 관계자는 15일 통화에서 징계 수위에 대해 “과거 사례를 봐도 오보의 경우 경고, 주의 조치가 내려졌기 때문에 특별히 (징계 수위가) 경미하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YTN 사측은 15일 미디어오늘 온라인 보도(“YTN 김경수·김기식 오보 이어 ‘전참시’도 왜곡 논란”) 이후 “실수는 인정하지만 고의나 악의적인 왜곡이었다는 것은 지나친 억측”이라며 “원래 MBC 제작진의 대화는, 한겨레가 보도한 워딩을 옮긴 것이다. 다만 앵커 리포트에서 시청자 이해를 돕기 위해 대화방 형태로 영상화한 것인데, MBC가 항의해서, 채팅 형태인지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을 방송했던 점을 사과한 것”이라고 밝혔다.

YTN 사측은 “제작진 모두에게도 엄중 주의를 줬다”며 “결과적으로 저희가 실수를 한 것은 시청자께 백배 사과드리지만 원래 보도한 매체를 빼고 이를 받아쓴 YTN만 공격하는 내용의 기사나 성명은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닌지 우려돼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2017년 5월15일 오후 3시21분 YTN 공식입장 추가)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YTN 2018-05-16 06:29:05    
저긴 아직도 적폐 기레기들이 차고 넘치는 모양..
123.***.***.101
profile photo
엠조선 2018-05-15 13:44:57    
웃기지도않네. 2시간 조사하면 다 나올 간단한 사건가지고 무슨 조사위를 만드냐?? ㅋㅋㅋ
누가 작업했고 누가 시켰는지 방송밥 먹는 사람이면 의사결정 프로세스 다 알건데...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엠조선
121.***.***.172
profile photo
평화 2018-05-15 12:32:22    
MBC 잘못은 추후 따져볼 문제지만, YTN은 왜 자꾸 오보 때리냐.
60.***.***.23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