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특검‧추경 21일 동시처리 합의’ 기사가 수정된 이유

애초에 21일로 합의하고 본회의 들어갔던 민주평화당…6시40분께 “21일 합의” 보도 주르륵, 1시간 후 “18일 합의”로 일제히 바뀌어

2018년 05월 16일(수)
정민경 기자 mink@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14일 여야는 ‘드루킹 특별검사 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18일 국회 본회의에서 동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처음엔 ‘21일 처리’로 알려졌다가 ‘18일 처리’로 변경됐다.

이날 저녁 6시40분께 여야가 한창 막판 합의하던 시간, 연합뉴스 속보가 떴다. ‘여야, 21일 추경‧특검 동시처리 합의…국회42일만에 정상화(속보)’라는 기사였다. 현재(15일 저녁)까지 이 기사는 구글 등에서 ‘21일 합의’를 검색하면 나온다. 제목은 ‘21일 합의’로 돼 있지만 해당 기사를 클릭해 들어가면 ‘18일 합의’로 제목과 내용이 바뀌어 보인다. 

▲ ‘여야, 21일 추경‧특검 동시처리 합의…국회42일만에 정상화(속보)’라는 기사를 클릭하면 ‘18일 합의’로 제목과 내용이 변경돼있다.
▲ ‘여야, 21일 추경‧특검 동시처리 합의…국회42일만에 정상화(속보)’라는 기사를 클릭하면 ‘18일 합의’로 제목과 내용이 변경돼있다.
속보가 뜬 뒤 ‘21일 추경‧특검 동시처리 합의’ 기사가 주르륵 떴다. 연합뉴스TV, 국제신문, 천지일보, 경인일보, 중부일보, 뉴스웨이, 브릿지경제, 신아일보, 한국경제TV 등이 같은 내용을 속보로 처리했다.

그러나 7시30분경 4당 원내대표는 ‘18일 동시처리’ 합의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속보를 보고 쓴 기자들은 기사를 수정해야 했다.

▲ 14일 오후 '특검과 추경 21일 동시 처리' 속보들.
▲ 14일 오후 '특검과 추경 21일 동시 처리' 속보들.
다만 합의과정을 자세히 살펴보면 여야는 애초 특검과 추경 동시 처리를 21일로 결정할 예정이었던 게 맞다. 오후 5시경 민주당 의원과 무소속 의원들이 본회의에 참석한 뒤 의결정족수를 위해서는 평화당의 본회의 참석이 꼭 필요했는데 아직 평화당은 본회의장에 참석하지 않았다. 오후 6시 이전 민주당과 평화당이 협의한 것이 ‘21일 특검과 추경 동시처리’안이었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오후5시55분 의총결과를 브리핑하며 “우리당은 일관되게 의원들 사직서 처리가 돼야한다는 입장이었으나 각 정당 간 이견이 조율돼지 않아 합의점이 도출되지 않은 상태”라고 하면서도 “이런 상황에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로부터 두 가지 약속을 받았는데 추가경정예산에서 GM대책을 강구하겠다는 것과 21일에 특검과 추경을 동시처리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고 말했다.

평화당은 민주당과 ‘21일 처리’를 합의한 뒤 본회의장에 들어섰다. 그러나 평화당 의원들이 본회의에 입장한 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정의당‧한국당과 협의는 계속됐다. 평화당 의원들이 본회의에 들어간 6시 이후 막판 합의에서 한국당이 사흘 앞당겨 ‘18일 동시 처리’ 이야기를 꺼낸 걸로 보인다. 결국 여야는 ‘18일 동시 처리’로 합의했다. 

15일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의총결과를 발표하고 본회의장에 들어간 것이 6시15분경”이라며 “그런데 본회의 대기를 하던 중 전혀 통지받지 못한 상황에서 ‘18일 합의’ 사안을 듣게됐다”고 말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우리는 ‘21일 합의’의 진정성을 믿고 본회의에 들어간 것인데 갑자기 그렇게 합의를 변경한 것”이라고 민주당과 한국당을 비판했다. 평화당은 ‘특검과 추경 18일 동시 처리’는 5·18 정신을 무시하는 일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5·18 추모행사로 18일 처리가 쉽지 않다는 뜻이다. 

당시 합의에는 노회찬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노 원내대표는 당시 문제제기한 것으로는 알고 있다”고 전했다. 장 원내대표는 “아무래도 민주당이 우리당과 21일로 합의한 것이니까, 21일 합의 그대로 가면 소위 ‘한국당 패싱’ 같이 느껴지니까 한국당이 18일로 다시 합의를 만든 것은 아닐까 싶다”고 전했다.

때문에 기자들은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21일 처리’ 기사를 ‘18일 처리’로 고쳐야 했다. 한 언론사의 속보를 추가 확인 없이 그대로 쓴 탓에 수십 곳의 언론사가 기사를 수정해야 했다.

최종합의가 ‘18일 동시 처리’로 결정난 뒤에도 특검 시기를 두고 여전히 평화당은 18일 특검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 이후 날짜가 다시 조정될 여지도 있다. 

네이버에서 정민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333 2018-05-16 12:28:18    
모든기업과 그룹은 회사자금과 별도개인자금에 포함되는 개인재산을 따로 구분과 관리해야 맞는 이유는 회사는 이익에 있어 투자나 회사자금의 관여에 법적등록과 세무가 있으며 대그룹은 이사 및 사원들의 퇴직관련과 고객투자 및 보상과 보급책임이 있기에 별도관리가 법적 개인재산보호가 되며 그룹과 회사의 개인재산보호는 100%가 인정되나 모든책임 주식과 회사채 및 법적 책임이 고객변상과 고객보급에 있어 은행관련회사 및 은행회사는 국가관리책임에 개인회사나 개인재산보호신청은 국가책임관련 국제거래의 위험에 국가관리에 개인재산신청은 안됩니다.
주식보유를 100%보존하면 현행법령 주식등록거래위반입니다.
183.***.***.103
profile photo
333 2018-05-16 12:20:43    
관련기관과 소속에 사실근거를 모두 각나라에 전송하며 이를 공개수사요청에 근거자료로 보존과 공개를 바랍니다.
위 근거자료는 그동안의 거래내역의 모든전산자료로 전자거래까지며 세계전자금융참여자 문선주로 각나라관련국에 증거로 확인보관을 의무로 전송하며 증거자료관련 각나라 관계국 및 거래은행관련기관에 전송합니다.
183.***.***.103
profile photo
333 2018-05-16 12:16:44    
이영애는 살인사건 공범가담자로 국제관계자 살인사건에 있어 신고미필과 살인직접가담사실이며 개인적인 공금횡령과 개인빚채무에 있어 시기사건으로 국제조사자중 한명으로 국제탈세혐의자입니다.
국제관계자 살인에 있어 영상촬영증거가 국제기관 및 국제재판소에 의해 국제처벌 대상자입니다.
나 문선주야 노벨생명연장기 관계자 살인에 범죄가담사실 해외탈세 은닉자금관계에 있어 연예인엔트테이먼트와 정치기업가들가담사실로 근거 거래내역 및 자금출금과 관리거래에 있습니다.
국방부관련사건인 주식조작과 기업자금상납 및 살인폭행사건에 연예인들 관계에 있어 이영애 불법약물가담사실과 살인가담입니다.
국제신고자로 세계금융위원회요청에 의한 전자거래와 각나라은행거래내역 전산관련참여자로 근거내역관련요청자중 한명으로 모든세계전산과 전자거래를 국...
183.***.***.10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