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희룡, 폭행 가해자 단식 조롱 논란에 재차 “죄송”

단식하던 김씨에게 “아직 기운이 많구나” 발언… 원희룡 “조롱할 상황 아니었다”

2018년 05월 16일(수)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지난 14일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김경배 제주 제2공항 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에게 폭행 당한 원희룡 무소속 예비후보. 이번 폭행 사건이 벌어진 후 과거 원 후보가 제2공항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던 김 부위원장에게 “기운이 아직 많이 있구나”라고 했던 발언이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평소 조울증을 앓고 있던 김 부위원장이 단식투쟁을 오래 하며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에서 당시 원 후보의 말을 조롱으로 받아들여 앙심을 품기 시작했다는 게 김 부위원장 지인들의 설명이다.

원 후보는 16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내가 일부러 진짜 단식하는 분의 건강이 걱정돼서 찾아간 입장에서 무슨 조롱을 하고 그렇게 비아냥대고 할 일이 있겠느냐”며 “전혀 그럴 상황이 아니라는 것은 조금만 종합적으로 보면 이해가 가능하리라고 본다”고 해명했다.

이어 “어쨌든 굶고 있는 사람 입장에서는 굉장히 오해 살 수 있는 상황이었던 것만은 분명한 것 같다”는 사회자의 지적에 원 후보는 “그래서 그런 느낌을 준 점에 대해서는 당시에도 사과를 했고, 지금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지난해 10월22일 김 부위원장이 13일째 단식 중이던 제주도청 앞 천막농성장을 찾아가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위원장은 “절차를 위반하는, 정당성을 위반하는 행보를 자꾸 하느냐. 왜 동의 없이 진행하느냐”고 원 지사에게 따졌고, 원 지사는 “제2공항 (추진)하지 말라는 말 아니냐. 서로 생각이 다르다”고 답했다.

이에 김 부위원장은 “공항 들어와서 덕 볼 사람들만 사람이고, 나는 도민이 아니냐. 그래서 억울하다는 거다. 우린 공항 들어오면 죽은 목숨이니까 공항(추진)을 그만해야 한다. 중단 요청을 해 달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원 후보는 “기운이 많이 있구나 아직”이라며 “(중단)할 수가 없다. 건강 조심해라”고 말했다.

이후 제주 도민의 목숨을 건 단식을 우롱하는 발언이라는 시민사회의 비판이 커지자 원 후보는 “김경배씨의 건강이 너무 걱정돼 농성장에 갔었다”며 “그 자리에서 ‘기운이 많이 남아있구나’라고 한 건 ‘의지 표명도 중요하지만 건강을 먼저 챙겨주길’ 걱정하는 마음에서 나온 말이지 비아냥거리려고 한 말이 절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몸과 마음이 힘든 경배씨에게 상처가 됐다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14일 제주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김 부위원장에게 폭행당한 원 후보는 다음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극단적인 방법을 써야 했던 그분의 마음을 헤아려 본다”며 “그분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 부위원장은 형법상 폭행 혐의가 아니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폭행은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이지만, 폭행이 일어난 곳이 지방선거 후보들이 참여한 토론장이었기 때문에 선거법 위반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폭행 사건 발생 후 원 후보의 딸이 원 후보의 페이스북 계정으로 “제발 아버지 몸만 건드리지 말아 달라. 소식을 듣고 ‘아빠가 호상 당해야 할 텐데’라는 생각이 제일 먼저 들었다”는 등의 글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아직 50대인 원 후보에게 ‘호상’이라는 표현은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일었다.

이와 관련해 원 지사는 “아마 딸이 뒤늦게 소식을 단편적으로만 듣고 조금 놀라서 충동적으로 글을 올린 게 아닌가 싶다”며 “아무튼 본인이 사과 글을 올리고 지금은 많이 반성을 하고 있다. 철없는 딸의 처신을 사전에 미리 제대로 챙기지 못한 점에 대해서 아버지로서 우리 국민에게 정말 마음 상하게 해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강성원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내카드소송비 2018-05-16 14:04:18    
희룡아~~카드소송비로 준 내돈 우쩄냐?"?
115.***.***.42
profile photo
tks 2018-05-16 13:59:45    
조롱도 아닌데 멀. 설사 그렇다고 해도 때리냐 ? 그 넘 양반 콩밥 좀 먹이야지
61.***.***.131
profile photo
소시민 2018-05-16 16:49:57    
계란 두방울 맞었다 합니다
반대편에서는 때린걸로 나왔는데 테러니 폭행은 없었답니다
222.***.***.76
profile photo
rm4659 2018-05-16 13:34:43    
조롱섞인 말이 맞구만....뭘 변명해
222.***.***.126
profile photo
111 2018-05-16 13:18:43    
지역 이기주의를 내세워 자리깔고 누운것이구만. 주민 목소리를 들어볼 필요는 있지만, 한계가 있다. 제주의 발전을 위해 무엇이 옳은지를 생각해 보자
118.***.***.191
profile photo
개ㄸㅇ 2018-05-16 12:22:40    
맞는대는 다 원인 있는법, 조롱은 처벌 받지 않을것,,,
14.***.***.142
profile photo
원희롱 2018-05-16 11:49:26    
그럼 한대 더 맞자! 제대로.
119.***.***.243
profile photo
거북아빠 2018-05-16 11:43:46    
원희룡같은 분이 많아야 우리정치가 발전한다고 생각해요
220.***.***.97
profile photo
정의 2018-05-16 11:30:49    
영상을보니 원희룡이 조롱을했내???
단식하는사람에게 아직 기운이있구나???? 맞을짓을...
118.***.***.247
profile photo
ㅇㅇㅇ 2018-05-16 11:30:07    
괜히 .. 떄리지 않았네요
211.***.***.19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