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겨레 현직기자 ‘필로폰’ 양성 반응 충격

필로폰 양성 반응, 한겨레는 해고절차 착수

2018년 05월 16일(수)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한겨레 소속 허아무개 기자가 마약 투약 혐의 입건된 후 경찰의 추가 조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한겨레는 해고 절차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한겨레 허 기자의 마약 투약 여부를 가르는 모발검사에서 필로폰 투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16일 밝혔다.

애초 허 기자는 자신의 지인과 만난 자리에서 경찰이 들이닥쳐 마약 투약 조사를 받았다고 미디어오늘에 전한 바 있다. 당시 허 기자는 마약 투약 전력이 있는 지인이 경찰 내사를 받고 있었는데 자신은 지인과 함께 있었던 이유만으로 경찰의 임의동행에 응해 조사에 협조했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후 경찰 조사 내용이 확산되면서 미확인된 정보로 자신이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한겨레는 최초 소식이 전해진 이후 허 기자가 입건된 것은 아니라면서 이후 추가 조사가 나오면 조치를 내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겨레신문사 사옥 사진=이치열 기자
▲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겨레신문사 사옥 사진=이치열 기자

이번 경찰 조사 발표는 마약 투약 현장으로 지목된 곳에서 바로 진행된 조사에선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이후 추가 조사인 모발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온 것이다. 모발 검사는 과거 마약 투약 전력까지 알 수 있기 때문에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대상자에 한해 실시하고 여죄를 캐물을 수 있는 근거가 된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경찰은 현장에서 허 기자에게 임의동행을 요구해 시약 검사를 했고, 추가 조사를 하기 위해 허 기자의 모발을 채취했다. 통상 모발검사는 2주가 걸리는데 이날 경찰은 양성 판정 내용을 발표한 것이다. 허 기자는 하지만 지난 10일 ‘경찰이 모발 샘플을 채취했느냐’는 미디어오늘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당시 허 기자는 마약 투약 전력이 있어 경찰 내사를 받고 있는 지인과 현장에 있었기 때문에 자신이 조사를 받았다는 것도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경찰은 지난 10일 “현장에 다른 누가 있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 결과 허 기자는 지난 1일 관악구의 한 장소에서 인터넷 채팅을 통해 만나기로 한 상대를 기다리고 있었다. 애초 경찰이 허 기자의 지인이 아니라 허 기자에 대한 마약 투약 혐의 내용을 잡고 내사를 벌이면서 현장에 들이닥쳐 조사를 벌인 것으로 나왔다.

허 기자는 미확인 정보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면서 관련 정보 출처를 찾아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었다. 하지만 모발 검사에서 과거 투약 여부에 대한 양성 판정이 나오면서 거짓말 논란도 일 것으로 보인다.

허 기자의 마약 투약 양성 반응으로 나온 성분은 필로폰이다. 대마, 향정신성 의약품 등보다 필로폰은 일명 ‘히로뽕’으로 불리며 중독성이 강하다. 형벌 처벌도 무겁다. 필로폰을 소지하기만 해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에 따라 엄중 처벌을 받게 된다. 허 기자가 필로폰 투약을 가르는 조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것은 과거에도 상습 투약을 했을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

허 기자는 모발 검사 양성 판정이 나오기 전 미디어오늘과 나눈 메시지에서 “제가 의심받는 것처럼 어떤 상습 투약이나 유통 등에 관계한 것이 아니”라며 “경찰은 제 해명이 사실인지 더 추가조사 할 수밖에 없다고 하고 저 역시 경찰의 입장을 이해 못하지는 않는다”라고 밝혔다.

추가 조사 발표 전 한겨레 내부에선 이미 허 기자가 사표를 제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공교롭게도 15일이 한겨레 창간일이라 추가 조사 발표 결과가 언제 나오는지도 관심이 쏠렸다. 한겨레는 지난 2일 허 기자에 대해 직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처를 취했고, 이날 경찰 발표가 나오고 해고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ㅇㅇ 2018-05-17 12:50:31    
여윽시 한.경.오
59.***.***.225
profile photo
파리대왕 2018-05-16 17:32:03    
왠지 기사가 약 빨았더라...ㅋㅋ
203.***.***.212
profile photo
뭐가 2018-05-16 17:28:44    
뭐가 충격이고 망연자실 이란거지?
기자는 직업이고 성분은 걍 시민이다.
진실을 쫓아야하는 직업적 본분에 정면으로 반하는,
가짜뉴스 생산자나, 일베소속 적폐옹호자들이 이미 많은데,
그놈들이 기자인것이 더 충격이지...... 마약 한것에 망연자실이니 뭐니... 그게 중요한가!
그딴건 걍 규칙대로 처리하고, 니들 주변에 적폐가 섞여있는체로 뉴스를 계속 내는것의 문제를
시급히 해결할 생각이나 하라~!
61.***.***.170
profile photo
개미치 2018-05-16 15:42:32    
기자도 공인인데 실명 밝혀야하지 않나?
이미 찌라시로 알만한 사람은 다 알테지만,
미디어오늘에서는 실명 공개하지 않는 이유가 있는건지?
정치인, 연예인들의 미투나 흑색선전, 정치공작 등등은 사실관계 제대로 확인도 안하고 실명까서 2차 피해 양산하면서, 기자라고 해서 보호해주는 이유를 모르겠다.
결국 미디어오늘도 같은 언론이라 봐주는 건지?
121.***.***.5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