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참시’ 파문에 MBC 노조 “세월호 유족에 사과”

세월호 희화화 논란에 “신뢰 회복에 최선 다할 것”... MBC 조사위, 4명 징계 요청

2018년 05월 16일(수)
노지민 기자 jmnoh@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본부장 김연국·MBC본부)가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이하 전참시)이 부른 세월호 희화화 논란에 사과했다.

MBC본부는 16일 입장문을 통해 “방송으로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은 세월호 유가족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MBC 방송 종사자들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MBC본부는 “이번 사건은 제작진 몇 사람의 단순 실수로 볼 수 없다. 프로그램 제작 과정에서 방송이 가진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종사자들 모두의 각성과 노력이 여전히 모자라다는 점을 깨닫게 됐다”고 전했다.

▲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 포스터.
▲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 포스터.

MBC본부는 “MBC 종사자들은 4년 전 세월호 참사 당시 MBC가 저지른 악의적 왜곡 보도와 총체적 실패를 잊지 않고 있다”며 “지난해 저희 총파업 때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께서 ‘우리를 두 번 죽인 건 여러분의 사장도 보도국장도 아닌 팽목항 현장에 있던 바로 여러분들이었다’고 한 질책을 기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MBC본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프로그램 제작 종사자들은 방송 제작 과정 하나하나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잘못된 내부 관행이나 제작 시스템을 철저히 점검하고 바꾸겠다”고 밝혔다. 또 “방송의 주인이 국민임을 다시 가슴에 새기고 초심으로 다시 돌아가 싸우겠다. 시스템 실패와 우리 스스로의 안일함과 싸우겠다”며 “다시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지난 5일 전참시에선 세월호 참사 당일 MBC 뉴스에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을 합성한 화면 2컷이 전파를 타 논란이 일었다.

MBC 조사위원회는 16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해당 조연출이 세월호 희생자를 모욕할 의도는 없었지만 방송 윤리를 심각하게 위반했다며 조연출과 전참시 담당 PD, CP, MBC 예능본부장 등 4명의 징계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이날 “MBC 조사 결과를 수용한다. 그러나 고의성이 없었다고 책임까지 사라져서는 안 된다”며 “MBC가 ‘다시, 만나면 좋은 친구’가 되기 위해 해온 노력들이 충분했는지 구성원 모두 노력을 해왔는지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네이버에서 노지민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