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울신문 차기 편집국장에 박찬구 부국장

서울신문 편집국 구성원 투표 결과 득표율 61.2%

2018년 05월 16일(수)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박찬구 서울신문 편집국 부국장이 16일 차기 편집국장에 선출됐다.

이날 오후 편집국 투표결과 서울신문 편집국 유권자 193명 가운데 183명이 투표에 참여(투표율 94.8%)했고 이 가운데 112명이 박찬구 후보에 표를 던졌다. 득표율은 61.2%다. 김성곤 후보(서울신문 논설위원)는 68표(득표율 37.2%)에 그쳤다. 무효는 3표였다. 

앞서 고광헌 서울신문 신임 사장은 박 후보와 김 후보를 차기 편집국장 후보로 지명했다. 서울신문 편집국 구성원은 지난 15일부터 이틀 동안 투표를 진행했다. 

이는 편집권 독립 보장 제도인 ‘지명선출제’에 따른 것이다. 이 제도는 사장이 복수의 편집국장 후보자를 지명한 뒤 편집국 투표를 통해 1인을 선택하는 방식이다.

박 국장 임기는 17일부터 1년이다. 임기 1년이 지나면 편집국장 중간평가를 하거나 사장이 후임 국장 선거를 개시할 수 있다. 중간평가 시 박 국장이 평가를 통과하면 임기 6개월이 연장된다.

서울신문 편집국장이 선출됨에 따라 고 사장의 내부 개혁과 정부로부터 독립 보장을 위한 조치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신문 주주는 지난해 9월 기준으로 기획재정부(30.49%), 우리사주조합(28.82%), 포스코(19.4%), KBS(8.08%) 등이다. 정부 영향력이 미치는 지배 구조다.

고 사장도 앞서 선임 과정에서 ‘청와대 낙하산’ 논란을 불렀지만 서울신문 독립성 확보를 전제로 사장에 취임했다.

▲ 박찬구 서울신문 편집국 부국장이 16일 차기 편집국장으로 선출됐다. 사진=서울신문
▲ 박찬구 서울신문 편집국 부국장이 16일 차기 편집국장으로 선출됐다. 사진=서울신문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