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봉주 옹호 논란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중징계

정봉주 성추행 의혹 당일 행적 다룬 방송에 ‘관계자 징계’ 건의
여권 추천 위원도 “피해 여성에 반론권 안줘 상처줬다”, 이후 전체회의서 확정

2018년 06월 07일(목)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논란을 다룬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중징계를 받는다. 방송통신심의위원들은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종합편성채널의 편파 시사토크 프로그램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는 7일 오후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지난 3월22일 방영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전원합의로 ‘관계자 징계’를 건의했다. ‘관계자 징계’는방송사 재승인 때 반영되는 방송평가에 벌점 4점을 받는 중징계다. 이날 건의된 제재는 이후 열릴 전체회의에서 확정된다.

앞서 3월22일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당일 사건 추정 시간대인 오후 1~2시 정 전 의원의 사진을 공개했다. 당시 서울 렉싱턴 호텔에 가지 않았다는 정 전 의원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당일 정 전 의원이 오후 늦게 호텔에 방문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SBS의 방송 내용은 사실상 오보가 됐다. 지난 4월3일 SBS 노사로 구성된 공정방송실천협의회도 이날 방송이 문제가 심각하다는 의견을 모았다.

▲ SBS 시사 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화면.
▲ SBS 시사 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화면.

이날 방통심의위에 출석한 최태환 SBS 시사교양본부 CP는 “전직 사진기자로부터 사진을 입수했는데, 진실공방이 이어지는 때의 자료라 보도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다. 정 전 의원을 도와주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올 수 있어 김어준씨는 어떠한 코멘트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심의위원들은 방송에 문제가 심각하다고 입을 모았다. 여권 추천 윤정주 위원은 “이 보도 이후 피해자는 거짓말쟁이가 됐고 다른 미투에도 부정적 영향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여권 추천 심영섭 위원은 “피해 여성에 (반론을 할 수 있는) 방어권을 보장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을 조롱하고 편향적으로 패널을 구성한 3월1일, 3월9일 방영분도 심의에 올라 각각 행정지도인 ‘권고’를 받았다.

자유한국당 추천 전광삼 상임위원은 최태환 CP에게 “자유한국당 싫어하나? 정치적으로 보면 야당이 약자인데 약자만 사정없이 짓밟는 거다. 이게 SBS가 말하는 방송 정상화인가. 민주당 의원들 조롱, 희화화하려니 겁나나”라고 비판했다.

여권 추천 심영섭 위원은 “풍자든 비판이든 할 수 있다. 그러나 상대방에게 최소한의 방어권을 주는 장치가 필요한데 많이 부족하다. 이 프로그램은 종편 시사 토크 프로그램과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최태환 CP는 “팟캐스트 감성으로 하다 보니 여러 지적이 나오고 논란이 되는 것 같다. 한국당을 대변하는 패널이 없었다는 지적의 경우 제작진이 섭외를 위해 노력했으나 성사되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에서 금준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