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싱가포르서 남한 취재진, 경찰에 구금·억류 잇따라

KBS 기자 ‘北대사관저 무단 침입 혐의’ 조사 중… 외교당국·청와대 “거듭 주의 당부”

2018년 06월 08일(금)
노지민 기자 jmnoh@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6·12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싱가포르 현지에 있는 남한 취재진이 억류되거나 경찰 조사를 받는 일이 이어지고 있다. 취재 환경이 열악한 싱가포르에서 취재 관련 문제가 발생하자 외교당국과 청와대는 거듭 주의를 요구하고 있다.

KBS A기자는 현지 시간으로 7일 오후 4시쯤 싱가포르에 있는 주 북한 대사관저를 취재하다 북측 인사들에게 억류됐다. A기자는 무단 침입 혐의로 싱가포르 경찰에 이첩돼 조사 받고 있다. 한국 외교부는 현지 경찰 측에 선처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정상회담 취재를 총괄하고 있는 임장원 KBS 국제주간은 미디어오늘에 “현지에 가 있는 다른 팀으로부터 간접적으로 소식을 들었다. 정확한 사실 관계는 당사자가 조사를 받고 나와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임 주간은 “현지 취재진 15명이 오늘(8일) 싱가포르로 출발했다”며 “외교부에서 주의 촉구를 지속적으로 공지해왔다. 기자들에게도 다시금 공지와 주의를 당부했다”고 말했다.

지난달에는 YTN 취재진이 허가 없이 미군 시설을 촬영해 경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 신고를 받은 현지 경찰이 CCTV로 촬영 사실을 확인한 뒤 취재진을 조사했고, 촬영본은 삭제됐다. 강흥식 YTN 보도국장은 “당시 취재진은 몇 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고 풀려났다”며 “지금은 한국에 있다”고 말했다.

▲ 8일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관계자들이 진입로 정비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 8일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관계자들이 진입로 정비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현재까지 취재진이 현지 경찰에 구금된 사례는 4건으로 알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8일 오전 “아침 현안 점검 회의와 대통령과의 티타임에서 이 문제가 심각하게 논의됐다”며 “싱가포르에서 지나친 취재가 발생해 불의의 사고를 당할 경우 문제가 더 커질 수도 있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경 없는 기자회가 밝힌 ‘2018 세계 언론자유지수’에서 싱가포르는 조사 대상 180개국 중 151위.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된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국내외 언론은 원활한 취재 활동이 가능할지 우려했다.

주 싱가포르 한국 대사관은 지난달 17일 ‘보호구역 및 보호 장소에서의 미허가 촬영 금지 등’에 대해 긴급 영사 공지를 내고 “취재를 계획하고 있는 개인이나 언론 관계자들은 반드시 해당 시설물의 보안 책임자나 기관에 허가를 받은 후 촬영, 출입 등을 하실 것을 공지드린다”고 전했다.

KBS는 어제 취재과정에 있었던 오해와 마찰 관련해 KBS 취재진이 현지 경찰에 취재의도와 경위 등을 진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노지민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