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우자 선거운동한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안병길 사장 “회사에 부담되는 행동 하지 않아”…부산 시민단체 “부산일보 명예 실추시켜”

2018년 06월 11일(월)
장슬기 기자 wit@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안병길 부산일보 사장이 지방선거에 출마한 배우자 홍보 문자를 주변에 보내 논란이 커졌다. 안 사장의 부인인 박문자 씨는 이번 지방선거에 부산 해운대구 제1선거구에 자유한국당 후보로 출마해 부산일보 안팎에서 공정성 논란이 벌어졌다.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등 시민단체가 참여한 언론공공성지키기부산연대(부산연대)는 11일 부산 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산일보지부의 지난 5일 성명를 보면 안 사장은 본인 지인들에게 ‘제 아내가 시의원 후보로 출마했다’며 배우자 박문자 후보의 홍보를 부탁하는 문자를 발송했음이 드러났다. 안병길 사장도 노조 성명 발표 직후,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본인이 보낸 문자임을 시인했다”고 비판했다.

안 사장이 보낸 문자에는 “제 아내 박문자가 해운대 제1선거구(우1,2,3, 중1동) 자유한국당 부산시의원 후보로 출마했다”며 “해운대 제1선거구에 거주하는 지인 친지들에게 적극 추천 홍보하여 주시면 고맙겠다”는 내용이 있다.

▲ 언론공공성지키기부산연대가 11일 부산 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병길 부산일보 사장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 제공
▲ 언론공공성지키기부산연대가 11일 부산 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병길 부산일보 사장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 제공

이에 안 사장은 자신이 보낸 문자는 맞지만 사장 직함을 사용한 것이 아니라 개인 자격으로 보냈다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안 사장은 지난 5일 “제 아내 출마와 관련 그동안 회사에 부담이 될 수 있는 행동을 일절하지 않았다”며 “(문자정도는 보내야 하지 않겠느냐는 주변의 권유로) 고심 끝에 그 정도는 회사의 명예에 손상을 주지 않을 것이고 선관위 문의 결과 직함을 사용하는 문자 선거운동이 가능하다는 답을 받았지만 회사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개인 명의로 일부 지인에게 문자를 보냈다”고 했다. 안 사장은 “사장 직함을 사용한 것도 아니고 개인 문자에 대해서도 문제제기를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부산연대는 기자회견에서 “부산일보 구성원에게 공언한 (아내에게) 어떤 도움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약속은 저버리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자마자 보란 듯이 본인 명의로 홍보한 것”이라며 “안 사장은 부산일보의 명예와 신뢰를 실추시켰다”고 비판했다.

부산연대는 안 사장 취임 이후 공정보도와 편집권 침해 문제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부산연대는 “부산일보 노동조합이 구성원을 대상으로 편집권 침해 사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과반 이상이 침해가 있었다고 답했고 동료가 편집권 침해를 당하는 사례를 목격했다는 응답은 무려 70%가 넘었다”며 “안 사장 배우자와 관련해 편집권 침해를 경험했다는 응답도 23%나 됐다. 사립유치원을 운영하는 배우자가 각종 유치원 기사와 관련해 기자들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압력을 행사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언론노조 부산일보 지부는 지난 10일 안 사장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는지 부산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정식 의뢰했다.

네이버에서 장슬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