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미 양국 대통령 40분간 전화로 ‘종전’ 논의

한미 양 정상 통화에서 종전논의 했다고 전해…북미정상회담 하루 앞두고 ‘종전선언’ 논의 여러 해석 나올 듯

2018년 06월 11일(월)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전화통화에서 종전선언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양 정상간 통화에서 종전선언에 관한 이야기가 나왔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면서도 “내용을 말씀 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4시 40분부터 5시 10분까지 40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한미 정상간 전화 통화에서 “지금까지 진행된 미국과 북한 사이의 논의 내용을 (트럼프 대통령이)문재인 대통령에게 설명했고, 두 정상은 싱가포르의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공적인 결실을 거둘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갔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만나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북미 간 공통분모를 찾아나가고, 온 세계가 바라는 일을 과감하게 풀어보자고 두 정상이 마음을 모은다면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는 데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 직후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한국으로 보내 회담 결과를 자세히 설명하고, 앞으로 회담 결과를 구체적으로 실현해 나가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과 상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면 전세계인에게 큰 선물이 될 뿐만 아니라 6월14일 트럼프 대통령 생신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김의겸 대변인은 전했다.

한미 양 정상 통화가 회담을 하루 앞두고 전격 이뤄진 것은 한미 공조의 뜻을 재확인하면서도 그동안 중재자 역할을 해왔던 문재인 대통령의 ‘조언’을 듣기 위한 상징적인 소통으로 해석된다.

특히 양 정상이 ‘종전선언’을 논의하면서 내용에 대한 관심이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북미정상회담 결과 어떤 형태로든 종전선언이 언급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현재까지 초청장을 받지 못한 것을 두고 봤을 때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한 종전선언이 나올 가능성은 낮다.

이런 가운데 한미 양 정상이 종전 선언을 논의했다는 것은 향후 종전선언에 대한 밑그림을 공유했다는 뜻이 될 수 있다. 그런데 굳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종전선언 얘기를 꺼낸 것은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물에 종전선언이 언급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이 향후 추진될 종전선언을 문재인 대통령과 조율했을 가능성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도 추가 회담을 시사했는데 이번 북미 정상회담에선 종전선언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종전선언을 ‘추진’하겠다고 못을 박아두는 것이다. 물론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을 때 얘기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이 끝나고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한국으로 보내 회담을 설명할 것이라고 언급한 내용도 눈여겨봐야 한다. 이 말은 곧 싱가포르에 문재인 대통령을 초청해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한 종전선언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말로도 풀이할 수 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논의했다는 종전선언 내용은 북미정상회담에서 향후 ‘추진할’ 종전선언 내용을 어떻게 담을지 주파수를 맞췄을 가능성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을 만난 자리에서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종전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남북미 종전선언 전망이 나온 것을 봤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하루 전까지도 종전선언 카드가 있다며 몸값을 올리기 위한 차원의 언급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