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미 양 정상 만남 ‘화기애애’

트럼프 대통령 악수 나누고 팔뚝 잡으며 친근감 표시…모두발언 통해 회담 기대감 나타내

2018년 06월 12일(화)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났다. 12일 오전 10시 4분경 양 정상은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 회담장 입구에서 만나 악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팔뚝 부분을 잡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어깨를 두번 치고 손으로 회담장을 안내했다. 회담장 입구에 들어가기 직전까지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대화를 나눴고,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한번 김 위원장의 오른쪽 어깨 부분을 살짝 치는 모습도 보였다. 친근감을 표현하는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스타일이다.

회담장 안에서 양 정상은 모두 발언에서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장 먼저 우린 좋은 대화를 나눌 것이다. 우리는 회담에서 큰 성공을 거둘 것으로 믿는다”며 “이 자리에 함께 하게 돼서 굉장히 영광스럽다. 우리가 좋은 관계를 맺을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 jtbc 북미정상회담 보도 갈무리
▲ jtbc 북미정상회담 보도 갈무리
▲ jtbc 북미정상회담 보도 갈무리
▲ jtbc 북미정상회담 보도 갈무리
김정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기 쉽지 않았다”고 운을 뗀 뒤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었고 그릇된 과오가 때때로 우리의 눈과 귀를 가렸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발언을 통역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데츠 굿”이라고 말하고 김 위원장을 향해 엄지를 세워보였다. 모두 발언이 끝나고 취재진이 퇴장한 뒤 양 정상은 단독회담에 들어갔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오전 9시53분경 카펠라 호텔 회담장에 먼저 도착해 대기실에 기다렸고,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10시 정각 반대쪽 회담장 대기실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이 국제적인 관례와 의전에 따라 제3국에서 공개적으로 협상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까지도 설전을 벌였던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대화를 주고받는 모습이어서 양 정상의 첫 만남은 전 세계가 주목하는 장면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 10시 국무회의를 시작하기 전 TV를 통해 양 정상의 만남을 지켜봤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