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진우-김부선 통화의 시작은 내 부탁 때문”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김부선씨가 법적 도움 구해 후배였던 주 기자 소개해줘”
“주 기자는 선배 부탁 들어준 것 뿐…주진우·시사인에 피해 준 것 같아 미안하다”

2018년 06월 19일(화)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처음 출발점은 나다. 이재명씨가 아니다. 주진우 기자가 정치인의 사주를 받고 움직였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내 부탁을 받고 했다.”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전 시사저널 편집국장)이 주진우 기자가 김부선씨와 통화한 이유는 본인의 부탁 때문이었다며 주 기자가 2016년 1월께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편에 서서 사생활 논란을 무마하려고 김부선씨를 접촉했다는 식의 일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지금껏 불의에 맞서 싸워온 주진우 기자에 대한 모독이라고 밝혔다.

▲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사진=미디어오늘 자료사진
▲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사진=미디어오늘 자료사진
서명숙 이사장은 19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김부선씨와 같은 제주도 출신으로 전부터 알고지낸 사이다. 주진우 기자는 시사저널(현 시사IN) 때부터 아끼던 선후배 사이였다. 어느 날 김부선씨가 전화를 걸어온 뒤 펑펑 울었다. 페이스북에 쓴 글 때문에 이재명씨가 소송한다는데 곧 감옥갈 것 같다며 법적인 도움을 청해왔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서 이사장은 “주진우 기자가 당시 너무 바쁘고 힘든 일을 하는 와중이었고 후배한테 도움은 못 줄망정 이런 개인적 부탁을 한다는 게 너무 미안했지만 감옥에 가지 않게 해달라는 (김씨의) 부탁이 간절했다”고 전한 뒤 “(김씨는) 주 기자가 각종 소송에서 살아남은 기자여서 변호사보다 믿음이 간다고 했다. 개인사의 뒷수습인데, 부도덕한 일은 아니지만, (주기자에게) 체면이 서는 일은 아니었다”고 당시 상황을 털어놨다.

당시 김씨를 외면할 수 없었던 서 이사장은 “얼마나 절박하면 그럴까 싶어 결국 주진우 기자에게 어떻게든 명예훼손 소송을 안 당할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나와 주 기자는 (이재명과 김부선 간의) 사생활 문제는 둘의 문제니까 모르는 일이었다. 김부선씨는 (당시) 진실을 폭로하겠다는 입장이 아니었고 우리는 소송당하지 않게 도와줬다. 주 기자는 선배의 부탁을 들어준 것뿐”이라고 말했다.

▲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운데). ⓒ 연합뉴스
▲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운데). ⓒ 연합뉴스
서 이사장은 “나중에 주진우 기자에게 미안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김부선씨도 내게 전화해서 고맙다고 했고 잊지 않겠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서 이사장은 “지난 10년 간 수많은 위협 속에서도 타협하지 않고 언론인의 길을 걸어온 훌륭한 기자가 이런 일로 지금까지 쌓아온 모든 것이 흔들리고 매도당하고 폄훼당하는 것을 보고 너무 큰 충격을 받았다. 지금 상황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힌 뒤 “이 일로 주진우 기자와 시사인에 피해를 준 것 같아 너무 미안하다”며 심경을 밝혔다. 서 이사장은 “빨리 나서고 싶었지만 주위에서 괜히 선거 때 밝히면 오해가 확장될 수 있다고 해서 지금까지 나서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정철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0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h7150054 2018-06-21 09:54:25    
김영환을 비롯한 김부선을 선거에 이용한
모든 인간들을 검찰은 철저히 수사를하여
더이상 사회에 발을 붙일수없도록 해야한다.
121.***.***.244
profile photo
k 2018-06-21 08:40:39    
주변에 쓰레기들이 많은데 주기자가 입을 열면 쓰레기가 입에 들어오겠지....ㅎㅎㅎ
23.***.***.73
profile photo
쥐새끼 2018-06-21 02:33:20    
주진우는 비겁하게 치마폭에 숨지말고 나와서 진실을 밝혀라 !!!
175.***.***.89
profile photo
0000 2018-07-12 10:12:44    
ㅋㅋㅋ 이거 완전 재밌다. 가만히 있는 사람 한테 "부끄러운게 있으니까 못 나서지? 떳떳하면 당당히 나서서 밝혀라!" 뭐야 이게 ㅋㅋㅋ
14.***.***.96
profile photo
시민 2018-06-21 02:14:47    
솔직히 이 모든 일들이 사람을 공격하기위해 기사를 쓰고 가쉽을 하는것이 참 그렇다
이정도 일로 주진우 기자에 대한 생각이 바뀐적이 없다
내가 지금껏 봐온 기자중에 최고일 뿐이다~
서명숙씨의 해명도 이해가 가지만
이 일 관련해서 남의 일에 이렇쿵 저렇궁 하는 기자들과 사람들의 인격수준이 한심할 뿐이다
대다수의 많은 시민들은 이재명을 경기도지사로 선택했다
공직자로서 할일을 누구보다 잘 하기 때문이다~
211.***.***.76
profile photo
추잡하다 2018-06-20 19:03:47    
서명숙은 부끄러운 줄 알라 !!!

당신의 이름 오늘부터 부끄러운 이름이 되었다 !!!

권력에 빌붙어 진실을 왜곡하는 게 부끄럽지도 않은가 ?

강자에 빌붙어 약하디 약한 동향 후배 여자를 매장하는 일에 앞장 서는게 부끄럽지 않나?

어제까지 나는
당신을 김만덕 보다 더 위대한 여자라고 칭송해 왔다 .


오늘부로 당신은 치욕의 이름, 부끄러운 이름이 되었다 !!

제주를 떠나라 !!

아름다운 제주가 당신같은 추한 여자로 인하여 더럽혀지는것 싫다 !!

어디가서 제주여자라 말하지 말라 !!!

제주는 제주 사람은
불의에 항거하고 직언을 마다하지 않던, 강자에 굴복하지 않던 자들의 땅이고 그들의 후손이 아니던가?
175.***.***.89
profile photo
2018-06-20 18:14:27    
결국 지들 편은 기분썬+일베+뉴데일리급 막장 조중동 뉴스밖에 없는 똥파리 종자들.
61.***.***.166
profile photo
김치 2018-06-20 16:16:01    
부탁을 하려면 변호사를 알려주던가,
왜 전문인도 아닌 기자를 소개합니까.
주진우는 없고 곁가지 들만 난무하네요. 김용민, 김어준, 문성근, 미디어오늘 가세, 그러니 이재명이 나오지. 둘사이의 문제를 왜 쓸떼없는 이야기로 도배하냐고요.
알았는지만 이야기 하시고 빠지세요. 뭐 이래 지저분하게 기사를 씁니까, 그리고 셋사이의 진술들 팩트 체크는 안해요? 기자가 받아쓰기만 해요>?
주진우, 공지영, 김부선 등의 지난 행적 말고 지금만 이야기 해봐요.
뭐가 이상한가 안한가.
진짜 기사 막 쓰는구나
218.***.***.147
profile photo
0000 2018-07-12 10:24:10    
주진우가 명예훼손 관련 고소고발에 도가 텄다는 걸 모르는 사람 있나요?
변호사 소개시켜 주겠다는 건 재판 준비를 한다는 건데,
고소 당할까봐 노심초사 하는 사람한테 염장 지르나?ㅋㅋㅋ
14.***.***.96
profile photo
기적의논리 2018-06-20 16:15:08    
이재명이 타겟이겠지. 주진우가 타겟이겠는가... 애네들은 이미 4년후 대선을 걱정하는거야. 이재명같은 아웃사이더는 자신들을 용납할 스타일이 아니니깐... 미리 싹을 자르고 싶은것이지... 통화내용이 김부선에게 불리한게 아니니깐... 전략을 바꾼것이지. 이재명측의 사주라고...
210.***.***.15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