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혐오사이트 어떻게 할 것인가? 당신의 선택은

[카드뉴스]

2018년 06월 23일(토)
바꿈, 세상을 바꾸는 꿈 media@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바꿈, 세상을 바꾸는 꿈’ (http://change2020.org/) 에서 카드뉴스를 미디어오늘에 보내왔습니다. 바꿈은 사회진보의제들에 대한 소통을 강화하고 시민단체들 사이의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2015년 7월에 만들어진 시민단체입니다.

Slide1.JPG
undefined
Slide3.JPG
Slide4.JPG
Slide5.JPG
Slide6.JPG
Slide7.JPG
Slide8.JPG
Slide9.JPG
Slide10.JPG
Slide11.JPG
Slide12.JPG
Slide13.JPG

정책배틀 ‘혐오사이트 어떻게 할 것인가? : 시민배심단’을 모집합니다. 시민정책배심원은 지원자 중 추첨을 통해 50분을 선정, 혐오사이트를 어떻게 할 지에 대해 토론하고 숙의하여 결정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정책배틀’은 2018년 6월28일(목), 오후 7시 서울시청과 을지로입구 사이 NPO지원센터 1층 ‘품다’에서 진행되며 쟁점에 대한 사전투표, 1시간 전문가 패널 토론, 1시간 배심원 심의 후 혐오사이트를 어떻게 할지 다양한 의견들을 모아 투표의 순서로 진행됩니다. 온라인 투표 시스템 등록을 위하여 배심단으로 선정되신 분들은 6시30분부터 입장해 주시기 바라며 식사가 제공됩니다.

정책배심단에 선정되지 못하신 분들도 ‘그림자 배심단’으로 행사에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그림자 배심단은 시민정책배심단으로 선정되지는 않으셨지만, 행사에 참여하실 분들로 선정하며, 선정된 시민정책배심단이 참여하지 못할 때 그림자 배심단에서 추첨하여 충원합니다. 행사 장소가 협소한 관계로 일반 방청객은 참여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참가신청 : https://goo.gl/WTMGFJ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ㅇㅇ 2018-07-12 11:24:50    
혐오 사이트 덕분에 출산율이 더욱 떨어지고 헬조선의 대물림을 드디어 끊게 생겼는데 일베 메갈 같은 혐오 세력은 더욱 조장하고 격려해야 한다.
219.***.***.170
profile photo
qwert 2018-07-02 14:39:10    
한겨레, 경향, 오마이 부터 문닫게 하는 게
국민 정신 건강에 좋을 듯 생각합니다.
121.***.***.191
profile photo
this88 2018-07-01 16:50:36    
문제는 혐오사이트가아니라 그들을 이용하는 언론과 정치인들이죠.
정치인들은 입으로만 페니니즘을 외치지말고 본인의 자리를 여성에게 주고 은퇴하시고
언론인들도 본인의 자리를 여성들에게 물려주고 은퇴하십시오.
jtbc의 손석희사장도 여성에게 자리 물려주고 물러나시고
미디어오늘의 사장님과 임원진들도 남자들은 여성분들에게 능력이야 어쨌든 자리만 물려주고
물러나십시오.
그래야 여러분들이 밀고있는 페미니즘이 빛을 발합니다.
일자리가 없거든 소품실로 가셔서 일하시는것도 좋을듯....
211.***.***.108
profile photo
관람객 2018-07-01 13:42:59    
무시!
이렇게 다뤄주기 때문에 더한다.
183.***.***.244
profile photo
스타듀 2018-06-25 19:12:33    
소위 진보언론중 유일하게 워마드를 혐오사이트라고 한건 인정하겠지만...
최근 여기서도 입에 침이 마르게 띄워줬던 대학로 시위 참가자 상당수가 워마드에서 온거고 현장에서 그곳에서 쓰는 혐오 구호가 난무했다는건 진보언론들만 쉬쉬하는 다아는 사실아닌가.
토론을 하기전에 자기 입장부터 확실해야지.
메갈리아는 페미니즘 사이트인데 워마드는 혐오사이트라는 어정쩡한 논리로 넘어갈려고 하나.
솔직히 소위 진보언론들이 요즘 떠받드는 국내 페미니즘 이란거 자체가 일베가 폭식투쟁하듯 선정적인 남성혐오에 의한 노이즈 마케팅과 진보언론의 이간질로 인한 단순한 남녀 쌈붙이기에 기초하고 있다는 생각안하나? 그러면 마치 자신들이 언론으로서 의제 설정 하는거 같은 행복한 착각이 드나? 도대체 누가 남녀평등의 가장 큰 적인가?
211.***.***.16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