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우성 “가짜 난민 주장, 받아들이기 힘든 논리”

“난민에 대한 관심은 단순한 온정주의 아냐… 서로 자기 관점에 대한 객관성 가져야”

2018년 07월 05일(목)
김예리 기자 y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이자 영화배우 정우성씨가 라디오 인터뷰에서 ‘가짜 난민’ 관련 유언비어를 조목조목 지적했다.

정우성씨는 5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세간에 퍼진 ‘가짜 난민’에 대한 오해를 해명하고 제주도에서 예멘 난민들을 만난 경험을 풀어놨다.

정씨는 ‘난민 브로커는 서류를 조작해 가짜 난민을 데려온다’는 세간의 주장에 대해선 ‘브로커는 중립적 개념’이라고 해명했다. “난민 신청 하는 사람들이 (그 국가의) 법률 제도를 모르기 때문에 그걸 알고 있는 누군가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밖에 없다. 비행기를 타고 건너지 않는 근접국으로 가는 경우에도 브로커들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서류를 조작하는 가짜 난민에 대해서도 “가짜 서류는 존재할 수가 없다. 그건 대한민국 법과 제도를 무시하는 말과 똑같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난민 신청자가 예멘에서 어떤 생활을 했는지 등을 입증하기가 너무 힘들다. 그렇기 때문에 심사 과정이 길고 엄격하며 난민 인정률도 낮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씨는 ‘돈이 있으면 난민이 아니다’라는 인식에 대해 “난민이 모든 재산을 잃은 사람은 아니다. 오늘까지 평범하게 살던 사람이 갑자기 일어난 전쟁 때문에 집을 떠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라고 해명했다.

▲ 지난 6월29일 예멘 난민 신청자들이 제주시 일도1동 제주이주민센터에서 국가인권위 순회 인권상담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 연합뉴스
▲ 지난 6월29일 예멘 난민 신청자들이 제주시 일도1동 제주이주민센터에서 국가인권위 순회 인권상담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제주도에 도착한 500여 명의 난민 가운데 90%가 남성인 점도 “내전에 휩싸이게 되면 남자는 징집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6·25 때 서북청년단, 보도연맹 해가지고 이념 색출하겠다고 얼마나 많은 사람을 학살했나. (예멘이) 약간 그런 상황”이라고 비교 설명하기도 했다.

정씨는 지난달 26일 제주도를 방문해 직접 만난 난민들을 얘기도 들려줬다. “내가 만난 사람은 2명이 기자 출신이었고, 1명은 컴퓨터 프로그래머였고 또 1명은 컴퓨터 하드웨어 관련 기술자였고 1명은 셰프였다”며 “반군에 반하는 기사를 썼다는 이유로 고문을 받고 생명에 위험을 받았던 기자도 있었다”고 말했다.

“난민에 대한 관심은 단순한 온정주의 아냐”

정씨는 난민이 범죄를 저지른다는 문제 제기에도 “굉장히 과장된 주장”이라며 우려했다. “버클리 공대에서 조승희라는 한국 사람이 총기 난사를 했을 때 당시 미국 사회에서는 ‘한국 사람들은 다 총기 난사범이 될 수 있는 확률이 높아. 그러니까 쟤네 한국 애들 조심해’ 이랬을까? 그러지 않았다”며 “(범죄는) 개인의 문제이지 난민이기 때문에 범죄를 더 저지를 확률이 높다는 건 조금 받아들이기 힘든 논리”라고 말했다.

정씨는 인터뷰 끝무렵에 “난민에 대한 관심은 그냥 어려운 사람을 돕자라는 단순한 온정의 얘기가 아니라 ‘이 분쟁을 어떻게 하면 없애자고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라는 의사 표명”이라고 강조했다.

정씨는 “나의 관점에 대한 객관성을 서로가 좀 가질 필요가 있다”며 “그게 충분히 이루어졌을 때 우리 사회가 난민을 앞으로 어떻게 바라보고 어떻게 받아들일지에 대한 해결 방안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7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ㅎㅎㅎㅎ 2018-07-11 14:39:40    
난민 난민 거리지말고 이슬람에 대해서 말해주세요
125.***.***.134
profile photo
짱돌 2018-07-09 22:41:19    
인권 소수자 보호 생색은 유명인 정치인들이 다 내고,뒷감당은 질 낮은
노동시장에 허덕이는 내국인 저임 노동자들만 불체노동자 난민 뒤섞여
갈수록 하향평준화 노동비와 노동환경에 내몰리고 나몰라라~ㅉㅉ

일용직 건설노동 식당이모들 외노자 보다 가처분 소득 낮고 역차별
누가 책임 지고 난민 불체외노자 인권 생색인가?
엄연한 피해자 내국인 역차별 두고 소수자 인권 타령은 위선의 극치!

재벌 기득권 경쟁력 지키느라 불법 외노자 양산.
그 피해자는 고스란히 내국인 근로자 몫이다,그들이 무지 해서 무조건
외노자 난민 비호감???

국내 서민경제 내수 부진도 1년 30조 국외 유출 노동비 유출.
국내 기업도 더 싼 외노자 의존 산업경쟁력 저하 악순환 임금 따먹기 전락
산업 고도화 첨단화 실패.
115.***.***.100
profile photo
고마 2018-07-09 19:59:33    
난민이라고 우리가 안받자는게 아니라...이슬람인에대해서 불안해 한다는거다. 그부분에 대해서 직접적으로 어떤 조치를 하겠다라는 보장이 있어야된다.
116.***.***.96
profile photo
난민 2018-07-09 17:24:02    
정착해서 일자리 주면 한국여자와 결혼해 시민권 받고. 한국부인 때리고 이혼하면 전처들(일부다처제) 한국데리고옴. 그의 자식들이 많겠죠.
일자리 주면 힘들다고 안하고. 시간되면 종교의식이나 하고...
점점 이슬람문화가 한국에 퍼지게 되면 향후엔 대한민국 정체성이 흔들리고..
심히 걱정됨.
일본은 아예 받아주질 않죠.
211.***.***.90
profile photo
내로남불 2018-07-08 17:02:38    
정우성이는 솔선수범해서 난민 한가족 받고 주접떨어라.
218.***.***.199
profile photo
내로남불 2018-07-08 16:53:52    
그 난민 받아주면 걔네들 이슬람 버리고 개종하나? 아니쟎아?
그렇다고 한국 법 지키면서 살아? 아니쟎아.
이슬람국가로 가라고 제발..
한국사람도 직업잃으면 한달에 1만원도 돈 안나와.
그놈들 난민신청하면 한달에 40만원 준다며? 한국전쟁 참전용사도 20만원받는다는 사실아냐?
218.***.***.199
profile photo
문재인 2018-07-06 16:30:17    
사우디아라비아에는 에어콘을 갖춘 10만동의 난민 수용 시설이 텅텅 비어있대.
이슬람 난민들 자기네 이슬람종교 절대 고수하면서, 왜 이슬람 국가로 가지 않지?
이슬람 난민 신청자들 사우디아라비아로 보내주자.
221.***.***.172
profile photo
문재인 2018-07-06 16:21:56    
말레이시아에서.. 사우디 국왕 암살하려고 테러하려다 걸려서.. 적어도 테러범이 4명 이상 섞여있어서.. 쫓겨나서.. 제주로 우루루 몰려온 거라던데... 사우디아라비아 "아랍 뉴스"에도 났는데.. 베플은 "예멘 난민신청자들.. 이란이 고용한 용병 전투원들로 예멘에서 쿠데타하려다 실패해서 쫓겨난 킬러들로.. 순진한 나라로 도망가서 강간/살인을 할 것"이라고.. 같은 이슬람 국가 사우디에서도 안 받아준대. 우리가 왜 받아주지? 한국은 북한에서 수백만명이 굶어죽었고, 김정은이 걸핏하면 미사일 쏜다고 협박질했던 휴전국인데.. 자살율 1등이고, 국민들이 헬조선이라고 부르는 나라인데.. 입국 거부하는게 도와주는거지.. 난민 신청자들이 비행기 타고와 호텔에 묵고, 명품 걸치고.. 보통 한국인들보다 더 멋지던데..
221.***.***.172
profile photo
진보의 몰락 2018-07-06 14:25:33    
여성혐오에 관해선 극우일베나 진보오유가 동맹하고 성평등 성소수자 난민 이민자들에 관해선 보수 진보이념의 구분없이 한 목소리로 혐오를 남발하는 한국사회 이대로 좋은가? 평창올림픽에 북한선수단 참가가 마치 선수들의 권리를 송두리째 빼앗는것처럼 대통령의 지지율도 떨어트리는 나라 상대를 밟아도 경쟁에서 승리해야 되는 사회 폐지 줍는 노인을 보고 부모가 "너도 공부하지않으면 저렇게 살게 되" 손가락질이나 하는 사회 몇십만명도 아니고 겨우 500명 난민입국에 청와대청원에 60만이 넘게 반대서명하는 나라 이런 나라가 소시민인 개인의 삶에도 부정적으로 미칠거란 생각을 왜 못할까? 일본식민지를 피해 러시아로 중국으로 떠난 우리조상들도 그 시대엔 난민이엇다
210.***.***.131
profile photo
이 나라가. 2018-07-06 08:29:58    
그들이 좀 더 낳은 삶을 살도록 다른 나라로 보내야한다. 대한민국은 아직 그들을 인정할만큼 성숙하지 못했다. 누군가는 갑질을 해서 사회적으로 지탄받고 있으며, 약자가 소리를 낼 수 있는, 이를 정의 사회구현이라며 외치고있다. 반면 난민들에 대한 갑질을 다같이 용인한다. 여기까지인거다. 한국의 국민성은, 어쩔수 없다. 그들과 이 나라 국민들을 위해서라도 아직 난민을 수용한다는 것은 이르다고 본다. 난민 문제를 좀더 객관적으로 보자는 의견하나에도 마녀사냥하듯이 하는 나라. 난민들을 잠재적범죄자라하며, 그 종교를 죄악시하는 나라. 가진게 없지, 존심이 없냐라고 했다. 이 약자임을 자인하는 국민아. 니가 약자의 삶을 살아서 서럽다고, 그에 대한 분풀이로 더 약한 자에게 이처럼 악하게 구냐. 이 나라는 미쳤다.
220.***.***.18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