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 브로커’ 의혹 YTN 간부 감봉에 “면죄부”

류제웅 전 실장 인사위 결과 “삼성과 제보자 뒷거래 주선 의혹 증거 없어”… 언론노조 YTN지부 “솜방망이 처분”

2018년 07월 09일(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성매매 영상 제보자들을 삼성과 연결시켰다는 의혹을 받았던 류제웅 전 YTN 기획조정실장(타워사업국 부국장)이 9일 ‘감봉 6개월’ 징계를 받았다. 인사위원회가 열린 지 3일 만의 조치다.

YTN은 9일 성실 의무와 품위유지 의무를 규정한 취업규칙 등을 위반했다는 징계사유를 들어 류 전 실장에 ‘감봉 6개월’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는 인사위가 만장일치로 징계를 의결한 결과다. 하지만 전국언론노조 YTN지부는 이번 결정에 “인사위가 류 전 실장에게 면죄부를 줄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비판했다.

탐사보도 전문 매체 뉴스타파는 지난 3월 이건희 성매매 영상 제보자와 류 전 실장의 통화 녹취를 공개하며 “2015년 당시 YTN 보도국의 한 간부(류제웅 당시 YTN 사회부장)가 일선 기자들 몰래 동영상 제보 사실을 삼성 측에 알리고 삼성 측으로부터 연락처를 받아 제보자에게 넘긴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뉴스타파가 보도한 내용을 보면 류 전 실장은 제보자와 통화에서 “선생님(제보자)이 저한테 부탁한 거잖아요. 최소한 가르쳐 줄 수 없느냐 거기(삼성 전화번호)를. 제가 고민하다가 그 정도까지 해주자라고 했고”, “제가 어제 삼성 쪽으로 선생님이 그렇게 말씀하시고 그래서 그런 정황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나온다. 보도 이후 YTN 사내 안팎으로 ‘삼성 유착’ 의혹이 일었고 YTN 기자협회는 류 전 실장을 협회에서 제명했다.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성매매 영상 제보자들을 삼성과 연결시켰다는 의혹을 받았던 류제웅 전 YTN 기획조정실장(사진·현 타워사업국 부국장)이 9일 ‘감봉 6개월’ 징계를 받았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솜방망이 처분’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성매매 영상 제보자들을 삼성과 연결시켰다는 의혹을 받았던 류제웅 전 YTN 기획조정실장(사진·현 타워사업국 부국장)이 9일 ‘감봉 6개월’ 징계를 받았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솜방망이 처분’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9일 사측이 밝힌 인사위 심의 결과를 보면 인사위는 ‘노사 공동조사 보고서’를 토대로 류 전 실장이 제보자에게 공익 제보를 설득해 보도하려고 노력했으나 설득에 실패한 뒤 삼성 측 연락처를 알려줄 듯한 언급을 하고 삼성 반응을 조언하는 듯한 부적절한 언급을 해 취재 윤리를 위반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럼에도 인사위는 삼성과 제보자들의 뒷거래를 주선했다는 의혹에 증거가 없고 류 전 실장이 사익을 추구하거나 취하기 위해 제보자들과 통화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다만 이 사건을 다룬 여러 매체의 보도로 회사 명예가 크게 실추됐고 이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것이다. 

인사위가 이와 같은 판단을 내린 근거는 ‘노사 공동 진상 조사위원회(진상조사위)의 조사 보고서’다. 진상조사위에는 사측 관계자들과 지난 2월 출범한 방송노조(제2노조)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파업 중이었던 제1노조인 전국언론노조 YTN지부는 이번 조사위에 참여하지 않았다.

사측이 9일 “노사공동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과정은 회사에 일절 보고되지 않았으며 독립적으로 시행됐다. 조사 완료 시점도 회사와 일절 조율되지 않았다”면서 진상조사위의 독립성을 강조했지만 언론노조 YTN지부는 이번 감봉 처분이 ‘류제웅 면죄부’와 다르지 않다고 주장한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이날 성명에서 “새 사장 선임 절차가 시작되자 부랴부랴 인사위를 개최할 때 심증은 굳어졌다. 김호성 상무(현 사장 직무대행)가 실권을 쥐고 있을 때 서둘러 인사위를 열어 류제웅에 면죄부를 주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은 오늘 인사위 결과로 입증됐다”고 비판했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진상조사위를 겨냥해 “류 전 실장은 제보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자신의 행동은 ‘후배들이 알아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고까지 말했다. 이렇게 스스로 취재 방해라고 인정한 사실을 두고 조사위는 취재 방해가 아니라고 결론을 내렸다”고 비판한 뒤 “엄청난 취재 윤리 위반 사건을 두고 회사는 솜방망이 처분에 그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노조는 누가 새 사장이 되든 ‘제보팔이’ 사건에 대한 철저한 재조사와 합당한 처벌을 요구할 것”이라며 “사건의 본질을 밝히고 제대로 된 처벌이 이뤄져야만 YTN에 대한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류 전 실장은 지난 3월 뉴스타파 보도 직후 사내에 “제가 제보자에게 삼성 연락처를 알려줄 것처럼 말하고는 있으나 삼성이나 제보자 그 어느 쪽에도 상호간의 연락처를 건네주지는 않았다”며 “(2015년 당시) 사회부장으로서 저는 회사의 결정에 따라 이 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일부 오해를 살 수 있는 말을 했을 수는 있으나 기자로서 지켜야 할 취재 윤리를 지키려 최선을 다했다”고 해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vhvh 2018-07-10 14:18:18    
일본 놈들의 앞잡이들을 일본놈들 보다 더 나쁘게 생각하는 것은 같은 민족이라고 하며 접근해 온갖 정보를 빼내 더 악랄하게 나쁜 짓을 했었다는 것인데, 이런 앞잡이를 나눈채 하는 개혁이란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124.***.***.21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