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추행’ 세계일보 전 편집국장 정직 1개월

여기자회 “솜방망이보다 가벼운 깃털 징계”

2018년 07월 10일(화)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세계일보 징계위원회가 지난 9일 성추행 논란을 불러일으킨 옥아무개 전 편집국장에게 정직 1개월 처분을 내렸다. 세계일보 여기자회는 “솜방망이보다 가벼운 깃털 징계”라며 경영진을 비판한 뒤 재의결을 주장했다.

세계일보 여기자회는 10일 성명에서 “미투 운동으로 성범죄 경각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이 시점에 이 문제에 누구보다 예민하게 반응해야 할 언론사에서 그 언론사를 진두지휘하는 편집국장이 저지른 추악한 만행이 정직 1개월로 용서받을 사안인가”라고 반문하며 비판했다.

여기자회는 이번 징계위를 가리켜 “규정에도 없는 비밀투표로 진행됐다. 징계위원간 의견을 교환하고, 입장차를 좁히는 기본적인 절차마저 건너뛰었다”고 주장했다. 여기자회는 “비밀투표가 규정에 없음을 안 징계위원이 추후 문제를 제기했으나 ‘징계가 민감하다보니 통상 비밀투표를 해왔다’는 대답뿐이었다”며 이번 징계위의 의결은 무효라고 강조했다.

여기자회는 “세계일보 징계위는 지난해 12월에야 ‘성폭력에 한해’, 여직원 ‘1명’을 징계위원에 들어오도록 바늘구멍을 열었다. 징계위의 징계는 과반 출석-과반 찬성으로 의결된다. 결국 여직원 1명은 구색 맞추기일 뿐 성 평등을 위한 결정에 하등의 영향을 미칠 수 없음이 이번에 드러났다”고 비판한 뒤 재의결하라고 주장했다.

옥 국장은 보직사의를 표명했고 세계일보는 지난 7일자로 편집국장 직무대행 인사를 냈다. 

옥아무개 전 편집국장은 지난달 28일 밤 10시30분께 편집국에 홀로 남아있던 여기자에게 다가와 명백한 거부 의사에도 불구하고 신체접촉을 했다. 옥 전 편집국장은 기자협회보와 통화에서 “누를 끼쳐 구성원들에게 송구스럽다. 당분간 자숙하고 반성하겠다. 징계위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정철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ㅁㅁ 2018-07-12 15:41:01    
똑 같은 생각을 가진 넘들 끼리끼리 모여서 하나마나한 결론을 내리다니....
218.***.***.130
profile photo
성추행추방 2018-07-10 19:50:20    
말도 안 된다. 세계일보가 만든 규칙에 따라 다시 의결하라. 징계위도 조사하라. 어느 누가 납득하는가.
175.***.***.252
profile photo
wlskrkek 2018-07-10 18:09:43    
1개월이 뭐냐 세계일보새끼야
14.***.***.16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