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정오 TV조선 전무 “KBS 장자연 보도, 책임 물을 것”

공식 입장 통해 “장씨와 통화한 적 없어” 전면 부인… 장자연씨와의 술자리에 “1시간 있다가 자리 떴다, 이미 확인된 사실”

2018년 07월 10일(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방정오 TV조선 대표이사 전무가 10일 고(故) 장자연 사건을 다룬 KBS ‘뉴스9’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장자연 성상납 강요 사건에 연루된 방 전무가 공식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방 전무는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차남으로 장자연씨 어머니 기일인 2008년 10월28일 밤 서울 청담동에 있는 한 호텔 지하 유흥주점에서 장씨와 술자리 만남을 가졌다.

앞서 KBS ‘뉴스9’은 9일 오후 “대검 진상조사단이 조선일보 방 사장의 아들과 장씨가 수차례 통화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방 전무는 10일 “KBS1이 9일 보도한 ‘방 사장 아들, 장자연과 수차례 통화’ 제목의 기사는 사실이 아니”라며 “KBS는 이 보도에서 ‘조선일보 측 핵심 관계자의 진술’이라는 정체불명의 근거를 내세워 저와 고 장자연씨가 여러 차례 통화했다고 보도했으나 저는 장씨와 단 한 번도 통화한 적 없다”고 밝혔다.

▲ 방정오 TV조선 대표이사 전무. 사진=TV조선
▲ 방정오 TV조선 대표이사 전무. 사진=TV조선
방 전무는 “KBS1 보도와 관련해 KBS에 이미 정정보도를 요청했고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KBS1 보도를 인용한 언론사들도 보도 내용 삭제와 정정보도를 요청한다”고 했다.

방 전무는 장씨와 만남에 “고 장자연씨와 연관된 사실은 단 하나”라며 “2008년 10월28일 밤 지인 전화를 받고 모임에 참석했는데 그 자리에 고 장자연씨가 있었다고 한다. 저는 한 시간 정도 있다가 먼저 자리를 떠나 집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방 전무는 “이는 경찰의 과거 수사 당시 휴대전화 위치추적 등을 통해 확인된 사실”이라며 “저는 그날 이전이나 이후 고 장자연씨와 통화하거나 만난 적이 없다. 앞으로 진실을 왜곡하거나 잘못된 보도에는 법적인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