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와대 자영업자 비서관? “아이디어 중 하나일 뿐”

문화일보 자영업자 소상공인 담당 비서관 신설 보도에 청와대 부인

2018년 07월 11일(수)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청와대가 자영업자 소상공인 담당 비서관을 신설하는 조직개편을 할 것이라는 언론보도를 부인했다.

문화일보는 11일 여권 핵심 관계자 말을 인용해 “자영업자·소상공인 보호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청와대에 이를 담당하는 비서관을 두고 앞으로 여러 자영업자 관련 정책을 관리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문화일보는 청와대와 정부가 논의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에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담당하는 조직을 신설하는 방안도 제시했지만 청와대에 관련 비서관을 신설하는 쪽으로 정했다고 보도했다.

문화일보는 관련 비서관을 신설하는 배경도 상세히 전했다. 문화일보는 “경기 불황으로 자영업 폐업이 속출하고 있고,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인건비 등이 오르면서 자영업자 소득이 감소했는데도 대책을 내놓지 못”했다는 평가 속에 관련 비서관을 신설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서 최저임금 인상만 주로 논의되고 자영업자들의 소득 감소 등 보호대책이 알려지지 않음에 따라 홍보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이에 따라 관련 비서관 신설까지 이르게 됐다는 설명이다.

문화일보는 “청와대 조직 개편안은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면 다음 주쯤 보고가 이뤄지고 이달 말쯤에는 최종 확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비서관급 개편 인사도 이에 맞춰서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에 청와대는 논의된 사실은 있지만 확정은 아니라며 보도를 부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자영업 비서관 신설은 제기되고 있는 여러 아이디어 가운데 하나일 뿐”이라며 “이러저러한 안들에 대해 기사가 나오고 있으나 아직 아무 것도 결정되지 않았다. 대통령에게도 보고 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