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영무 국방부장관 ‘빨간불’

민주당 안에서도 송 장관 발언 부적절 책임져야 목소리…기무사 계엄령 문건 보고받고도 후속조치 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겹치면서 장관직 교체 여론

2018년 07월 11일(수)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송영무 국방부장관의 여성 비하 발언에 대해 민주당 안에서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3월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선포 검토 문건을 보고받고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비난 여론에 더해 부적절한 발언이 연속해서 나오면서 송 장관의 자격을 의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송 장관은 군내 성폭력 간담회에서 ‘여성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성폭력 발생 원인을 여성에게 돌리는 발언으로 해석돼 무리를 빚었다.

송 장관은 성폭력 간담회 발언에 대해 “‘여성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그 표현을 조심해야 한다는 의미였다”고 해명하고 관련 언론보도가 잘못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해 11월에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방문해 장병들과 식사하는 자리에서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는 발언을 한 게 알려진데 이어 부적절한 발언이 나오면서 송 장관의 성인식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거세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송영무 장관 발언에 대해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김현 대변인은 연합뉴스TV에서 “송 장관의 발언은 ‘여성들은 어떻게 행동해야 한다’ 등의 언급을 조심해야 한다는 취지였다”며 송 장관의 해명에 무게를 실었다. 김 대변인은 “현장에 있던 사람들과 언론이 왜곡 보도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하지만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10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우리 사회에서 여성이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차별받고 있고 고통을 느끼고 있는 여성들에게 무슨 소리냐”며 “우리 시대 아버지가 할 얘기가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송 장관이 성폭력 간담회에서 ‘아내가 딸한테 여자의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고 여러 가지로 조심시킨다’고 한 발언에 대해서도 “여자의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으니 딸에게 이것을 깨라고 얘기하는 게 맞다”고 질타했다.

송 장관의 잇따른 발언이 문재인 정부의 기조와 맞지 않고 고위공직자의 자격을 의심할 수 있는 수위에 이르면서 장관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당 안에서도 나오고 있는 것이다.

권미혁 민주당 의원도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폭력 사안에서 ‘여성들의 행동거지’를 문제 삼는 것은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왜곡된 성통념”이라며 “송 장관의 해당 발언과 성차별적인 언사는 군 성폭력 근절과 국방개혁을 책임지고 이끌어야 하는 정부 부처의 수장으로서 매우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또한 “송 장관이 공식사과를 했지만 여론은 좀처럼 수그러지지 않고 있다. 군이 미투운동의 사각지대가 되지 않도록, 군내 성폭력을 완전히 뿌리 뽑아 군이 달려졌다는 것을 온 국민이 체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장관의 해임을 요구하지 않았지만 군의 수장으로서 발언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특히 송 장관이 기무사의 계엄령 선포 검토 문건 작성을 보고받고도 묵인하고 후속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의혹까지 겹치면서 송 장관의 교체 가능성도 높아지는 모양새다.

▲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기무사 특별수사단 대통령 지시 관련해 브리핑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기무사 특별수사단 대통령 지시 관련해 브리핑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문재인 대통령이 독립수사단을 꾸려 해당 문건의 작성 경위와 책임자를 가리라고 지시한 것도 지난 3월 관련 문건을 보고받고도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송 장관에 대한 질타의 성격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독립수사단 수사 대상에 송 장관이 포함된다면 군 수장이 군의 조사를 받은 상황에 처하게 되면서 장관직 수행까지도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송 장관은 1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계엄령 문건과 관련한 수사에 대해 말을 아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kys 2018-07-13 14:55:25    
보고를 받고 판단을 어떻게 했느냐가 문제다
보고는 시기적으로 봐서 남북대화 북미대화로 어수선한 시기에 급박하지 않은 상황이라
대통령의 부담을 덜기 위해서도 있고 지방선거에 역풍을 맞을 수가 있으므로 심사숙고
했을 수도 있다고 보지만 판단은 내란예비음모냐 아니면 탄핵후폭풍을 평정하기위한
대책이였나가 문제로 보여진다
이들의 목적은 전자로 보여지고 사달이 나면 후자로 변병하기 좋은 것이아닌가
27.***.***.9
profile photo
어법충 2018-07-12 16:38:43    
무리를 빚었다 -> 물의를 빚었다
성인식->성(性)인식 이 올바른 표현 아닐까 싶습니다.
121.***.***.124
profile photo
수구타파 2018-07-12 09:36:22    
애초부터 장관깜이 아닌 사람을 그 자리에 앉힌게 잘못이죠...
선거때 도와 준 갑치고는 너무 과중한 자리에 앉혔습니다. 이제라도 감이 아닌 사람은 내려와야죠
더구나 기무사 문건 대응과 같은 중대한 사안에 대해 얼렁뚱당 묻고 넘기는 자세하며 숱한 성비하적
발언들... 알아서 내려오는게 그나마 덜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하는데... 그럴 사람은 아닌듯 하고...
121.***.***.131
profile photo
짱돌 2018-07-12 06:57:49    
정무감각 없는 무식한 똥별을 뽑은 무능한 정부가 자충수 자업자득~

요금같은 시대에 누가 국방장관을 군 출신을 하나,정작 선진국 대부분
민간 출신 국방 전문가를 국방부에 앉히지 한국처럼 군대출신 머리 굳은
똥별 앉히는 나라는 드물다~

애초 군 출신은 철부지 10대 시절부터 군대문화 군대 좁은 세계 담장에
갇혀 일생을 보내는데 뭔 종합적 합리적 사고력 정무가감 가질 수가 없지.

군사안보 분야도 좁은 의미의 국방이 아닌 총체적 융합 기획 안보 외교
정치력 기본적 소양 없이 개나소나 군 출신 국방장관은 시대역행!!
115.***.***.100
profile photo
나민주 2018-07-12 01:19:27    
이 인간. 적과의 동침이라는 거 진작 드러났다. 당장 해임해야 한다
175.***.***.4
profile photo
777 2018-07-11 23:54:43    
당신이 여성의 미니 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말했듯이, 나는 당신의 국방부 장관임기도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본다.
221.***.***.53
profile photo
한통속 2018-07-11 18:47:59    
지금까지 행동거지로 봐서 문재인정부의 장관이 아니라 칠푼이의 장관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국가 명운이 걸린 중대한 사건을 넉달이나 눈 감아줬다니! 신적폐가 분명하다.
1.***.***.10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