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철수 “정치일선 물러나 성찰·채움의 시간 갖겠다”

독일로 떠나는 안철수…복귀 질문에는 “저는 어떠한 생각도 없어”

2018년 07월 12일(목)
정민경 기자 min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당분간 정치일선에서 물어나 독일로 떠나겠다고 밝혔다. 복귀 일정을 묻는 기자들에게 안철수 전 후보는 “저는 어떠한 생각도 없다”고만 말했다.

안 전 후보는 자신의 정계은퇴 보도에 “사담을 나누는 자리였고 어떤 정치적 메시지 있었던 자리가 아니다”라며 정계복귀에 여지를 남겨뒀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당분간 정치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후보는 “저는 오늘부터 정치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며 “지난 5년 9개월 동안 정치를 하면서 다당제 시대를 열고 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미흡한 점도 많았다”고 밝혔다.

▲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정계에서 일선 물러나겠다고 밝힌 후 기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정계에서 일선 물러나겠다고 밝힌 후 기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안 전 후보는 “미흡함에도 제게 과분한 사랑을 베풀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리고, 저와 뜻을 함께하며 변함없이 지지해주진 당원 여러분의 열정과 헌신에 감사드리고 또 죄송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안 전 후보는 “제게 보내주신 변화의 열망을 이뤄내지 못한 것이 오늘 따라 더더욱 가슴 아프게 다가온다”고 밝혔다.

안 전 후보는 독일로 떠나 공부를 하겠다고 전했다. 안 전 후보는 “세계 곳곳 현장에서 더 깊이 경험하고 깨달음을 얻겠다”며 “그 끝이 어떤 것일지 저도 알 수 없습니다만 세계 각국이 직면해 있는 어려움에 어떻게 대응하고 변화하는지 앞으로 나갈 옳은 방향이 무엇일지 숙고하겠다”고 전했다.

안 전 후보는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해결하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한다”며 “그것이 제가 우리 국민과 사회로부터 받았던 과분한 사랑에 백분의 일, 만분의 일이라도 보답하는 길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독일로 가는 이유에 대해 안 전 후보는 △중소기업과 중견 기업의 나라로 중소기업이 세계 1,2위 기술들을 가지고 국가 경제에 이바지하는 나라이며 △4차 산업 혁명이 시작된 곳 △분단과 통일의 경험을 가진 나라라며 이와 관련된 경험을 배우러 떠나겠다고 말했다.

안 전 후보는 지방선거 패배의 요인을 묻는 질문에 “5년 9개월 동안 초심을 가지고 노력했으나 기득권 양당제의 벽을 허물지는 못했다”며 “그렇지만 제가 갔던 길이 올바른 길이라고 지금도 믿는다”고만 말했다.

복귀일정에 대해 안 전 후보는 “어떤 기한을 정해 놓지 않았다”며 “단지 위기에 빠져있는 여러가지 상황들을 어떻게 하면 해결할 수 있을지를 함께 지혜를 모으는 차원에서 각국 현장들을 둘러보고 많은 깨달음 얻겠다는 생각뿐”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화일보는 9일 안철수 전 후보가 정계은퇴를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대해 안 전 후보는 “공식인터뷰 기사가 아니었고, 사담을 나누는 자리였다”며 “어떤 정치적 메시지가 있을 수 없는 자리”라며 정계복귀의 여지를 남겨뒀다.

그러나 안 전 후보는 복귀시기에 대해서는 “저는 어떤 생각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만 말했다. 안 전 후보는 “독일부터 시작해서 여러가지 어려움을 극복한 나라들을 직접 보고 깨달음을 얻으려는 목적밖에 없다”며 “기한이 정해진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정민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남자칠푼이 2018-07-14 12:02:27    
독일원정 맛집투어 떠나냐
112.***.***.81
profile photo
에이드 2018-07-13 02:22:24    
이 나라를 구할 정치인, 누구입니꽈아아아아아~~~!!!!
222.***.***.181
profile photo
capite censi 2018-07-12 22:33:49    
터무니 없는 나르시시즘, 인지부조화, 공감능력 상실 등 수많은 수사로 특징지워지는 철수가 정치 지도자 연 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다. 돈 많으면 집에 가서 빈대떡이나 붙여 먹을 일이지 정치라는 몸에 안 맞는 옷 입고 벌이는 삼류 광대 놀음 그만하기 바란다. 이건 코메디가 아니고 비극이다.

잘 가라. 철수야,

Don't come back!
125.***.***.73
profile photo
범증 2018-07-12 19:18:30    
정치는 취미로 하는게 아니다. 적어도 대통령이 되려면 만델라나 김대중이나 김영삼 처럼 인고의 세월을 보내며 민주주의를 위하여 수십년 결기있게 투쟁하거나 안중근 의사나 김구선생처럼 확고한 애국심과 철학이 있어야한다. 박모 여인처럼 그냥 딸이라고 나와서 군림하고 경제를 일으킨다고 공약하고 자재산만 늘린자나 요행히 돈좀 있다고 단김에 나대는 3등전문이나 목에 턱거리 두르고 나대다 제풀에 나가자빠진 노인같은 부류는 앞으로 자제하시라!
221.***.***.147
profile photo
yoosajang 2018-07-12 16:03:24    
새청치를 표방했지만
퇴로하는 모습은 구태정치네
220.***.***.4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