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성태의 발언이 잘못된 5가지 이유

군인권센터 비판하다가 성정체성 얘기로 성소수자 혐오발언 “회견때 화장 많이했더라”… 문제 지적에 동문서답만

2018년 07월 31일(화)
정민경 기자 mink@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공식석상에서 성정체성을 가지고 업무능력과 연결하는 등 성소수자를 차별하는 발언을 했다. 이후 해당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나왔으나 김 원내대표는 동문서답 하거나 차별발언을 더해 인권감수성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31일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군인권센터를 비판하며 “군인권센터에 대해서 한 말씀드리겠는데 임태훈 소장이라는 분은 성 정체성에 대해서 혼란 겪고 있는 자”라며 “그런 자가 군 개혁 주도한다는 점은 어불설성”이라고 말했다.

첫째, 우선 공개 자리에서 당사자의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누설한 것부터 잘못이다. 

둘째, 게다가 이 개인정보도 잘못됐다. 이미 임태훈 소장은 2000년 공개 커밍아웃 했고, 이후에도 몇 차례 언론인터뷰로 커밍아웃했다. 이런 그에게 “성 정체성 혼란을 겪는 자라고 말했다. 이미 자신의 성정체성을 확립한 이을 모욕하는 발언이다. 임태훈 소장도 이날 오후 회견에서 “동성애자와 성정체성에 혼란을 겪는 자의 차이를 모른다“고 지적했다. 

이 발언의 세 번째 문제점은 공적 사안을 다루면서 그것과 관련 없는 개인특성, 즉 혼인여부‧ 성별‧성적 지향‧장애여부 등을 연계시킨 점이다. 명백한 차별이다.

네번째로 김성태 원내대표는 발언이 끝난 이후 백브리핑에서 기자들이 해당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지적 했는데도 끝내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했다.

▲ 31일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 31일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기자들이 회의가 끝난 뒤 김성태 원내대표에게 해당 발언을 지적하자 “군 개혁을 얘기할 때는 폭넓은 인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해야 하는데 그런 시민단체에 군사기밀자료가 가고, 시민단체의 입장이 나온 다음 바로 대통령의 코멘트가 나와 우려를 표했다”고 말했다.

성정체성을 끌고 들어왔던 김 원내대표는 임 소장이 양심적 병역거부를 한 것도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나 같은 경우는 군대 생활을 근 35개월 했다”며 “군 생활을 직접 체험하고 경험하고 군 조직을 아는 것 하고는 다르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군 인권을 개혁할 때는 그런 얘기도 해야겠지만 기무사와 전반의 개혁을 얘기 할 때는 군인권센터와 결부시키는 건 맞지 않다”며 “군형법상으로는 양심적 병역 거부도 처벌을 받는다”고 말했다. 이미 6월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 없는 병역법 조항에 헌법불합치를 내렸음을 기자들이 지적했는데도 김 원내대표는 같은 말을 반복했다.

여기에 김성태 원내대표 발언의 다섯번째 문제가 있다. 이는 성소수자 차별에 더해 양심적 병역거부자들도 차별했다. 임태훈 소장은 허핑턴포스트와 인터뷰에서 군대의 성소수자 차별(군대에서 인격장애 항목에 동성애가 있는 점, 동성 간 합의에 의한 성행위를 추행으로 규정해 징역으로 처벌하는 군형법 92조)에 저항해 군 입대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후 임 소장은 군대의 제도와 문화의 문제점을 지적해온 시민단체를 이끌어왔음에도 김 원내대표는 원색 비난을 공개적으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임 소장이) 어제도 TV뉴스에 나와 기자회견 했지만 화장을 많이 한 모습”이라는 황당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계속되는 기자들의 지적에도 김 원내대표는 “그런 전력을 가진 사람이 기무사 개혁과 군 개혁을 얘기하는 게 맞는 것인가”라고 반복했다. 

네이버에서 정민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9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18segi 2018-08-02 18:40:53    
미디어오늘도 개판좌빨이네
39.***.***.93
profile photo
보좌관 2018-08-02 17:12:33    
질문응답의 외피를 쓴 궤변
국회의원 역할 놀이를 하는 성태
124.***.***.222
profile photo
가오리 2018-08-01 23:09:36    
자멸당의 수준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
117.***.***.214
profile photo
kh254700 2018-08-01 06:34:35    
무식한넘
114.***.***.77
profile photo
김병준 2018-08-01 06:29:52    
아주아주 극히극히 고약한 놈, 기레기보다 모된 국개의원!!
느거당 국개의원은 다같다고 하면 기븐 나쁘겠지?
김병준 여기에 대해 말해봐, 이런게 국가주의의 진수아니냐?
221.***.***.140
profile photo
익명좋아 2018-08-01 05:37:55    
틀린 줄 모르고 말했겠어요? 다 호응하는 무리들이 있으니까 그런 말 하는 거요.
114.***.***.100
profile photo
자한당미워 2018-08-01 04:08:57    
입 쓰레기 말에 발끈할 것 까지야...그렇고 그런 놈인것을....무시. 또 무시
121.***.***.116
profile photo
김성태 얻어 맞은 까닭... 2018-08-01 02:54:46    
홍준표를 후려 갈기려다가....
엉뚱하게, 김성태가 얻어 터지다?(얻어 맞다).... 그런데, 때린 그도 선견지명이 있었는가??
홍준표가 없어지니까... 말하는 싸가지가 제대로 들통이 난듯..
(원래, 성태의 개차반 작태를 홍준표가 뙤약볕에서 눈가림 그늘을 쳐준 모양이여..)
- 할 소리는 아닌 줄 안다만!!!!
지금 김성태가 하는 짓을 보면, 어쩌면!! 괜히 얻어 맞은거 절대 아닌듯!!! 맞을만 한거 아녀? 그려? 안그려??
114.***.***.67
profile photo
khan 2018-07-31 22:44:41    
그냥 근거도 없이 무책임하게 내뱃는 말 무시해야 하는 것 아닌가.. 아니면 확실한 근거를 가지고 애기하든가..
질이 떨어지는 자한당의 대표적 인물 아닌가.. ... 어떻게 보면 자한당 사람들 불쌍하다.
1.***.***.163
profile photo
솜씨꾼 2018-07-31 22:16:09    
박근혜가 대통령 후보로 나갈때 김성태는 뭐 했냐? 그런 식으로 따지면
군대 안간 여자가 국군통수권자가 된다는게 말이 되냐?
124.***.***.24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