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JTBC는 평양에서 뭘 가져왔을까

JTBC 방북 이후 이렇다 할 입장 없어 궁금증 커져
이효성 방통위원장 “성과가 뭐가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다”

2018년 07월 31일(화)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JTBC 관계자들이 지난 12일 3박4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가운데 JTBC가 평양에서 가져온 ‘성과’를 놓고 언론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통일부는 JTBC가 북측 민화협 인사 및 방송 관계자들을 만나 남북 언론교류 및 평양지국 개설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방북 일정이 끝난 뒤 JTBC가 방북성과와 관련해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아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JTBC 내부에선 철저한 ‘입단속’이 이뤄지는 가운데 극히 일부만 방북관련 사안을 공유하는 것으로 보인다. 평양에 다녀온 권석천 JTBC보도국장은 31일 통화에서 “논의 중이다. 결론이 나야 얘기할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JTBC 보도국 평기자들 사이에서도 도대체 회사가 뭘 가져왔는지 궁금해 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JTBC의 한 기자는 “나도 궁금해서 간부들에게 물어봤는데 평양 갔던 이들이 물갈이로 고생한 것 말고는 다들 말을 아꼈다”며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 서울 상암동 JTBC 건물. 사진=JTBC
▲ 서울 상암동 JTBC 건물. 사진=JTBC
지난 2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전체회의에서도 JTBC의 방북이 이슈였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JTBC의 방북을 두고 “방통위가 JTBC에 특혜를 준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미국 브로커를 통해 (민화협) 초청장을 얻은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JTBC측에 따르면 이는 사실이 아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방북 15일이 지나도록 결과물이 나오지 않고 있다”는 박 의원 지적에 “성과가 확실하게 뭐가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다”며 “(JTBC가) 평양지국을 설치하고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려고 한 것인데 그것이 잘 안 됐다는 소문도 있다”고 말했다. JTBC은 이날 이효성 위원장의 발언과 관련해 상당부분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언론계에선 오는 8·15를 앞두고 JTBC의 방북 결과물이 나오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온다.

네이버에서 정철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