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정부·히틀러 비유’ 중앙 논설위원 “다양한 의견 존중해야”

이명박·박근혜 국방부 대변인 출신 김민석 중앙일보 논설위원 칼럼 논란…“장성 감축 등은 군개혁 핵심일 수 없어”

2018년 08월 06일(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히틀러와 문재인 정부를 비교했다고 비난 받았던 김민석 중앙일보 논설위원 겸 군사안보연구소장이 6일 “핵심을 잘못 짚은 정부의 국방개혁을 지적한 글”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은 지난 3일 “군 불신 속에 어디까지 추락하나”라는 중앙일보 지면 칼럼에서 과거 군기가 문란했던 청나라군과 일반참모부 의견을 무시한 히틀러 독일군의 몰락을 서술하며 문재인 정부 국방개혁안(‘국방개혁 2.0’)을 비판했다. 김 위원은 글 말미에 “우리 군이 19세기 말 청나라군이나 히틀러 시대 독일군처럼 추락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 김민석 중앙일보 논설위원 겸 군사안보연구소장은 지난 3일 “군 불신 속에 어디까지 추락하나”라는 중앙일보 지면 칼럼에서 과거 군기가 문란했던 청나라군과 일반참모부 의견을 무시한 히틀러 독일군의 몰락을 서술하며 문재인 정부 국방개혁안(‘국방개혁 2.0’)을 비판했다.
▲ 김민석 중앙일보 논설위원 겸 군사안보연구소장은 지난 3일 “군 불신 속에 어디까지 추락하나”라는 중앙일보 지면 칼럼에서 과거 군기가 문란했던 청나라군과 일반참모부 의견을 무시한 히틀러 독일군의 몰락을 서술하며 문재인 정부 국방개혁안(‘국방개혁 2.0’)을 비판했다.
지면 제목보다 자극적이었던 온라인 기사 제목(“참모 무시한 히틀러, 군대 못믿는 文정부…결과는 추락뿐이다”)도 논란을 부르는 데 한몫했다.

온라인에 게시된 김 위원 칼럼에는 “어디다 히틀러를 비유해”, “히틀러랑 현 정부를 비교하는 이 논리는 대체 뭐죠?”, “중앙일보 인식은 어디까지 추락 하는가?” 등 비난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포털사이트 ‘다음’과 ‘네이버’에 각각 15600개, 3700개(6일 오전 기준) 댓글이 달렸을 만큼 논란을 낳은 칼럼이었다.

한겨레·오마이뉴스 등 언론들은 김 위원 칼럼을 비판했다. 김 위원이 이명박·박근혜정부 때인 지난 2010년 11월부터 2016년 1월까지 국방부 대변인을 지낸 이력도 도마 위에 올랐다.

그는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해 16년간 군사전문기자로 근무하다가 지난 2010년 국방부 대변인으로 발탁된 뒤 2016년 중앙일보로 복귀했다. 기자 출신이 국방부 대변인에 임명된 건 그가 최초였다. 그는 5년 2개월간 대변인을 지내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 지면 제목보다 자극적이었던 3일자 온라인 기사 제목(“참모 무시한 히틀러, 군대 못믿는 文정부…결과는 추락뿐이다”)도 논란을 부르는 데 한몫했다. 사진=포털사이트 다음 화면 캡처
▲ 지면 제목보다 자극적이었던 3일자 온라인 기사 제목(“참모 무시한 히틀러, 군대 못믿는 文정부…결과는 추락뿐이다”)도 논란을 부르는 데 한몫했다. 사진=포털사이트 다음 화면 캡처
김 위원은 6일 오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정부가 군 개혁(‘국방개혁 2.0’)을 발표했지만 장성 감축 등은 핵심이 아니다. 군 발전을 위한 것이 아니라 선정적인 것을 국방개혁이라고 내놨다”며 국방개혁이 제대로 간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청나라군과 히틀러 독일군의 몰락을 우리 군이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는 취지다. 

김 위원은 칼럼에서도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에 관련된 쿠데타설과 방위사업 비리, 국방부 장관과 기무사 대령의 설전, 국방개혁에 따른 장성 대거 감축 등으로 군이 어디까지 추락할지 우려된다”고 썼다.

김 위원은 통화에서 “병력은 줄어들고 ‘군사화 기술’은 크게 발전하고 있는데 우리 부대 구조는 6·25 직후로부터 발전된 게 없다”며 “새로운 무기가 들어오는 등 앞으로 싸우는 방법도 달라져야 하고 구조도 바뀌어야 한다. 국민들이 봤을 때 ‘우리 군이 강해지겠구나’라는 희망을 정부가 줘야 하는데 그런 희망 대신 엉뚱한 것을 개혁이라고 내놓는 건 문제”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은 “어쨌거나 우리는 지금 북한의 위협도 마주하고 있다”며 “역사적으로 주변국들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군대가 강해지도록, 군에 맡겨야 할 필요도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의 국방개혁 방향성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다.

▲ 김민석 중앙일보 논설위원은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해 16년간 군사전문기자로 근무하다가 지난 2010년 국방부 대변인으로 발탁된 뒤 2016년 중앙일보로 복귀했다. 사진=민중의소리
▲ 김민석 중앙일보 논설위원은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해 16년간 군사전문기자로 근무하다가 지난 2010년 국방부 대변인으로 발탁된 뒤 2016년 중앙일보로 복귀했다. 사진=민중의소리
다만 김 위원은 “인터넷 기사 제목이 선정적인 면이 있다”며 “실제 지면 제목을 보면 많이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번 칼럼과 함께 그의 국방부 대변인 이력이 비판받는 것에 대해선 “(언론들이) 그런 식으로 쓰고 싶기 때문에, 그런 관점으로 보는 것”이라며 “군은 군 다워야 한다는 취지로 순수하게 쓴 것이다. 그걸 비판하는 언론이 더 이상하다고 본다”고 반박했다.

김 위원은 “민주주의 사회는 다양한 의견과 의사를 인정해주는 사회”라며 “언론의 비판 목적은 대한민국이 잘 가도록 하는 데 있다”고 덧붙였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입진보 기레기 2018-08-07 13:16:20    
수꼴 찌라시가 싸질러 놓고 입진보 기레기가 쉴드 쳐 주는 그림.
노무현 떄 질리도록 봐온 입진보 기레기들의 모습이다.
211.***.***.111
profile photo
김단딧불 2018-08-07 12:37:25    
쌍 문치매 똑바로해라 히틀러보다 더한놈
223.***.***.94
profile photo
부르거 2018-08-06 21:40:34    
“언론의 비판 목적은 대한민국이 잘 가도록 하는 데 있다”고 덧붙였다.라고 써놓고 니 사리사욕을위해 비판한다라고 읽혔다!ㅋㅋㅋ
222.***.***.105
profile photo
단순하게 2018-08-06 20:58:19    
김민석 대변인은, 군 출신이 아닙니다.





군사전문기자(민간인) 출신이며, 전역시 계급은 이병 입니다.(펌)
니기미 웃기고 자빠졌네~~퇴~에~~ㅅㅅㅅ~~~
놀고 자빠졌네
119.***.***.131
profile photo
이용기 2018-08-06 19:52:16    
그게 의견이냐? 니네 엄마 똥싸개! 하면 이것도 의견이냐?
하여튼 배웠다ㅡㄴ 넘들의 교언영색은 수준 이하다
112.***.***.106
profile photo
503716 2018-08-06 17:09:17    
근데 저 논설위원은 히틀러는 알까?
1.***.***.125
profile photo
로닌 2018-08-06 16:42:08    
다양한 의견은 존중받아야 마땅하지~
하지만 니들이 하는 것은 의견이 아니고 개소린 것이 문제지!!!
다름이 아니고 틀림!!!
210.***.***.219
profile photo
정의구현 2018-08-06 16:33:19    
이 개자재가 국뻥부 대변인 할때 우린 북한군을 못이긴다고 국회에서 망언을 한놈이다.
이자의 예기는 주한미군이 뒤에서 봐주니 간신히 견딘다는 헛소리였다.
군대는 사기를 먹고 사는데 사기를 팍팍 떨어뜨린자가 국뻥부 대변인이었으니 오호,통재라.
북한보다 40여배의 예산을 쓰고도 북한을 못이긴다면, 그건 군대가 아니라 비리비리한 양아치 깡패집단이지..
이런자를 농설우원으로 쓰는 중앙도 똑같은 부류이고...
1.***.***.111
profile photo
기레기척결 2018-08-06 15:58:47    
다양한 의견이면 벽에 똥칠 감상문이라도 억지로 시간낭비 들어야하냐?
역시 SKY간판으로 날로 먹고 사는 배운 바보들이 무섭다.

차라리 낫 놓고 기억자 모르면 몰라서 그런가 동정이나
가지만,겉 똑똑이 헛똑똑이들 배운 바보짓은 민폐 그 자체~

6.25이후 최악 무능 안보위기 당시 헛소리로 무능한 정권 국방부
대변인으로 언론 맛사지나 하던 인물이 다시 언론사 복귀 국방부
시절보다 더 헛소릴 하고 자빠졌네~ㅉ

정권은 유한 비정규직 5년 국방부 적폐 기레기 관료 직업군인 똥별 무기업자
유착 공생공존엔 최소 10년 30년 이상 임기도 제한도 없으니~ㅉ
115.***.***.100
profile photo
바람 2018-08-06 15:44:10    
우리나라가 미군 장성수보다 비율이 더 많다. 왜 북풍몰이 소재 떨어질까봐? 다양한 의견이면 성소수자, 외국인은 왜 혐오하냐.
39.***.***.17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