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은산분리 완화가 끝이 아니었다… “30개 더 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
더 많은 은산분리 요구하는 보수언론들
삼성 180조 투자발표에 한겨레 정면 비판

2018년 08월 09일(목)
이정호 기자 leejh67@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은산분리 완화가 끝이 아니었다. 대통령이 지난 7일 일부 은산분리 완화를 발표하자, 보수신문들이 8일 일제히 대통령의 발언을 환영한데 이어 9일에는 대통령을 향해 지지층의 반대를 넘어 더 많은 규제개혁을 요구하고 나섰다.

조선일보는 1면 사이드에 ‘지지층과 부딪힌 文대통령, 규제개혁 정면돌파 시도’라고 부추긴데 이어 3면을 털어 ‘노무현의 한미FTA 때처럼… 文대통령 앞에 友軍의 반대’가 놓여 있다며 ‘경제 악화일로에 규제개혁으로 돌파구 찾는 文대통령’을 극구 미화했다. 조선일보는 3면에 ‘카뱅·캐벵 은산분리 규제 완화되면 고급 일자리 4400개 창출’이라는 제목의 기사도 실어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줬다.

180조 푼다는 삼성 놓고 엇갈린 보도

▲ 조선일보 2면
▲ 조선일보 2면

180조원을 푼다는 삼성의 발표를 놓고 조선일보는 1면에 ‘삼성발 투자엔진, 3년 180조 푼다’는 제목에 이어 2면을 털어 ‘반도체 1등 굳히려 100조…4대 미래사업에 25조 쓴다’는 제목으로 보도한데 이어 2면 아래쪽에는 ‘이재용의 3대 키워드, 미래성장동력·일자리·상생’이라는 제목의 기사도 실었다. 삼성이 국민 일자리와 대중소기업 상생까지 깊이 고민했다는 반응이다.

조선일보는 이 기사에서 “생색내기 발표 안되게 6개월 고민”했다는 삼성 고위 관계자의 발언까지 작은제목으로 실었다. 조선일보는 2면 맨 아래쪽에 ‘4조 들여 중소기업과 상생… 3차 협력사까지 지원 확대’라는 기사도 실었다.

▲ 조선일보 2면
▲ 조선일보 2면

반면 한겨레신문은 3면에 ‘20% 늘린 이재용표 투자계획… 파격은 없었다’는 제목으로 삼성의 발표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삼성이 이전에도 150조 투자하겠다고 이미 발표한 내용인데다, 늘리겠다는 고용 중 일부는 기존 협력업체에서 일하는 인력을 직접 고용하는 것이라 실제 신규채용은 5000명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한겨레는 이를 두고 전문가들의 입을 빌려 “기대한 만큼 파격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새로운 내용이 없고 기존 사업을 확대하는데 그쳤다는 말이다.

▲ 한겨레 3면
▲ 한겨레 3면

중앙일보, 청와대 “은산분리 같은 규제혁신 리스트 30개”

중앙일보는 대통령의 은산분리 완화에 환영하면서 더 많은 규제완화를 주장했다. 중앙일보는 청와대 정책실 관계자의 입을 빌려 “향후 진행할 규제혁신 리스트만 30여개”라고 주문했다. 중앙일보는 다음 규제완화를 개인정보보호 규제 완화로 들었다.

▲ 중앙일보 1면 기사와 사설
▲ 중앙일보 1면 기사와 사설

중앙일보는 9일자 사설에서도 규제완화 주장을 이어갔다. 중앙일보는 이날 ‘도처에 널린 붉은 깃발, 과거에 얽매이면 못 없앤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대통령의 은산분리 완화 발언이 ‘고무적’이라고 칭찬했다.

세계일보는 대통령 발언 이후 국회가 논의할 은산분리 완화법 처리의 방향도 짚었다. 세계일보는 이날 5면에 ‘산업자본 인터넷은행 지분 한도 4%→34%로 상향 유력’이라고 달았다. 세계일보는 여야 의원들을 발빠르게 취재해 현행 4%인 산업자본의 금융자본 소유비율을 1/3까지 확대하는 방향을 잡아줬다.

▲ 세계일보 5면
▲ 세계일보 5면

네이버에서 이정호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