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에이스’ 이직설에 조선일보 내부 술렁

“권대열 논설위원 사표” 소식에 커지는 위기감… “발행인 얘기 나올 정도로 오너 신임 두터웠는데”

2018년 08월 09일(목)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최근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져 사내가 술렁이고 있다.

취재 결과 권대열 논설위원이 이번 주 초 회사에 사표를 제출한 뒤 출근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내 일각에선 권 위원의 ‘IT기업 이직설’이 돌고 있다.

조선일보 쪽에선 사실 확인에 난색을 표했다. 조선일보의 또 다른 논설위원은 “저에게 확인할 사안은 아닌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조선일보 경영기획실도 사실 확인 요구에 묵묵부답이다.

▲ 서울 중구에 위치한 조선일보·TV조선 사옥.
▲ 서울 중구에 위치한 조선일보·TV조선 사옥.

회사 내부는 술렁이고 있다. 조선일보를 대표할 수 있는 인물의 사표 제출 소식에 위기감이 적지 않다고 한다.

서울대 법대 출신인 권 위원은 1995년 조선일보에 입사(35기)한 후 사회부, 정치부, 도쿄특파원, 정치부장 등을 지낸 인사다.

사내에선 권 위원을 ‘초 엘리트 코스’를 밟아온 인물로 평가한다. 차기 또는 차차기 편집국장을 넘어 발행인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사내에서 신망이 두터운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일보의 한 기자는 권 위원 사표 소식을 전하며 “5년 위 선배들을 밀어내고 승진을 거듭했던 인물”이라고 평했다.

TV조선의 한 기자도 “권 위원이 사표낸 것으로 안다. 발행인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오너가(家) 신임이 두터웠던 걸로 안다”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