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언론노조 MBC본부 “최기화·김도인 방문진 이사 선임 취소하라”

부당노동행위 재판 중인 최기화 전 기획본부장, 박근혜 정부 ‘국정원 문건’ 이행 장본인으로 지목된 김도인 전 이사 ‘선임 취소’ 요구…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내린 ‘오더’에 방통위 굴복” 주장

2018년 08월 10일(금)
노지민 기자 jmnoh@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불공정 보도와 부당노동행위로 비판 받았던 전임 사장 시절 MBC 경영진 출신 인사들이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 이사로 선임돼 논란이 일고 있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본부장 김연국·MBC본부)는 10일 논평을 내고 “방송통신위원회가 공정방송 파괴와 부당노동행위 주범인 최기화·김도인을 MBC 대주주인 방문진 신임 이사로 선임했다”며 “최기화, 김도인 선임을 취소시키고 이들이 방문진 이사 직무를 수행할 수 없도록 모든 방안을 강구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에서 기존 이사진인 김상균·김경환·유기철 이사와 MBC 전임 경영진 출신인 최기화 전 기획본부장과 김도인 전 편성제작본부장, MBC 강재원 동국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 문효은 이화여대 리더십개발원 지도교수, 신인수 법무법인 여는 변호사, 최윤수 법무법인 해마루 변호사 등 9명을 11기 방문진 이사로 선임했다.

MBC본부는 “최기화는 박근혜 정권 당시 MBC 보도국장으로 편파 왜곡 보도를 자행했고 노동법 위반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피고인 신분이다. 김도인 역시 같은 시기 라디오국장, 편성 국장을 지내면서 국정원의 MBC 장악 문건에 따라 수많은 출연자들을 블랙리스트로 배제하고 공정방송을 짓밟은 장본인”이라고 밝혔다.

▲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방송문화진흥회.
▲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방송문화진흥회.

MBC본부는 정치권으로부터 독립적으로 공영방송 이사를 선임하겠다던 방통위가 거짓말을 했다는 주장했다. MBC본부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최기화, 김도인을 밀어붙이라고 자유한국당 추천 김석진 방통위원에게 ‘오더(order)’를 내렸다는 것은 공지의 사실”이라고 주장한 뒤 “이효성 방통위원장을 포함한 5명의 방통위원들은 이런 정치권 압력에 굴복해 검증 의무와 독립적 이사 선임 권한을 내팽개쳤다”고 비판했다.

MBC본부는 “최기화, 김도인의 방문진 이사직 수행은 국민과 시청자를 우롱하고 또 다시 공영방송 MBC를 정쟁과 통제 대상으로 전락시킬 것”이라며 “최기화, 김도인 선임을 취소시키고 이들이 방문진 이사 직무를 수행할 수 없도록 모든 방안을 강구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10일 선임된 방문진 11기 이사 임기는 오는 13일부터 2021년 8월12일까지 3년이다.

네이버에서 노지민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qODEJEDL 2018-08-12 10:13:26    
이효성이는 당장 그만둬라,
너는 처음부터 그자리엔 안맞는 인물이야,
주제파악을해라, 자신없으면 처음부터 사양해야지.
이런놈을 추천했놈은 도대체 어떤놈이야,
112.***.***.245
profile photo
바람 2018-08-10 18:11:32    
자한당 추천인사가 그렇지.
175.***.***.7
profile photo
htf 2018-08-10 14:24:28    
나라 꼬라지 돌아가는게 쥐박이 칠푼이 버금
58.***.***.11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