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차 남북 정상회담 장소, 평양 아닐 수도 있다는데

가을 평양 정상회담 합의했지만 시기 앞당겨지고 장소 유동적…13일 고위급 회담에서 정해질 듯

2018년 08월 10일(금)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청와대가 3차 남북정상회담 장소와 관련해 평양 이외의 장소도 고려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평양을 기본으로 하되, 그렇다고 평양에서만 국한된다. 그게 움직일 수 없는 확정된 사안이다 그렇게 볼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상회담 시기도 “우리 정부의 입장을 시기가 어느 때가 좋다라고 미리 말씀드리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오는 13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3차 정상회담 시기와 장소를 논의하게 되는데 북측의 입장을 우선 들어봐야 한다는 의견으로 보인다.

지난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 정상은 가을께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갖자고 합의했다. 다만, 상호 남북관계가 교착상태에 있다고 판단해 3차 정상회담을 돌파구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3차 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가 달라질 수 있다.

남북고위급 회담에서 정상회담을 이르면 8월말 평양이 아닌 판문점에서 개최하는 것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비핵화에 상응하는 조치를 요구하고 있고, 우리 정부는 종전선언을 앞당겨 남북관계 개선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킬 필요 때문에 남북 정상이 빠른 시일내 만날 수 있다.

▲ 지난 5월 26일 남북정상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만나 2차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 지난 5월 26일 남북정상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만나 2차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판문점 선언 이행과 관련해 청와대가 가장 시급하게 여기는 부분이 종전선언이라고 보면 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4·27 판문점 선언에서 굉장히 광범하고 포괄적인 이야기들이 오고가지 않았나”라며 “종전선언과 평화협정도 중요한 대목 중에 하나였고, 그랬기 때문에 종전선언 문제를 포함한 4·27 공동합의문에 담긴 내용들을 이야기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미 협상과 관련해 “북한이 취하고 있는 어떤 비핵화 조처, 그 말뜻 그대로 그에 상응하는 조처를 미국도 성의를 보여서 상호 신뢰 관계를 높이고, 그리고 두 나라 사이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조처들이 선순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양 당사자들이 해 주면 좋겠다라는 저희의 희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