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벨평화상 기대 안한다지만…

청와대, 문 대통령 수상 기대 안한다 밝혀… 수상 가능성 낮지만 남북미 정상 중 수상한다면 한반도 평화에 도움

2018년 10월 05일(금)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5일 세계의 눈이 노벨평화상 수상자에 쏠린다. 이날 오후 6시 발표될 노벨평화상에 남북미 정상 중 한명이라도 이름을 올린다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수상 가능성을 낮게 본다. 후보 추천일이 한반도 평화 국면 이전에 있었고, 정부 안에서도 추천 작업을 하지 않은 까닭에 기대를 하지 않는 분위기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노벨평화상 후보는 지난 1월31일 추천이 마감된 것으로 알고 있다. 그 때는 한반도 평화 외교의 노력이 가시화된 것은 그 이후”라면서 “기대하고 있지도 않고 염두에 두지도 않다”고 말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0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할 당시 위원회로부터 1~2시간 전에 연락을 받은 것을 언급하고 현재까지 관련한 이야기를 들은 것은 없다고 전했다.

해외 도박업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공동 수상할 후보로 뽑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단독 후보로 꼽지만 후보 추천 시기 등을 따졌을 때 현실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수상 가능성은 크지 않다.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김정은 국무위원장, 트럼프 미국 대통령까지 후보로 거론되는 것은 세 정상이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드라마틱한 그림을 만들면서 전세계적 관심을 끌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북미 정상이 최초 만나 세계적 이벤트를 연출했고, 남북 정상은 3차례 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 기틀을 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해 15만 북한 주민 앞에서 연설을 한 내용도 돌이킬 수 없는 남북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6월12일 싱가포르의 센토사섬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졌고 이 자리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고 같은달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연합뉴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6월12일 싱가포르의 센토사섬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졌고 이 자리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고 같은달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연합뉴스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세 정상 중에 탄생한다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탄력을 받을 수 있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이 예정돼 있고, 2차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남북미 3자 회담 가능성도 열려있다. 이런 가운데 특히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다면 그 자체로 북미관계의 안전핀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이날 cpbc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이나 김정은 위원장은 예측 가능한 인물인데 반해서 트럼프는 예측이 안된다”며 “예측 가능한 영역으로 잡아두는 수단이 노벨평화상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노벨평화상을 트럼프 대통령이 수상한다면 어떻게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도움이 된다는 얘기다.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4월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노벨평화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타고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된다”고 말한 적이 있다.

반대로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있고 대북 제재 역시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노벨평화상 수상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남북미 관계는 언제든 악화될 여지가 있는데 노벨평화상 수상한 이후 정반대의 국면으로 전개되면 오히려 안 받으니만 못한 결과가 될 수 있어서다.

세 정상 중 한명이 수상하고 평화에 대한 공로를 따지는 분위기가 형성되면 되면 오히려 남북미 관계에 금이 갈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혹여 트럼프 대통령이 수상을 못하고 남북 정상이 받을 경우 미국의 공로가 평가절하된 게 아니냐는 볼멘소리 나오고 미국 내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질 수 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9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