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bc울산방송 매각, 고용승계 전제해야”

울산민방 매각설에 “고용승계, 지역성, 공익성 따져야”…방통위원장 “그 부분 필수조건으로 고려”

2018년 10월 11일(목)
노지민 기자 jmnoh@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울산지역 민영방송 ubc울산방송 매각설이 나온 가운데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향후 인수업체 선정과 관련해 고용승계, 공익성 담보 여부 등을 중시하겠다고 밝혔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울산동구)은 11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이효성 위원장에게 “지역 기여도가 높고 역사성 있는 방송조차 인수합병 매각이 되는 사태가 안타깝다. 현재 울산방송이 인수합병 하면서 구체적인 업체 선정까지 와 있는 상황”이라며 “최대주주 변경 시 가장 고려해야 할 부분이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 위원장은 “고용승계다. 2005년도 경인방송 사업자가 바뀔 때도 고용승계를 제1순위로 뒀다”고 밝혔다.

▲ 김종훈 민중당 의원과 이효성 방통위원장. 사진=김종훈 의원실, 이치열 기자 truth710@
▲ 김종훈 민중당 의원과 이효성 방통위원장. 사진=김종훈 의원실, 이치열 기자 truth710@

지난 1997년 개국 이래 20년 동안 울산지역 대표 민영방송사 자리를 지켜온 울산방송은 최근 경영난에 따라 매각설이 불거졌다. 울산방송 적자는 지난 2016년 9억4000만 원, 2017년 13억3000만 원에 이어 올해도 1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최대주주는 완성차 회사에 부품을 공급하는 1차 협력업체 한국프랜지공업이다. [관련기사: 매각설 휩싸인 울산방송, 무슨 일이?]

전국언론노조 ubc울산방송지부는 11일 성명을 내고 “호남 지역에서 건설업으로 시작한 업체가 인수업체라 한다. 무차별적인 인수합병으로 기업 규모를 키워온 회사인 것이 밝혀졌다”며 “지역에서 아파트 건설과 SOC 건설 사업 등에 방패막이로 내세워 영업권을 보존하겠다는 이유 외에는 지상파 방송사를 인수하겠다고 나설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인수업체가) 지역에 기반하고 있는가, 공익성 담보할 수 있는가 따져봐야 한다”며 “지역에 기반하지 않는다고 해서 공공성이 떨어지는 건 아니라고 보지만 관심을 가져야 한다. 지역방송이 어려워지면서 구조조정을 많이 겪어왔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그 부분은 필수조건으로 할 수 있게 하겠다”고 답했다.

▲ ubc울산방송 홈페이지.
▲ ubc울산방송 홈페이지.

네이버에서 노지민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