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어준의 뉴스공장’ 과도한 협찬? 사실과 달라

과방위 국감 “2017년 43억1900만원 협찬” 주장 나왔지만 전체 협찬액을 프로그램 협찬액으로 착각

2018년 11월 01일(목)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과도한 협찬을 받는다는 지적이 국정감사에서 나왔지만 사실과 달랐다.

10월29일 국회 과학방송정보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뉴스공장’이 2017년 43억1900만원의 협찬을 받았고 올해는 협찬 금액이 8월 기준 38억5400만원에 달한다며 “tbs는 지난해 라디오 재승인 과정에서 과도한 협찬 운영을 지양하라는 권고사항을 받았지만 전혀 지키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2018년 협찬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8.2% 급증했는데, 이는 올해 협찬 단가를 66.7% 올린 것과 관련이 있다. 박 의원은 이 같은 사실을 두고“tbs가 방통위 권고사항을 대놓고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방통위에 프로그램 제재조치를 요구했다.

이 같은 질의를 바탕으로 ‘50억 벌어들인 김어준의 뉴스공장 국감서 난타당한 사연’(한국경제), ‘박선숙 의원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통위 권고 무시, 과도한 협찬”(JTBC) 등의 보도가 나왔다.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의 발언을 담아 tbs교통방송 PD들이 지방 공무원 신문으로 시사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것이 문제라는 지적도 함께 담겼다.

▲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그러나 이 같은 보도내용은 사실과 달랐다. tbs관계자는 “박선숙 의원실에서 자료제출 요구를 받고 ‘뉴스공장’이 시작된 2016년 9월부터 2018년 8월까지 tbs 전체 협찬금액을 제출하라는 요구로 이해하고 자료를 냈기에 뉴스공장 프로그램만의 협찬액으로 보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tbs는 법상 상업광고를 할 수 없어 100% 공익광고만 나간다”고 덧붙였다.

tbs측은 10월31일 해명자료를 내고 “박선숙 의원이 뉴스공장 방송시작 시점부터 최근까지 월별 협찬 현황자료를 요구했고, tbs는 이 기간에 해당하는 연간 전체 협찬금액을 제출했으므로 마치 뉴스공장 프로그램만의 협찬금액인 것처럼 보도되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tbs협찬은 ‘뉴스공장’ 프로그램 내에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프로그램 전후 및 프로그램 사이에 편성되는 공익성 캠페인에 붙는 것”이라고 전한 뒤 “타 방송사 시사프로그램의 경우 이 시간대 상업광고 및 협찬이 편성되나 tbs는 공익성 협찬캠페인만 편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예컨대 △일하며 아이 키우기 행복한 나라 캠페인(보건복지부 협찬) △우정이 있는 학교 캠페인(서울시교육청 협찬) △고객응대 근로자 보호조치 법 시행 캠페인(고용노동부 협찬) 등이 공익광고로 편성된 바 있다.

과도한 협찬운영을 지양하라는 방통위 권고사항을 tbs가 위반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방통위 권고사항은 상업성을 지양하고 공공성을 해치지 말라는 의미이며, tbs의 공익성 협찬 캠페인은 시민의 알권리에 부합하는 공공정보”라고 밝혔다.

협찬 단가 인상은 “2010년부터 이어지던 단가를 최근 현실화한 것”이라 해명했다. tbs 협찬 증가는 “매체 영향력 확대에 따른 결과”라고 밝혔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라디오 청취율 전체 1위 프로그램으로, 해당 프로그램의 영향력이 커지며 ‘텐트폴’(떡고물) 효과를 불러일으켜 지난해 채널청취율에서 21개 라디오 채널 중 3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로컬방송의 한계를 넘어선 기록이란 평가가 나왔다.

방송법상 tbs가 시사보도프로그램을 방송하는 것 역시 법적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tbs는 방통위로부터 재허가를 받았으며 시사보도프로그램 제작에 대한 문제제기는 받지 않았다. tbs는 1990년 개국 이래 지금껏 시사보도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다.

또한 공무원 신분으로 보도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방송사는 KTV(한국정책방송원)와 NATV(국회방송)여서 공무원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 주장 역시 논란의 소지가 있다는 입장이다. tbs의 경우 실질적인 방송운영 권한을 tbs 대표가 갖고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tbs대표는 사실상 서울시장이 인사권을 갖고 있어서 불공정성에 대한 문제제기는 언제나 가능하다. 이 때문에 tbs는 2019년까지 재단법인 출범을 목표로 각종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네이버에서 정철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9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