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임종석 “전교조·민주노총 사회적 약자 아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 정부와 노동계 빈틈 파고 든 중앙일보, 이익공유제에 조선일보 ‘대기업 때리기’

2018년 11월 07일(수)
이정호 기자 leejh67@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문재인 정부와 민주노총의 밀월관계가 종지부를 찍은 듯하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6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장에 나와 “전교조와 민주노총은 더 이상 사회적 약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민주노총은 이제 상당한 사회적 책임을 나눠야 하는 힘 있는 조직”이라고 밝혔다.

이는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노동 존중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말씀만이 아니라 실제로 추진하기를 당부드린다”는 질의에 대한 답변이었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노동 존중사회로 가고자 하는 의지는 분명히 갖고 있다”고 답했다.

▲ 중앙일보 7일자 4면
▲ 중앙일보 7일자 4면

정부와 노동계 빈틈 파고 든 중앙일보

보수신문은 문재인 정부과 민주노총의 관계를 줄곧 주시해왔다. 이들은 늘 민주노총이 정부의 상전으로 군림한다고 연일 비판사설을 써왔다. 임종석 비서실장이 6일 민주노총과 선을 긋는 발언을 하자마자, 중앙일보는 기다렸다는 듯이 7일자 1면에 “임종석 ‘전교조·민주노총 더 이상 약자 아니다’”라른 제목으로 보도했다. 

지극히 상식적인 발언인데도 중앙일보는 임 실장의 발언을 “최근 문재인 정부와 민주노총 등 노동계가 불협화음을 내고 있는 와중에 나온 청와대 핵심 인사의 발언이어서 주목된다”고 해석했다. 중앙일보는 그 근거로 “현재 정부가 추진하는 광주형 일자리 및 탄력근로제 확대 등과 관련해 민주노총은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히고 있다”고 분석했다.

▲ 중앙일보 7일자 1면
▲ 중앙일보 7일자 1면

전교조와 민주노총이 사회적 책임을 나눠야 한다는 발언은 지극히 상식적이다. 광주형 일자리를 놓고도 민주노총은 세 갈래로 나뉜다. 임금삭감이라는 반대파와 논의해 볼 수 있다는 관망파와 충분히 의미 있는 발상이라는 주장으로 엇갈린다.

중앙일보는 민주노총 뿐만 아니라 한국노총까지도 반대하는 ‘탄력근로제 확대’도 슬쩍 문재인 정부와 민주노총의 불협화음의 중심으로 끌어 들인다. 이는 재계가 간절히 원하는 당면 과제이다.

사실 광주형 일자리는 박근혜 정부 때부터 노동계 일부와 광주시가 주장해왔는데 당사자의 한 축인 현대기아차그룹은 미온적이었다. 2년 전 한겨레신문의 연구소가 주최한 광주형 일자리 발표토론회에 연구자들과 노동계 인사들은 패널로 참가했지만 현대차는 불참했다. 연구자들은 토론회 자리에서 현대차의 불참을 못내 아쉬워하는 발언도 내놨다.

아무튼 노무현 정부 때도 민주노총과 정부의 빈틈을 재빠르게 파고들었던 중앙일보의 순발력은 높이 살만 했다. 이번에도 임종석 실장의 발언을 발빠르게 1면에 실었다.

반면 조선일보는 같은 국감 현장을 취재하면서 7일자 4면에 “‘비서실장이 대통령 없을 때 폼 잡는 자리냐’ 임종석 국감 된 靑국감”이란 제목을 달아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비무장지대 선글라스 시찰 같은 철 지난 뉴스로 지면을 채웠다.

▲ 조선일보 7일자 4면
▲ 조선일보 7일자 4면

이익공유제에 조선일보 ‘대기업 때리기’

정부와 여당이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이익을 나누는 ‘협력이익공유제’ 법제화에 나서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일제히 7일자 신문 1면에 관련 소식을 전하며 격하게 비판했다.

조선일보는 7일자 1면에 ‘대기업 이익 나눠라, 당정 초유의 법 추진’이란 제목의 기사와 함께 3면에도 ‘면세점 대란 부른 홍종학, 이번에 대기업 때리기’라는 제목으로 강하게 반발했다. 조선일보는 3면 제목에 ‘대기업 때리기’라는 단어로 신문의 정체성을 드러냈다.

▲ 중앙일보(왼쪽)와 조선일보 7일자 1면
▲ 중앙일보(왼쪽)와 조선일보 7일자 1면

중앙일보도 7일자 1면에 ‘협력사와 이익 나눠라, 또 하나의 대기업 압박’이란 제목의 기사와 함께 5면에 ‘이익공유, 효과 있지만… 정부 개입 전례 없다’라는 제목으로 협력이익공유제 법제화에 반대하고 나섰다.

조선일보가 ‘대기업 때리기’라는 격한 표현을 사용한데 반해 중앙일보는 ‘대기업 압박’이란 순화된 단어를 사용했다. 중앙일보는 당정이 추진하려는 협력이익공유제를 “이익공유, 효과(는) 있지만”이란 단서를 달아 조선일보와 달리 차분하게 대응했다. 그만큼 조선일보의 조급함이 돋보였다. 

▲ 조선일보 7일자 3면
▲ 조선일보 7일자 3면
▲ 중앙일보 7일자 5면
▲ 중앙일보 7일자 5면

네이버에서 이정호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