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향신문, 팩트 틀렸던 민주노총 비판 사설 정정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을 “김영환”으로 오기… 취업 비리에 “함구하고 있다” 부분도 정정

2018년 11월 08일(목)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민주노총이 공공기관 취업 비리 의혹에 ‘함구하고 있다’는 사설과 관련 경향신문이 지난 7일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다. 또 이 사설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이름을 ‘김영환’이라고 오기한 것도 정정했다.

경향신문은 지난 7일자 2면에서 “사설에서 김영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김명환’ 위원장의 오기(誤記)이므로 바로잡는다”며 “민주노총이 공공기관 고용세습 의혹에 대해 ‘근거없는 가짜뉴스’ 성명 등 적극 대응했는데도 ‘함구하고 있다’고 표현한 것도 사실과 달라 바로잡는다”고 밝혔다.

경향신문은 지난 5일 “사회적 대화기구 경사노위 끝내 외면한 민노총의 오만”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민주노총이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불참한 것을 비판하며 “덩치에 걸맞은 책임 의식은 되레 후퇴한 듯하다”고 주장했다. 

▲ 민주노총이 공공기관 취업 비리 의혹에 ‘함구하고 있다’는 사설과 관련 경향신문이 지난 7일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다. 또 이 사설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이름을 ‘김영환’이라고 오기한 것도 정정했다.
▲ 민주노총이 공공기관 취업 비리 의혹에 ‘함구하고 있다’는 사설과 관련 경향신문이 지난 7일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다. 또 이 사설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이름을 ‘김영환’이라고 오기한 것도 정정했다.
경향신문은 “민주노총은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의 고용세습 의혹에 산하 조합원들이 연루됐다는 비판에는 함구하고 있다”면서 “반면 노사 상생모델로 주목받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 구상에도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금강산 남북 민화협 공동행사 참여가 불발되자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집단이기주의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경향신문 사설에 반발했다. 전국언론노조 경향신문지부에서도 이번 사설과 다른 입장을 가진 조합원들 의견을 편집국장에 전했다. 정나위 민주노총 선전실 차장은 8일 통화에서 “의견 개진을 넘어 사실 관계가 잘못된 부분이 있어서 경향신문에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정 차장은 “민주노총은 성명을 통해 적극 대응했고 서울교통공사 노조도 지속적으로 언론 보도를 브리핑하고 사실관계를 바로잡았다”며 “오늘(8일)만해도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왜곡 보도로 매도된 정규직 전환 당사자들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지난 1월 정규직 전환자 1285명 가운데 108명이 기존 정규직과 친·인척 관계라는 이유로 자유한국당과 보수 언론으로부터 채용 비리 집단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현재까지 언론에 채용 비리라 보도된 사례들은 노조와 무관한 인사들로 파악된다. 황철우 노조 사무처장은 8일 “의혹 제기 과정에서 공사 최고위직을 포함한 간부들의 분명한 실수와 납득 어려운 처신이 밝혀졌다”며 인사처장, 기술계획처장, 수서역장, 동작승무소장 등의 사례인데 이들 모두 비조합원”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