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만 5천명 민중대회, 청와대·민주당에 분노

[현장] 2018년 민중대회 “아군 등에 총 쏜 정치세력, 모두 패배”

2018년 12월 01일(토)
손가영 기자 ya@mediatoday.co.kr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가 부산으로 갑니다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노동자·농민·빈민·청년·이주민 등 각계 시민 1만5천여명(집회 측 추산)이 국회 앞에 모여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개혁 역주행을 당장 중단하라”고 선언했다.

전국농민회, 민주노총, 빈민해방실천연대,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이주노조 등 사회 각계각층 시민사회단체가 1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2018 전국민중대회’를 열고 “촛불 광장을 점령한 수구보수 세력은 호시탐탐 재기를 노리고 있다”며 “오늘 국회를 포위해서 그들이 위임받은 권력의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알려주자”고 말했다.

▲ 민중대회가 열리는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사전에 열린 전국농민대회에 참석한 아빠와 딸이 밥한공기 300원 보장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민중의소리
▲ 민중대회가 열리는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사전에 열린 전국농민대회에 참석한 아빠와 딸이 밥한공기 300원 보장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민중의소리

▲ 전국농민회, 민주노총, 빈민해방실천연대,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이주노조 등 사회 각계각층 시민사회단체가 1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2018 전국민중대회’를 열었다. 사진=손가영 기자
▲ 전국농민회, 민주노총, 빈민해방실천연대,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이주노조 등 사회 각계각층 시민사회단체가 1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2018 전국민중대회’를 열었다. 사진=손가영 기자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최영찬 빈민해방실천연대 의장이 무대에 올라 대회사를 열었다.

김 위원장은 현재 노·사·정 간 갈등이 격화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논란을 두고 “재벌에겐 다시 싼 임금과 장시간 노동을 주고, 노동자에게는 과로사와 비정규직을 그대로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현재 단위기간 3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 시 시급 1만원 노동자의 임금손실은 78만원, 1년 확대 시엔 156만원 손실이 예상됐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대통령 직속기구)도 이 때문에 삐걱대고 있다. 경사노위 고위 관계자가 지난 29일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 준비회의 과정에서 한국노총 측 추천위원을 반대한 것을 두고 한국노총은 경사노위 불참까지 거론하며 반발 중이다. 해당 고위 관계자는 ‘그런 사람이 오면 합의가 안된다’거나 ‘사회적 대화 판을 깨려는 것’이라며 노골적으로 반대했다.

박행덕 의장은 더불어민주당을 항해 “배은망덕한 후레자식” “사기꾼” 등 비난을 서슴지 않았다. 전국 각지에서 온 농민회 회원들은 몸에 ‘밥 한 공기 쌀값 300원 보장’이 적힌 포대를 몸에 둘렀다. 전농 등 농민단체는 쌀 한 가마 목표 가격을 24만원(100g 당 300원)으로 인상해야 한다며 민주당을 규탄했다. 야당 시절 쌀 목표가격을 21만7000원을 주장한 민주당이 지난 8일 당정협의에선 2018년산부터 2022년까지 적용되는 목표가격을 19만6000원으로 인상합의했다.

박 의장은 “야당 땐 농민 생존권, 여당 땐 농민 무시, 민주당은 배은망덕한 후레자식과 똑같다”며 “농민들은 최소한 농민생존권을 요구할 권리가, 노동자에겐 노조할 권리가 있다. 목구멍에 밥을 넘기는 300명 국회의원들은 잘 들어라”고 말했다.

▲ ⓒ 노동과세계 양지웅 (공무원U신문)
▲ ⓒ 노동과세계 양지웅 (공무원U신문)
▲ 민중대회가 끝나고 노동자 단체 소속 7000여명(집회 측 추산)은 영등포 자유한국당사로 행진했다. 사진=손가영 기자
▲ 민중대회가 끝나고 노동자 단체 소속 7000여명(집회 측 추산)은 영등포 자유한국당사로 행진했다. 사진=손가영 기자

전·현직 법관들이 청와대와 재판거래 등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사법 적폐와 관련 “국회는 뭐하고 있느냐”는 규탄도 나왔다. 헌법 제65조1항에 따라 국회는 위법·위헌적 직무집행을 한 헌법재판소 재판관과 법관을 탄핵소추할 수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은 이를 반대하고 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대표는 “국회가 적폐 법관들 탄핵하지 않으면 의원들 직무유기”라며 “국회가 나서서 법관 탄핵은 위헌이라니, 정신 좀 차려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한 “최근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민주노총을 물어뜯는데 여·야, 청와대·국회 구분이 없다. 민중운동 30년하면서 깨달은 게 있다. 아군 등 뒤에서 총 쏜 정치세력치고 성공한 세력 못봤다”고 말했다. 근래 청와대 및 더불어민주당 고위 간부들이 ‘민주노총은 약자가 아니’라거나 ‘양보를 모르는 고집불통’이라며 표적 발언을 연이어 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현재 강제집행 철거 위기에 있는 노량진수산물시장 상인들도 집회에 참가했다. 노점상인, 철거민 단체들은 이날 △강제퇴거금지법 제정 △용역깡패 해체 △선대책 순환식 개발 시행 등을 요구했다. 최을상 전국노점상총연합 동대문·중랑지역장은 “도시빈민은 관리와 탄압의 대상이 아니라 똑같은 사람이고 국민”이라고 말했다.

장애·여성·청년·청소년·이주민 정책에 대한 개선요구도 나왔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배재현 대의원은 “장애인 복지 예산 확대와 부양의무자 기준·장애등급제 폐지, 장애인 수용시설 완전 폐지를 요구한다. 국제적 원칙에 따라 장애와 가난의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밝혔다.

▲ 전국농민회, 민주노총, 빈민해방실천연대,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이주노조 등 사회 각계각층 시민사회단체가 1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2018 전국민중대회’를 열었다. 사진=손가영 기자
▲ 전국농민회, 민주노총, 빈민해방실천연대,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이주노조 등 사회 각계각층 시민사회단체가 1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2018 전국민중대회’를 열었다. 사진=손가영 기자
▲ ⓒ 노동과세계 백승호 (세종충남본부)
▲ ⓒ 노동과세계 백승호 (세종충남본부)

여성단체들은 △낙태죄 폐지 △차별금지법 제정 △불법촬영범죄 엄중처벌 법제화를,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등 정치제도개혁을 주장하는 단체들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청소년인권법 제정 △국회의원 소환제 등을 주장했다.

사회자 정영이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사무총장은 ‘민중의 선언’ 낭독에서 “문재인 정부가 스스로 촛불정부이길 포기하고선 그 생명을 연장할 수 없다. 국회는 민의를 대변하지 않고선 엄중 심판을 받을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라”고 밝혔다.

민중대회 후 노동자 단체 소속 7000여명(집회 측 추산)은 영등포 자유한국당사로 행진했고 농민·노점상·철거민 단체 등의 5000여명은 국회 앞까지 행진 후 약식 집회를 가지고 해산했다.

네이버에서 손가영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