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해랑 EBS 사장 사퇴

방통위, 장 사장 응모한 EBS 사장 선출 ‘재공모’ 결정으로 사실상 ‘연임 불가’ 통보

2018년 12월 06일(목)
노지민 기자 jmnoh@mediatoday.co.kr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가 부산으로 갑니다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EBS 구성원들의 사퇴 요구 속에서 연임에 실패한 장해랑 EBS 사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장 사장은 앞서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 방통위)의 차기 EBS 사장 후보자 공모에 응모했으나, 방통위는 “후보자 심사 결과 적격자가 없다”며 재공모를 결정함으로써 사실상 연임불가 의사를 통보했다. 장 사장의 사의 표명은 연임이 불가하다는 데 따른 결정으로 보인다. 

장 사장은 6일 오전 EBS 확대간부회의에서 사의를 밝혔다. 구성원들을 향한 메시지 등은 현재까지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EBS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장 사장 본인이 내년도 예산안 처리 등에 관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EBS는 당분간 부사장의 사장 대행 체제로 운영될 전망이다.

UHD 방송 송신 비용 관련 밀실 합의 논란, 경영 실패 등을 이유로 장 사장 사퇴를 요구해 온 EBS지부는 장 사장이 늦게나마 현명한 선택을 했다고 평가했다. 유규오 EBS지부장은 6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EBS가 어려운 상황인 만큼 경영위기, 내부 갈등을 정상화하기 위한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한 상황이다. 그간 연기돼 온 임단협 체결도 추진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장해랑 EBS 사장.  ⓒ EBS
▲ 장해랑 EBS 사장. ⓒ EBS

유규오 지부장은 “재공모를 통해 EBS 위기를 타개할 수 있는 사장이 선출되길 바란다”면서도 “방통위의 후보자 판단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 최종면접에서 어떤 이야기들이 오갔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다. 공개 면접을 진행했더라면 없었을 문제인데, 현재로서는 각종 소문만 무성하다”고 우려했다.

방통위는 지난 5일 비공개 전체회의를 가진 뒤 “EBS의 경영위기, 노사문제, 방송의 공정성 및 객관성 확보 등 현안을 해결할 적임자를 선임하기 위한 EBS 사장 후보자 재공모 절차는 추후 공지할 예정”이라는 입장만 밝혔다. 지난달 류현위 EBS 심의위원, 양기엽 광명시 관광과 주무관, 장해랑 EBS 사장, 정훈 한국DMB 상임고문을 대상으로 진행한 최종면접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네이버에서 노지민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