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요신문, 양진호 공익제보자 실명 보도했다가 삭제

일요신문 기자 “익명 보도 고지 못 받았다”… 공익제보자 A씨 “변호사와 상의해 법적 대응”

2018년 12월 06일(목)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가 부산으로 갑니다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일요신문이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엽기 폭행과 불법 도청, 비자금 조성 등을 폭로한 공익제보자 A씨의 실명 인터뷰를 실었다가 논란이 일자 기사를 삭제했다.

일요신문은 지난 5일 오후 A씨 실명을 담은 제목과 내용으로 인터뷰 기사를 노출했다. 일요신문 인터뷰는 A씨가 재직 중인 한국인터넷기술원에서 직위해제와 대기발령 조치를 받은 지난달 30일 진행됐다. 한국인터넷기술원은 이지원인터넷서비스(위디스크) 등 양 회장 소유 회사들의 지주사다.

실명 인터뷰가 보도되자 A씨는 일요신문 측에 기사 삭제를 요구하는 등 거세게 항의했다. 기사 삭제는 6일 오전 이뤄졌다.

기사를 작성한 일요신문 기자는 6일 오전 통화에서 “인터뷰는 1대1로 진행됐고 당시 (익명 보도 요구를) 따로 고지 받지 못했다. 만약 고지 받았다면 당연히 실명 보도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엽기 폭행과 불법 도청, 비자금 조성 등을 폭로한 공익제보자 A씨가 지난달 13일 서울 중구 뉴스타파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여는 모습. 사진=김도연 기자
▲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엽기 폭행과 불법 도청, 비자금 조성 등을 폭로한 공익제보자 A씨가 지난달 13일 서울 중구 뉴스타파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여는 모습. 사진=김도연 기자
A씨는 현재 공익신고자 보호법이 보호하는 ‘공익신고자’다. 그는 지난달 7일 국민권익위원회에 양 회장과 관련한 내용을 공익신고한 뒤 법에 따라 신변 보호 및 책임 감면 등 보호 조치를 받고 있다.

공익신고자보호법 12조는 “누구든지 공익신고자라는 사정을 알면서 인적 사항이나 공익신고자임을 미뤄 알 수 있는 사실을 공개 또는 보도해서는 안 된다”고 비밀보장 의무를 명시하고 있다. 이를 위반하면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는 벌칙 조항도 있다.

그가 지난달 13일 서울 중구 뉴스타파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했을 때도 참석한 기자들은 A씨와 뉴스타파 측 요구에 따라 익명으로 보도했다.

A씨는 “이것저것 질문해서 일단 설명하되, 주제를 명확히 잡고 다시 만나 인터뷰하자고 말하고 헤어졌는데 실명으로 인터뷰가 보도됐다. 당시 일요신문 기자는 나와 수차례 인터뷰하고 철저히 취재해 기사를 쓰겠다고 했는데 난감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실명과 함께 아직 확인 안 된 이야기들도 보도됐다”며 “항의 이후 기사를 내리긴 했지만 변호사와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