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육참총장, 행정관 불러’ 군발표 강기정 작품? 靑 “완전 오보”

매일경제 “강수석이 교통정리” 보도에 강기정 “교통정리한 것 전혀 없다, 오보…정정 요구할 것”

2019년 01월 11일(금)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김용우 육군참모총장과 정아무개 전 청와대 행정관의 카페 회동을 육군본부가 “육군총장이 행정관을 국방부 인근으로 부른 것”이라 해명한 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교통정리에 따른 것이라는 매일경제 보도에 청와대와 강 수석이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강 수석은 오보이며 정정보도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매일경제는 11일자 10면 ‘육군 뒤늦은 해명은 강기정 작품’ 기사에서 이같이 보도했다. 매경은 “10일 더불어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강 수석은 9일 민주당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만나 ‘육군참모총장이 청와대 인사수석실의 정 전 행정관(5급)을 먼저 불렀다’고 설명했다. 이는 육군본부의 공식 해명이 나오기 전이었다”고 썼다.

매경은 “강 수석이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된 남북특위 개의에 앞서 30여 분 일찍 국회를 찾아 의원들을 만난 것은 남북특위 전체회의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배석하기 때문이었고, 강 수석은 야권이 정 전 행정관 건으로 공세를 펼칠 것을 대비해 의원들에게 사안의 내용에 대해 설명하면서 대응 방법을 주문했다”고 전했다. 매경은 강 수석이 특위 의원들에게 “육군에서 파견된 심 모 대령(인사담당 행정관)이 육군참모총장과의 만남을 주선했고 육군참모총장이 행정관을 부르자고 해서 만남이 이뤄진 것으로 정리하자고 국방부에서 만나 제안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썼다. 이 신문은 이런 행위를 두고 “신임 수석이 국방부 인사를 만나 해당 건에 대한 교통정리를 시도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를 두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11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당시 남북경협특위 위원들을 만나 제가 확인한 바를 위원에게 설명했다. 교통정리했다는데 그런 것 없다”며 “교통정리가 되겠느냐. 안된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당시 위원들에게 ‘김영우 육군참모총장이 정 전 행정관을 만나게 된 경위’를 이해되게 말씀드렸다. 심 대령이 가운데서 심부름을 했다는 얘기와 함께”라고 말했다.

‘육군본부 해명이 나오기 전에 만나 그런 얘기를 했다’는 매경 보도에 강 수석은 “그렇지 않다. 내가 만난 시점이 1시40분이고, 육군본부가 발표한 건 1시30분이었다”고 말했다.

‘육군참모총장이 행정관을 부르자고 해서 만남이 이뤄진 것으로 정리하자고 국방부에서 만나 제안했다’고 강 수석이 말했다는 매경 주장도 부인했다. 강 수석은 “사실이 아니다. 그 특위 위원들을 제가 뵙자고 했고, 제가 만나자고 해서 설명드린 것이다. 육군에 제가 한 적도 없고, 통화도 안해봤다”고 말했다.

매경과 통화에서 팩트를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된 부분에 대해선 강 수석은 “저는 ‘경협특위 위원을 만나 팩트를 말했을 뿐입니다’라고 매경에 말했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두고 강 수석은 “오보죠. 제가 뭘 어떻게 한다고 썼으니 오보”라고 말했다. 언론에 정정을 요구했는지를 두고 강 수석은 “너무 맞지 않는 보도여서 무시했는데, 정정요구하겠다. 다시 판단해보겠다”고 답했다.

▲ 강기정(왼쪽) 청와대 정무수석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대기하고 있다. ⓒ 연합뉴스
▲ 강기정(왼쪽) 청와대 정무수석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대기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아침 매경 보도에 “완전한 오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도 “강기정 수석이 기사에 나온 것처럼 정리했다고 하면, 육참총장이나 군 인사를 만나야 한다. 일체 만나지 않았다. 온지 얼마되지도 않아 이 현안에 대해 이해하고 있는 정도이다. 강 수석의 업무가 아니다”고 밝혔다. 강수석이 기사에서 ‘팩트를 말했을 뿐’이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김 대변인은 “강 수석이 이런 회의에서 들어서 알고 있는 내용을 그 자리에서 말했다는 것일 뿐”이라고 전했다.

육참총장이 먼저 정 행정관을 부르자고 해서 만남이 이뤄진 것으로 정리하자고 강 수석이 말했다는 보도에도 김 대변인은 “강 수석이 ‘정리하자는 그런 말을 내가 제일 싫어한다, 청와대와 정부에 있는 사람이 와서 이렇게 하기로 정리됐다’라는 것을 가장 싫어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발표 시기와 회의 시기상 선후 관계로 해서 조정하거나 이런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조현호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