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5·18 망언’에 윤평중 교수 “시민양식 모독”

윤 교수 “5·18 음해, 국헌문란 행위”… 6년 전 조선일보 본인 칼럼서 “북한군 침투설, 물증 없는 유언비어”

2019년 02월 11일(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중도·보수학자로 꼽히는 윤평중 한신대 교수(정치철학)가 11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민주화운동 망언에 “민주공화국을 구성하고 있는 시민 양식에 대한 모독”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 2013년 5월24일자 조선일보 ‘윤평중 칼럼’을 공유하고 “‘5월 광주는 한국 민주주의의 빛이다. 5·18을 음해하는 것은 대한민국에 대한 자해 행위이자 국헌 문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윤 교수는 6년 전 자신이 쓴 칼럼 “‘5월 광주’ 대한민국을 비추다”에서 “정치적 무의식의 수면 아래 잠겼던 ‘5월 광주는 불사조처럼 부활해 87년 6월의 시민 항쟁을 가능케 했다. 이것이 오늘의 헌정(憲政) 시스템인 87년 체제의 출발점”이라고 5·18을 평가했다.

▲ 2013년 5월24일자 조선일보 ‘윤평중 칼럼’
▲ 2013년 5월24일자 조선일보 ‘윤평중 칼럼’
윤 교수는 이 칼럼에서 “북한 특수부대의 광주 침투설은 문자 그대로 유언비어여서 어떤 물증도 존재하지 않는다. 당시 신군부 핵심 관계자들조차 근거 없는 낭설임을 실토했을 정도”라고 보수 일각에서 제기하는 ‘북한군 개입설’을 반박했다.

윤 교수가 6년 전 자기 칼럼을 다시 꺼낸 것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에 있다. 이 당 소속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하거나 5·18 유공자들을 ‘괴물집단’으로 폄하해 전 사회적 비판을 받고 있다.

이 공청회는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것으로,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극우인사 지만원씨는 이날 발표자로 나서 “전두환은 영웅”, “5·18은 북괴가 찍어서 힌츠페터를 불러 독일 기자 이름으로 세계에 방송하게 한 것” 등의 주장을 펼쳤다.

윤 교수는 11일 오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지만원씨 등이 이야기하는 북한 특수부대 광주 투입설은 ‘사실 무근’으로 확정됐다. 북한군 개입은 없었다는 것이 명명백백하게 객관적 사실로 밝혀졌다”고 다시 한번 힘줘 말했다.

윤 교수는 “(광주시민을 난폭하게 진압한) 전두환 일당에 대해 대법원은 국헌 문란의 내란 행위라고 최종 판단을 내린 바 있다”며 “공당인 자유한국당이 지씨와 같은 시대착오적이고 반동적 인물을 국회로 불러 발언권을 준 것은 민주공화국을 구성하고 있는 시민 양식에 대한 모독”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 윤평중 한신대 교수는 11일 페이스북에 지난 2013년 5월24일 조선일보에 자신이 쓴 ‘윤평중 칼럼’을 공유하고 “‘5월 광주’는 한국 민주주의의 빛이다. 5·18을 음해하는 것은 대한민국에 대한 자해 행위이자 국헌 문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사진=윤평중 교수 페이스북 화면
▲ 윤평중 한신대 교수는 11일 페이스북에 지난 2013년 5월24일 조선일보에 자신이 쓴 ‘윤평중 칼럼’을 공유하고 “‘5월 광주’는 한국 민주주의의 빛이다. 5·18을 음해하는 것은 대한민국에 대한 자해 행위이자 국헌 문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사진=윤평중 교수 페이스북 화면
윤 교수는 “민주공화국으로서 한 사회가 유지되기 위해 ‘합헌적 질서’가 존재하고, 그것을 둘러싸고 있는 시민사회 양식이라는 게 있다. 이는 민주사회를 떠받치는 토대들”이라며 “3·1운동, 4·19혁명, 5·18 등은 한국사회를 떠받치는 시민사회 양식을 구성하는 중요한 역사적 사건이다. 공당이 그것을 전면 부정하는 악성의 가짜뉴스를 뿌린 것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윤 교수는 “한국당 내 자정 장치가 결여된 듯하다”며 “정치적으로 봐도 심대한 자충수다. 한줌의 극우 세력, 수구 반동 집단만을 우호 지지층으로 간주하고 집권을 바라는 건 심각한 패착”이라고 쓴소리를 높였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