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새노조, 이사회에 채용 비리 전수 조사 요구

노조 “김성태 딸 이어 조카도, 경영진 침묵 무책임”… 김성태 “모두 정상 채용, 한겨레에 법적 조치”

2019년 03월 15일(금)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KT 새노조가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뿐만 아니라 조카까지도 KT 특혜 채용 의혹이 불거지자 KT 이사회에 KT 채용 비리 전반을 자체 조사할 것을 요구했다.

KT 새노조(위원장 오주헌)는 15일 한겨레 “[단독] 김성태 조카도 KT 다녔다” 기사와 관련해 “김성태 의원의 조카도 KT 계열사에 다녔다는 사실이 확인됐고, 그 외에도 검찰이 추가적으로 비정상적인 채용을 확인했다는 보도도 연일 이어지고 있다”며 “국민기업 KT의 근간인 인재 채용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높아지고 있지만, 황창규 회장과 경영진은 아무런 입장을 표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상황은 김성태 의원 딸 특혜 채용을 넘어 KT 전체 채용 비리 사태로 확대되고 있는데 경영진이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려운 무책임한 처사”라며 “KT 경영을 책임지는 이사회가 나서서 채용 비리 관련 자체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15일자 한겨레 3면.
15일자 한겨레 3면.
이날 한겨레 등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의 5촌 조카 김아무개(41)씨는 2009년 11월부터 KT 자회사인 KT DS에 과장급 경력직으로 입사해 2011년 12월까지 근무했다. 김씨는 KT DS 입사 전에는 SK텔레콤 자회사에서 2년여 간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KT 자회사인 KT링커스 노조위원장 출신으로 한국노총 전국정보통신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을 지낸 바 있으며 당시엔 한나라당 국회의원 신분이었다. 이 때문에 김 의원이 광범위하게 KT 인사에 개입하며 딸 외에 다른 친인척도 채용 청탁했던 것은 아니냐는 것이 한겨레가 제기한 의혹이다.

김 의원 조카의 취업 과정과 관련해 한 KT 관계자는 한겨레에 “김 의원 쪽을 통해 (조카) 이력서가 전달됐는데, 근무시킬 곳이 마땅치 않아 고심하다가 자회사에 배치했던 것으로 안다”고 했다. 다른 KT 관계자도 “김 의원이 KT 자회사 노조위원장 출신으로 내부적으론 사장급 취급을 받았다. 딸뿐만 아니라 KT가 여러 혜택을 제공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해 12월20일 국회 당 회의실에서 자녀의 KT 특혜 채용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해 12월20일 국회 당 회의실에서 자녀의 KT 특혜 채용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한겨레 보도에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한겨레가 아무런 팩트 확인도 없이 인격 비하적이고 인신공격적인 보도를 남발하고 있다”며 “분명하고 강력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내 5촌 조카는 지금도 대한민국 굴지의 IT 회사에 근무하는 프로그램 개발 전문가로서, SK텔레콤 자회사에 2년여간 근무하던 중 당시 KT 자회사가 설립되고 IT 직종의 대규모 경력직 수시 채용이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KT 자회사로 이직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딸의 채용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도 “내 딸은 2년여간의 힘든 파견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며 “정규직 채용 과정에서 KT 내부에서 어떠한 부당한 업무 처리가 있었는지 그 진위나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일말의 부정이나 불공정 행위가 발견됐다면 반드시 그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새노조는 이사회에 “유력자 자제 관련 채용 비리가 김성태 의원 딸 외에 또 있다면 이를 솔직히 밝히는 것이 꼭 필요하다”며 “검찰당국의 수사 결과만을 지켜볼 게 아니라, 황창규 회장과 경영진이 연루된 추가 비리가 없다면 스스로 자체 조사를 통해 과거의 채용 비리 실태를 이제라도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네이버에서 강성원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